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팬더를 위해서 팬더 탈을 쓴 중국과학자들 본문

물건너온 소식/해외화제

팬더를 위해서 팬더 탈을 쓴 중국과학자들

썬도그 2010. 12. 9. 10:19
반응형
서울대공원에 갔다 왔습니다. 실로 20년만인듯 합니다. 동물원은 아이들만 가는 곳이라고 생각하고 그동안 가보질 못했네요
새나 동물 사진 찍을려고 기를 쓰던 모습이 허물어 졌습니다. 동물원에 있는 동물 찍으면 될것을 ㅋㅋ

특히 큰 새장안에 있는 다리가 긴 새들은 가까이서 찍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예전엔 몰랐는데 큰 새장은 안에 들어갈 수 있게 되어 있더라구요.  덕분에 빨간 눈을 가진 검은 큰새가 저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해서 좀 놀랬네요

동물원에서 귀여운 팬더를 봤습니다. 레서팬더라고 하는 작은 팬더죠. 너구리 같이 생겼네요.
팬더는 너구리과라고 하죠.



제가 갔을때 여자조련사 분이 계속 뭘 주더군요. 사과같은데요. 그걸 받아 먹는 모습이 너무 귀엽습니다. 


추운겨울  몸 건강히 지내길 바랍니다. 그나저나 말레이 곰은 아직도 못잡았나요?


엄마 아빠 팬더가 아기팬더를 보살핍니다. 엄마 팬더 손이 좀 이상하죠
아시겠지만 사람이 탈을 쓴것입니다.  

중국은 자이언트 팬더가 유명한 나라죠.  이 거대한 자이언트 팬더는 대나무를 먹고 사는데  하루종일 먹는게 일이라고 합니다.
그 거대한 몸을 유지할려면 눈을 뜨면 먹기시작해서 자기전까지 먹는다고 하죠

과학자들이 팬더복장을 한 이유는 야생적응훈련 때문입니다. 보육시설에서 키워서  야생에 풀어 놓아야 하는데 지금까지
풀어 놓은 팬더들이 야생적응에 실패했고  그런 이유로  복장부터 팬더복장을 해서  야생적응 훈련을 시키고 있습니다.



저 털옷 무척 더울텐데  한 팬더를 위하는 정성이 대단하네요.





반응형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