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텔레콤을 한동안 쓰다가  지금은 다른 통신사를 씁니다. 이동하고 나니까  LG텔레콤에서 오즈라는  마음껏 쓸수 있는 데이터요금제가 나와서 얼마나 배가 아팠는지요. 거기에 뒷골까지 땡기게  오즈 앤 조이까지 나왔습니다.




1만원만 내면 오즈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 6천원짜리와  1만원 상당의  영화나 도서 편의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1만원만 내면  오즈는 공짜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였습니다.  더 놀라운것은 5천원만 더 내면  위 영화.책. 편의점 서비스를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즉 1만 5천원만 내면 3만원 상당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뿐더러  오즈는 공짜라는 것이죠



이 서비스가 나왔을 때 저렇게 퍼주면  망하는거 아닌가 했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저렇게 퍼주면 뭘 남겨먹고 사나했는데 결국 망했습니다.  다 망한것은 아니고  예스24 와 오즈 앤 조이 북서비스가 망했습니다.


'법정공방' LGT-예스24 "갈데까지 가보자"  아이뉴스 기사보기

위 기사를 읽어보면 오즈앤 조이 서비스 가입자  30%정도만 활용할 줄 알았는데 무려 60%나 오즈 앤 조이 북을 악착같이(?) 사용해서  예스24가 손해를 봤고 지난 2월말 예스24가 일방적으로 서비스를 중단했습니다.

예스24는 30%정도만 활용한다면서  LG텔레콤이 꼬셨다고 하는데  예스24 도 좀 그렇네요.  공짜 쿠폰도 아니고 돈 내고 가입한 서비스를 최소 50% 이상은 사용한다고 봐야죠.  저 같으면 악착같이 사용할 것 입니다.  판단미스죠.  또한 LG텔레콤도  판단착오였죠. 30% 라고 하는 근거자료가 있었던건지 아닌 대충 짐작한건지 좀 준비가 미흡했습니다.  두 회사는 소송준비중이라고 하는데    망한 서비스 보면 안타깝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정말 좋은 서비스엿나 보네요.

이럴 줄 알았으면  LG텔레콤으로 다시 가는건데.

지금 KT와 SKT의  스마트폰 전쟁중인데  LG텔레콤은  변방에서 북찢어지는 소리만 들리네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13 0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햇구나 쓸라고 햇는데 ㅠㅠ 어전지 안보이더라 홈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