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한주 인터넷 지분을 많이 할당 받았던 예능프로그램은 단연코 무한도전이었습니다.

1. 쩌리짱과 명쉐프의 갈등및 쩌리짱의 고집
2. 이선민씨의 무한도전 비판

이 두가지가 화두가 되어 1주일 내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웠습니다.
이선민씨는  과도한 비판에 사과하고 미니홈피를 탈퇴하고 사과를 했습니다.




그리고  무한도전 김태호 PD의 인터뷰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선민씨의 주장도 하나의 의견이기 때문에 겸허히 받아들이고  시청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존중한다고 했습니다.

저도 몇개의 글로 무한도전으로 붉어진 영어사대주의를 비판한 글을 썼습니다.
그리고 오늘 방금전에 식객 뉴욕 마지막편이 방송되었습니다.  솔직히 오늘 방송 내용은 재미는 크게 있지 않았습니다.
우리음식을 해외에 소개하기 보다는 뉴요커들의 냉정한 평가를 들을 수 있었던것 같구요.  오늘 방송을 보면서 역시 우리나라 음식을 오리지널 그대로 대접하면 뉴요커들이 크게 좋아하지 않을것 같다는 생각도 약간 드네요. 아무래도 익숙하지 않는 음식들이니 현지화가 필요할듯 합니다. 

이렇게 말많고 탈 많은 식객편이 끝나고  비틀즈로 변신한 무한도전 맴버들이 보이더군요.
그리고 익숙한 노래가 나옵니다. 비틀즈의 오블라디 오블라다를 개사하여 부르더군요. 뭔 내용인가 했네요

가장먼저 음식가지고 장난친다는  지적으로 욕 좀 먹었던 길이 등장해서  미안하디 미안하다! 라는 노래로 시청자들에게 사과했고
쩌리 짱이 양쉐프와의 갈등및 옹고집에 대한 사과를 했습니다.  그리고  뉴욕에 가면서 영어공부 안했다는 지적에 대한 사과로  마무리 했습니다.


이 음악 들으면서 빵 터졌습니다.
그리고  일주일동안 인터넷에서 싸움질을 했던  모습이 살짝 부끄러워 지네요.  무한도전식  사과. 그것도 깔끔한 비틀즈 노래에 개사해서 사과하는 모습은  무한도전이 아니면 감히 할수 없는 사과입니다.  서로 싸우지들 말고  우리가 사과할테니 아웅다웅 하지마라는 말 같이 들리더군요.

요즘 많은 프로그램들이 구설수와 실수로 사과를 많이 합니다.  루저라는 말로  사과했던 미녀들의 수다.  가짜 횡성한우 판다고 고발했다가 사실과 다르다고 사과한 소비자 고발.   그외에도 많은 프로그램들이 조금만 실수하면 사과를 했고 정식으로 하기 보다는  무덤덤한 표정으로  혹은 게시판 공지 한토막으로 사과하는 모습들이 있습니다. 또한 패밀리가 떴다는 참돈논란에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그러나 무한도전의 사과는 정말 웃기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하네요.
이래서 무한도전이 장수하는 인기 프로그램이란 생각이 듭니다.

김태호PD의 재기발랄함이 주말밤 즐겁게 해줍니다. 이런식의 사과라면 정말 유쾌할듯 합니다.
그러나 사람들마다 생각이 다르니  혹 장난으로 사과했다고  논란거리 들거나올 블로거들이 있을까요?
요지경 세상이니  모를 일 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과도한 비난 일삼은 2009.11.28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러거들이나 .... 저질네티즌이 사과해야 하는데

    오히려 고생한 사람들이 사과하는 모양새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11.28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뭐 스타덤이고 인기가 많으니 구설수도 많은것이라고 생각해야겠죠. 솔직히 사과할것은 하나도 없었죠.

      예능프로그램들 다 캐릭터 형성하고 그걸 담는건데 못난이 캐릭터라고 반성하고 사과하라는 모습은 좀 오버죠.

      그럼 아이리스 같은 멋쟁이들 나오는 드라마를 보지 왜 예능보고 못났나고 삿대질인지

  2. Favicon of http://kempwin@naver.com BlogIcon 이런저런핑계거리 2009.11.28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저번주를 생각해보면 과연 네티즌들이 잘못한걸까요? 저도 무도애청자지만 정준하씨의 표정부터 행동까지 말그대로 "짜증"나게 하더군요. 웃으려고 틀어놓은 무한도전을 통해서 "짜증"을 얻었다면 당연히 항의할수있는거죠. 오버라고 생각하시나요? 아무 생각없이 예능을 즐기는분도 있고 짜증날때는 짜증난다고, 재미없을때는 재미없다고 말해주는 사람도 있는법인데 오버라고 생각하신다니 ㅎㅎ

    제 개인적인 생각은 "아끼는 만큼 잘되라고 쓴소리한다" 이정도? 재미없으면 재미없다고 한소리할수있는게 팬아닙니까 ㅎㅎ

    뭐 물론 그렇다고 무조건 "나가죽어라"이따위 말이나 하는 정신병자들이 옳다는건 아닙니다. 그들을 미워하지마세요. 치료가 필요한것뿐입니다. 악플러라고 몰아세우기보단 정신과치료나 상담등을 통해서 다시 정상인으로 만드는게 더 좋은 방법아닐까요.

  3. Favicon of https://tvexciting.com BlogIcon 이종범 2009.11.28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최고였습니다. ^^b 무한도전이 다른 프로그램과 차별화되는 이유이기도 하겠죠. 이런 모습에 반하지 않을수가 없네요. 유쾌한 반전이었습니다. ^^

  4. jayc 2009.11.28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분의 의견중 저와 다른것은 딱 하나 있네요..

    전..오늘도 방송내내..빵터졌습니다^^

    그리고 부끄럽고 부러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유머를 잃지않는 대인배의 모습이 말이죠~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11.28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에 대한 평가는 주관저인 것이기에 저와 다를 수도 있죠. ^^ 그게 문제였잖아요. 난 재미있게 봤는데 넌 왜 재미없게 봤냐 뭐가 불만이냐 식으로 해서 분탕질이 되었던 것이구요.

      ^^ 사람마다 가치관과 경험이 다른데 모두 똑같은 것을 보고 똑같이 반응하는 자체가 괴기스러운 것이겠죠

  5. 2009.11.28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basecom.kr BlogIcon basecom 2009.11.28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감탄했습니다.
    뭐랄까.. 다른 프로그램 사과를 보면 스텝들이나 출연자들 입장도 변명이 많았고, 공식사과는 형식적이란 느낌이 많았는데.. 이번 사과는 그렇지않군요. 받아들이고 인정하고 사과했다는 점과 방식에서 아이디어가 좋네요.
    쓴소리가 잘못된건 절대 아니죠. 과도한 비난만이 문제일뿐.. 비판은 있을수있는일인데 대부분은 비판도 방어를 하려고 하니까 일이 커지는것 같아요. 근데 비난까지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모양이라^^

  7. 무도뽀레버 2009.11.29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kk시청자의 마음은 다 비슷한가봐요...저도 방송보구서 무한도전이 아니고서는 이렇게 귀엽게 기지를 부려 사과를 할수없었을꺼라는 생각이드네요... 그리고 괜스레 미안한게...지난 일주일동안 인터넷에 시끄럽게 한바람에 무도 출연자며 연출자들이며 이런 노래까지 개조해서 냈다는건 정말 밤잠 못자구 고민했다는 얘기같은데...ㅠ암튼 부끄럽게도 노래 들으면서 그 일들이 ㅋㅋ 웃으면서 넘겨지더라구요...ㅎㅎ어쨌든..무도 화이팅입니당!!

  8. 무도최고! 2009.11.29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쩌리짱과 명쉐프 와의 갈등입니다 ^^

    양쉐프는 찮은이형네 팀 쉐프였습니다.

  9. Favicon of https://greenetwork.tistory.com BlogIcon 안달레 2009.11.29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착함은 손해 보는 듯한 느낌..
    오히려 그걸 파고들어간 김 PD의 멋진 한판극 같습니다.^^
    글 잘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