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차의 장점은 뭘까요?  안전하고 빠르다는 것이죠
그러나 기차는 너무 늦게 옵니다. 기다리는 시간도 길고  문전 연결성도 좋지 못합니다.
기차 철로가 모든 동네 구석구석 갈 수 없죠. 이런 이유로 역세권이라고 해서 기차역이 가까우면 집값이 오릅니다.


단  지하로 지나가는 지하철이 있는 곳에만 해당됩니다. 1호선 같은 경우 지상 구간 주변의 땅값이 오히려 더 싸기도 합니다. 기차 소음이 엄청나거든요

자동차의 장점은 뭘까요?  기차보다  더 구석구석 다닐 수 있죠. 또한 자기가 가고 싶은 곳을 바로 갈 수 있습니다. 기차처럼 정해진 길로만 다니는게 아니죠. 하지만  자신이 직접 운전해야 하기 때문에 운전대를 잡고 있어야 합니다. 운전 참 피곤하죠. 

그래서 남이 운전하는 차 얻어 타는게 최고죠.  거기에 사고의 위험도 높습니다.

기차와 자동차의 장점만 취하면 딱 좋겠죠?
그렇지 않아도 이런 기차와 자동차의 장점만 섞은   

 SARTRE (Safe Road Trains for the Environment)가 유럽에서 개발중에 있습니다. 

이 기술은 아주 재미있는 기술입니다. 일반도로가 아닌 장시간 운전을 하는 고속도로에서 사용하는 기술인데요. 먼저 선도차량인 큰 트럭이 지나갑니다. 그 뒤에  특수장치가 달린 소형 차량들이 달라 붙는데  선도 트럭에서 쏴주는 신호에 의해서 뒤에 붙은 차량들을 무선 조정합니다.

운전자들은 핸들에 손을 놓고 음악이나 식사 커피를 마시거나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마치 기차놀이 하는 것 같죠?  중간에 목적지가 다 왔으면 대열에서 이탈하면 됩니다. 그럼 그 구멍을 다른 차량들이 매꿉니다.   이렇게 열차놀이하는 자동차들이 이  기술의 콘셉입니다. 




대단하고 기발한 아이디어입니다.  그러나 넘어야 할 산도 많습니다
먼저 위와 같은 트럭 뒤를 따라가던 차가 사고가 나면 누가 그 교통사고의 책임을 지느냐가 문제가 되죠
트럭운전자냐 혹은 운전대를 놓고 있던 소형 자동차냐. 이런 법률적 문제도 있을테고 운전자들이  정말 안심하고  두손 놓고 움직일 수 있느냐도 있죠,

저 같이 소심한 사람은 운전대 놓고 있어도 전방만 주시하고 있을 듯 합니다. 뭐 사고가 안난다고 인식이 되면좀 편하게 지내겠지만  사고 한번이라도 나면 사람들은 불안감을 가지게 되면 이 시스텡은 큰 문제에 봉착하게 될것 입니다. 따라서 2중 3중의 안전장치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드디어 첫 테스트 드라이브가 있었습니다. 
볼보사가 이 기술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 기술이 실현되면 아주 편하겠네요.  하지만 먼 미래의 일이고  그냥 이 기술과 가장 비슷한 대중교통이 아주 최고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노 2011.01.19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이 시스템은 화물차 운전자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구상되었던것인데 이제 구상단계에서 연구 시운전단계에 들어갔나보네요

  2. Favicon of https://hansfamily.kr BlogIcon 마래바 2011.01.19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아이디어네요.. 안정성만 검증된다면 괜찮겠는데요...

  3. Favicon of https://eejemap.tistory.com BlogIcon 잡학왕 2011.01.20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미있는 아이디어 입니다. 나중에는 비행기처럼 자동항법시스템이 나오는 것은 아닐까 생각되네요. ㅎㅎ
    그나저나 저 행렬을 보고 생각난게.....군대의 차량 행렬이.....^^;;;;;;;

  4.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1.01.20 0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 있는 아이디어 인거 같아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