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더운여름 시원하게 넥스트플러스 여름 영화 축제와 함께 본문

세상 모든 리뷰/영화창고

더운여름 시원하게 넥스트플러스 여름 영화 축제와 함께

썬도그 2007. 7. 6. 21:03

방금 영화진흥위원회 뉴스레터로 좋은 소식이 왔네요.
올 여름 예술전용극장에서 여름영화축제를 합니다.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골라 보실수 있는
기회가 되겠네요. 국내에 개봉안한 작품들도 만날수 있을듯 합니다.

아래자료는 저에게 온 뉴스레터 퍼온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707050040






넥스트플러스 여름 영화 축제



이제 도심 속에서 여름을 즐겨도 좋다!
여름이 즐거워지는 무비 퍼레이드


서울시,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아트플러스시네마네트워크 공동주최로 2007년 7월 19일부터 8월 19일까지 한달 동안 <넥스트플러스 여름 영화 축제>가 열린다.

서울 지역 아트플러스네트워크 극장들과 서울아트시네마가 주체가 되어 열리는 국내 최초 극장들의 영화 축제인 <넥스트플러스 여름 영화 축제>는 광화문, 종로, 대학로, 명동을 거쳐 상암동까지 도심 속에서 펼쳐지는 이색적인 영화 바캉스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각 극장별 개성이 물씬 풍기는 기획전은 물론, 하반기 개봉 예정작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공동 시사회'와 참여극장의 관람 티켓을 제시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는 '1000원 할인 이벤트'(단, 씨네큐브는 씨네큐브 상영작3편 예매시 3000원 할인)등 다양한 공동 이벤트가 준비되어있다. 한발 앞서 만나보는 공동 시사회에는 <박치기>의 감독으로 잘 알려진 이즈츠 카즈유키의 <노래 자랑(수입: 씨네콰논 코리아)>과 <인생은 아름다워>로 유명한 로베르토 베니니 감독의 <호랑이와 눈(수입:영화사 진진)>이 각각 관객들을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입맛대로 골라 즐기자~ 영화 한마당 축제!

더위에 지친 관객들의 입맛을 자극하는 색다른 프로그램이 준비된 <넥스트플러스 여름 영화 축제>에서는 각 극장들의 색깔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대표적인 기획전이 준비된다.

종로 스폰지 하우스에서 2006년에 이어 야심찬 프로젝트 <일본 인디필름 페스티벌>, 필름포럼에서는 갱스터 필름, 서부 영화, 필름 누아르 등 전 장르에서 걸작을 양산한 <하워드 혹스 기획전>을 만날 수 있으며, 서울아트시네마의 <시네 바캉스_서울>에서는 100여편에 가까운 영화 만찬을 즐길 수 있다. 대학로 하이퍼텍나다에서는 스웨덴의 거장 감독 <잉그마르 베르히만 회고전>과 주옥 같은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다큐플러스 인 나다>를 CQN 명동에서는 <퀴어 영화제>, <일본 B무비 페스티벌>이 준비되어있다.












또한, 한껏 들뜬 축제 분위기 속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각 극장들의 개봉작들 또한 풍성하다.
 광화문에 위치한 씨네큐브는 마르코 크레즈페인트너 감독의 유쾌한 코미디 <썸머스톰>을,
건너편 미로스페이스는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의 <폭력의 역사>를 준비했으며, 종로에
위치한 스폰지 하우스는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만덜레이>를, 필름포럼에서는 알랭 레네 감독의
<입술은 안돼요>, 대학로 하이퍼텍나다에서는 북한 다큐멘터리 <천리마 축구단>,<어떤 나라>를
만들었던 대니얼 고든 감독의 북한 다큐 완결편인 <푸른 눈의 평양 시민>등을 축제 기간 중
 개봉할 예정이다.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거장 감독의 기획전에서부터 다양한 장르의 개봉작, 그리고
개봉 예정작을 미리 만날 수 있는 공동 시사회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가득 찬 아트플러스 극장
으로 시원한 영화 바캉스를 떠나보자. 기획전부터 개봉작까지 입맛대로 골라 보는 즐거운 무비 퍼레이드,
<넥스트플러스 여름 영화 축제>는 극장과 관객이 만들어가는 축제가 될 것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