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팬탁스는  니콘과 캐논 그리고 소니가 3등분하고 있는 DSLR시장에서 변두리 메이커로 전락했습니다.

하지만  팬탁스는 광학기술이 뛰어나  미놀타에 렌즈를 공급하고 필름카메라 시장에서는  인지도가 높았던 카메라입니다.

하지만 DLSR시장이 열리면서  인지도가 좀 떨어지긴 했습니다. 그러나 팬탁스가 죽은것은 아닙니다.  그 부활의 날개짓을 했네요

팬탁스가  최근에 팬탁스가 오색빛깔을 무장하고 DSLR카메라  K-X를 발표했습니다.


팬탁스의 K-X의 특징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동영상촬영과 함께  고속연사가 쉽게 즐길수 있는 고성능 엔트리급 모델입니다.



필터시장에서 유명한 HOYA주식회사 팬탁스 이미징 시스템 사업부가 소형,경량화된 바디에 라이브뷰와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높은 기본성능을 갖춘 K-X카메라는  여성및 DLSR입문자에게 크게 어필한 저렴한 가격으로 10월에 발매 예정입니다.

유효화소수는 1240만 화소로 고성능 고급기종에서나 볼수 있었던 고성능 연사촬영및  디지털필터기능도  즐길수 있습니다. 



먼저 챙겨볼것은 유효화소 1240만 화소인데요. 신형 CMOS이미지 센서를 채용하여 계조 재현성이나 질감 묘사에서 뛰어난 고정밀도의 화질의 사진을 얻을수 있습니다. 감도는 ISO200에서 ISO6400까지 폭넓은  감도를 선택할수 있고  커스텀설정시에는 ISO12800까지 가능합니다.


이전의 팬탁스 프라임화상처리엔진을 업그래이드 하여 프라임2를 새롭게 탑재했습니다.후지쯔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사의 기술을 활용하여  보다 빠른 화상처리를 할수 있습니다. 크기는 23.6 mm×15.8 mm로 여성유저나 DSLR입문자에게 무난한

크기입니다.  최대 16명까지 얼굴인식을 할수 있는 기능이 있어서 라이브뷰로 촬영대상의 인물들의 핀트를 자동으로 맞춥니다. 

이제는  DSLR과 컴팩트 디카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는군요.  동영상은 1280 X 720 24fps의 HD급 동영상도 촬영도 가능합니다. 프레임수가 좀 아쉽기는 하지만  DSLR의 장점인 렌즈교환을 통해서  보다 화려한 HD급 동영상을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손떨림 보정기능인 SR(Shake Reduction)기능으로 야간이나 광량부족시에도 흔들림 없는 사진을 찌을수 있습니다.

연사는 1초에 4.7장의 사진을 찍을수 있습니다. JPEG으로 촬영시는 최대 1초에 17장 촬영도 가능하네요.


측거점은 11개로  보다 선명하고 피사체 하나하나의 움직임을 놏치지 않습니다.  이외에도 AA알카리인 배터리로 사용시 약 1900장까지 찍을수 있구요. 커스텀 이미지기능도 있습니다. 또한 요즘 한참 인기를 끌고 있는 계조를 활용한 HDR사진을 찍을수도 있습니다.


빨간색 바디가 충동적이기 까지 하네요.  전체적으로 디자인은  무난하네요. 특이한점은 없지만 있을것은 다 있습니다. 

상부에 데이터정보 액정창이 없는것으로 보아  고급기종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네요. 사실 상부에 데이터정보 액정창이 없어도 사진 찍는데 크게 무리는 없거든요.  





뒨면에는 간단한 조작버튼과 휠버튼이 있습니다. 뒷면 LCD액정은 2.7인치로 23만화소의 액정입니다. 요즘 3인치가 대세인데 경량화 소형화를 위해 작게 만든듯 합니다.    


요즘 컴팩트 카메라에 있는 10종류의 씬(장면)모드도 지원하네요. 왜곡수차와 색수차 자동보정기능도 있습니다. 점점 소프트웨어에서 처리하던  DSLR의 문제점을 DSLR 스스로 해결하는 군요.










이 펜탁스 K-X에는 재미있는 기능이 있는데요. 우연성을 이용한 크로스 프로세스 모드가 있습니다.

이 크로스 프로세스모드는 찍은 사진을 여러가지 색조로 바꾸는  모습인데  찍을때마다 톤커브나 채도, 콘스라스트를 랜덤하게 변경하고 적용합니다. 요즘 사진찍는 분들 자신만의 색감을 만들기 위해 부던히 노력합니다.  또한 사람들이 사람을 볼때 사진이 뭘 담았나 보다는 사진의 색감을 보고    어머!!  클래식컬하네요.  색감이 너무 예뻐요 라고 하죠. 화질은 떨어지지만  특유의 색감으로 인해  필름카메라나  로모카메라가 인기가 많잖아요.  그러나 그런 색감은 후보정 프로그램으로 어느정도 흉내를 낼수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니콘과 캐논의 미묘한 색감차이로 아마츄어 사진가들이 좋아하는 기종들이 다르죠.
그러나 이 K-X는  우연성을 가미한 색감으로   사진을 담을 수 있네요.  다른 카메라에는 없는 기능인게 이거 유저들에게 얼마나 
어필할지는 모르겠습니다.

로또 뽑는기분으로  카메라가 랜덤하게 뽑아준 색감에 반할수도 있겠는데요. 
메모리 카드는 SD/SDHC를 사용할수 있고  무게는 580g입니다. 제가 쓰는 D40이 바디만 475g인데 조금 더 무겁네요.
그러나 580g도 무척 가벼운 무게죠. 카메라 무게 무시못합니다. 좀 묵직하면  집에서  나갈때  그 무게에 주눅들어 쉽게 들고 나가지 못하고 서브카메라를 들고 나갈때도 있습니다.  이 펜탁스 K-X는 분명 DLSR입문자나 서브카메라로 시장을 목표로 한듯 합니다. 



위의 동영상을 보니  카메라 정말 작네요. 아님 저 백인 남자가 몸이큰건지 장난감 같아 보입니다. 흡사 하이엔드 카메라 같아 보이기도 하구요.  특이한것은 이 K-X는  전용 배터리가 아닌 AA배터리와 AA충전지를 사용할수 있습니다.  AA배터리가 사용할수 있다는 것은  촬영하다가 배터리가 다 떨어지면 쉽게 구할수 있어서 좋습니다.  사진찍다가 배터라 다 써서 멋진 풍경 찍을수 없을때의 낭패감을 느끼신 분들이라면 좋은 모습이죠, 하지만 AA알카라인 건전지 4개에 5천원가량 하는데  엄청난 금전적 출혈이 있습니다.  뭐 AA형 충전지를 쓰면 되겠지요.


그리고 이 카메라의 비장의 무기인 


카메라 바디 색깔이 20개나 됩니다. 빨강,파랑,노랑,주황,하늘색,연두색,고동핵,네이비블루, 회색,백색,블랙등등등
맘에 드는 색깔로 구매할수 있습니다.  카메라가 꼭 검을 필요는 없죠.  저 같으면  발랄한  하늘색카메라를 사고 싶네요

동영상촬영과 수많은 고성능 기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바디가격은 600달러입니다. 번들렌즈까지 해서 650달러로 
최근에  니콘,캐논, 소니가 내놓은 엔트리급 카메라보다 쌉니다.  가격도 참 매력적입니다.  전체적인 느낌은 하이엔드와 컴팩트카메라와 DSLR의 이종교배를 해서 태어난 제품같네요.  여성유저와 DSLR입문자 혹은  서브카메라로 인기 많을듯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9.19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빨강색 지름신 강림하실듯합니다.
    참아야 하는데..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