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트랜스포머2 프리미엄 시사회 초대를 받아서  오늘 갔다왔습니다.  트랜스포머 예매할려고 하는데 좋은기회가 생겨서
시사회를 보개 되었습니다.  오늘 프리미엄 시사회는  일본 프리미엄시사회를 마치고 오늘 오후 5시에 마이클베이와, 메간폭스, 샤이아 라보프가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용산CGV야외공연장에 오후 9시에 도착해서  레드카펫행사를 할 예정이었습니다.   한 8시쯤 도착해서  행사를 기다렸습니다.  유상무 상무의 개그맨 유상무가 능숙한 진행으로  행사시간보다 30분 늦게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일기예보에도 있듯이  오후 늦게 부터 비가 오기 시작한다고 했는데  잘 맞지도 않던 일기예보가 왜 오늘은 정확하게 맞더군요

비가 추적추적 내리기 시작하고  비가 오는 가운데 행사를 기다렸습니다. 식전행사는 비가오는 가운데  9시를 넘겼습니다.
그리고  유상무씨가 말하더군요. 비도오고  이전행사가 지연되는 바람에 차례대로 지연되기 시작했습니다. 

레드카펫행사가 9시에 시작되고 9시 30분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3명의 주인공은 오지 않더군요.
프리미엄 시사회도 오후 10시에 시작되는데  30분 연기되었습니다.  비는 내리고  3명의 VIP는 오지않고  진이 좀 빠질무렵 드디어  샤이어 라보프가 등장합니다.  제 카메라로 다 담았습니다. 나중에 공개하도록 할꼐요.  샤이아 라보프 혼자 덜렁 레드카펫을 내려와서 비를 맞고 있던  유상무상무의 비에 젖은 모습이 안쓰러웠는지  비를 닦아 주더군요. 라보프는  우산도 안쓰고  비를 맞고 있더군요. 행사요원이 우산으로 가려주어도 마다하네요.  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었다면  무대에  큰 천막이라도 좀 준비하지  그런 준비가 좀 미흡하더군요.    그리고  매간 폭스와  마이클 베이가 10분후에 내려왔습니다.

통역이 여러가지 질문을 하더군요. 그런데  샤이아 라보프가  무대뒤로 사라졌습니다.  관중석에서는 샤이아를 외치는 소리가  난무했습니다.  마이클 베이와 매간폭스 좀 뻘쭘했겠어요.  마이클 베이와 매간폭스는 2년전에  한국방문을 해서 이번이 두번째 입니다.  그러나 샤이아 라보프는 첫 한국방문입니다.  여자팬들의 아우성에 다시 라보프가 등장합니다.  간단한 인터뷰후  세명은 우산을 내려놓은뒤 포토타임을 가졌습니다.


이때 트랜스포머2 패자의 역습 상영이 시작되었다는 소리에   부리나케  CGV1관으로 들어갔습니다
영화는 10분정도 시작이 된 상태였습니다. 초반에 상하이를 쑥대밭으로 만들어 났나 봅니다.  자세한 영화내용은  추후에 따로 포스팅 하겠습니다.  감상평을 짧게 하자면  예상대로  엄청난 물량공세로 올여름 초토화 시킬것은  당연지사인듯 합니다.
엄청난  스케일과  수많은  트랜스 포머들 액션씬도 상당히 좋고 스토리도 두손가락을 들어 올릴정도는 아니지만 무난한 편입니다.  또한 웃긴 장면도  곳곳에서 감초역활을 해줍니다.   그리고  디셉티콘이 짱인줄 알았는데  짱이 아니더군요.  이 트랜스포머2의 악당 두목격은 폴른입니다.  원래 제목이  폴른의 역습이   더 정확한 의미전달이 될텐데  그냥 다 번역을 해버렸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차세대 마티즈가 영화속에서 얼마나 나오나 궁금해 하셨는데 영화 초반부터 끝까지  범블비와 짝을 이루어 많이 나옵니다. 그것도 두대나 나옵니다. 쌍둥이로 나오죠. 활약은 크지 않지만 감초역활을 잘 해 줍니다. 로봇의 모습을 많이 궁금해 하시는데 그렘린 닮았다군요. 처음에 어 저 얼굴!! 하고 웃었습니다.  그렘린 ㅎㅎ

영화 후반은  예고편과  마이클 베이가 말했듯이  피라미드에서 대규모 전투씬이 벌어집니다.
로봇들도 로봇이지만  인간들의  병기인  무인전투기 프레데터와  B1폭격기 F22, 애브라함탱크, 헬기, 수송기, 항공모함등이 쏟아져 나옵니다. 마치 병기 종합선물세트에서  다 쏟아져 나오는데 눈이 얼얼할 정도입니다.영화속에서  트랜스포머 세계관과 과거의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그 이야기들이 재미있더군요.  저는 옵티머스 프라임이 왜 대장인지 잘 몰랐는데
그 프라임이 괜히 붙여준 이름이 아니더군요.


다만 좀 아쉬운게  로봇들이 많이 나오다 보니  하나하나 그 활약상을 다 보여주지는 못하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오토봇군단중에 모터싸이클들도 있던데  이들의 활약을 많이 못봐서 아쉽습니다. 

영화는  아마게돈, 터미네이터, 트랜스포머등을 섞어놓은듯  스케일도  액션도 CG도 전편을 능가합니다. 저는 도심전투를 더 좋아하는데 사막전투여서  살짝 아쉬움감도 있지만   1편보다 유머러스한 장면들이 많아서 좋더군요.
관객들 반응은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모습입니다. 기대치가 있는데 그 기대치를 충족한 느낌이라고 할까요.

영화가 끝난후  행사진행의 미흡한점을  죄송하게 여긴다면서  CGV에서  영화표 두장씩을  공짜로 나눠주었습니다.
사실 한시간이나 레드카펫 행사가 지연되면서  짜증이 났지만   매간폭스의 옷이 맞지 않아서  원래 늦은데다가 더 늦었다고 하고 샤이아 라보프의 굿매너로 상쇄되었습니다.   뭐 여하튼  올 여름은 트랜스포머2를 꼭 보셔야 후회없을듯 합니다.   마이클베이감독의 CF같은 영상은 여전하더군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otor.tistory.com BlogIcon 풀뜨기 2009.06.10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샤이아라보프 마이클베이는 시종일관 주머니에 손넣고 있네요.. 왠지 이 시사회가 귀찮아 보이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네요.. ㅡㅡ; 비가와서 짜증나서 그런가 ㅎㅎㅎ 트랜스포머 개봉일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6.10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기는 레드카펫이 아니라 건물 안 이였어요. 무대위에서는 매너좋던데요

    • Favicon of https://leotor.tistory.com BlogIcon 풀뜨기 2009.06.10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ㅠㅠ

    • 서양 문화입니다 2009.06.10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축구선수가 대통령하고 악수할때도 주머니 손넣고

      약간 거만한 태도를 취하는게 서양문화 입니다...

      우리나라처럼 예의를 지켜달리는게 더 이상한거죠

      문화차이를 우리들의 잣대로 평가하는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겨지네요

    • -__ 2009.06.11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대로 알고 말씀해주세요..
      공식적인 자리에서 주머니에 손넣거나 뒷짐지는 자세는
      서양에서도 좋게 보진 않거든요?

  2. 미니이모 2009.06.10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오는데,,,아무래도 좀 그렇지 않았을까요?? 행사 준비 좀 잘 하지,,,,

    비가 오락가락 할것 같으면 천막이라도 준비했어야지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6.10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그게 좀 아쉽더군요. 비가 온다고 예보를 했으면 무대위라도 가림막같은것을 미리 해놓았으면 했어요. 우산쓰고 레드카펫하는거 좀 그렇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agnum_opus BlogIcon 가끔은하늘을보자 2009.06.10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시사회 응모하고 싶었는데.. 끝나는 시간의 압박때문에 포기했었죠.
    어제 시사회에 대해 안좋은 기사들이 많이 쏟아져서 안타까웠는데..
    무리한 일정과 비오는 날씨에 천막하나 안쳐놓은 국내기획사의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원래 행사를 기획하고 진행할때는 만약의 경우를 대비하여 운영계획을 플랜1,2,3 식으로 세우는게 정석인데..;;;
    그래도 이렇게 선명한 동영상과 사진으로나마 현장상황과 마이클 베이 감독, 샤이아 라보프, 메간 폭스를 볼수 있어서 좋네요.
    비오는 날씨에 고생많으셨습니다.. 개봉일이 기다려져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