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크리스찬 베일이 타고다니는  바퀴가 우렁찬 텀블러보다는  90년대  팀버튼이 만든  배트맨씨리즈의 미끈한  배트카가 더 좋습니다.

이런 생각을 저만 하는것은 아닌가 보네요. 스웨덴 스톡홀럼에  2만시간의 공을 들여서 73년형 링컨 컨티넨탈을 개조한 배트카가 등장했습니다. 이 배트카에는 머신건, 자동차 뒤를 볼수 있는 비디오카메라와 PDP TV등이 함께 들어가 있습니다.  차안이 DVD방이 될수도 있네요.

가격은 12억인 1백만달러입니다. 비싸다구요?  하지만 브루스 웨인은 갑부잖아요.  이 자동차 만든분도 브루스 웨인만큼 갑부는 아니겠지만  자동차에 12억을 투자하는 것을 봐서는  재력이 어느정도 되나 보네요.





여기에 배트걸만 옆좌석에 태우면 그림 완성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