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신의 목표를 위해서라면  자신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 이런게
정치인일것이다.  박근혜  독재자의 딸이란 소리를 듣는게 싫었던것일까.
아니 그런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서였을까 어제 고 정준하선생님의 부인을 만났다.

박근혜, 장준하 선생 부인 만나 `과거 화해` 기사보기


난 이런 박근혜씨의 모습에서 악어의 눈물이 생각났다.  이런 모습을 언론에 노출하여
자신의 독재란 이미지를 희석시킬수 있다면 기꺼이 반성하고 화해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그녀의 모습에서  과연 저런 행동에서 진정성이 묻어나오겠는가~!! 라는 생각이
든다.

박근혜씨의 유행어처럼



왜 하필지금이냐


왜 하필 대선이 얼마 앞둔 시점에서 화해를하고 사과를 하고 다니느냐는것이다.
몇달전 인혁당사건이 그당시 중앙정보부의 기획수사물이였다는 발표가 있었다.
사람들의 시선은 그당시 대통령이었던 박정희대통령의 딸인 박근혜씨에게
집중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침묵했다. 아니 입을 열었다




장준하 [, 1918.8.27~1975.8.17] 선생님이 의문의 암살을 당한것에 대해
사과한다는 박근혜씨의 말. 그곳에 진정성은 없을것이다.

나도 박근혜씨에게 한마디 하고 싶다


왜 하필 지금 사과하냐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