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음치 찾기 정말 힘듭니다.  노래방에서 노래 몇번 부르다 보면 노래가 늘기도 하고
노래를 못불러도 기계로 조작할수 있는 시대입니다.

요즘 가수들중에  저 보다 노래 못부르는 가수도 참 많더군요.
얼마전에 MR제거한 가수들의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많이 보이던데  노래 못부르는 가수들 참 많더군요.
빅뱅은 오히려 MR제거한 동영상에서도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선보여  인기가 더 올라갔죠

예전에는 가수 근처도 못가는 사람들이 얼굴 반반하고(그것도 성형빨이지만) 옷걸이만 좀 되면  개나소나 다 가수가 됩니다.
노래요? 노래 못불러도 되요. 기계가 다 만들어 줍니다. 기계로 소리를 깍고 올리고 다듬고 하면 된다네요.

그게 가능한게 오토튠과 Melodyne이라는 소프트웨어가 있기 때문입니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어느정도까지 보정과 음을 수정할수 있는지 알수 있을것 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Peter Neubäcker라는 독일의 프로그래머이자 기타제조업을 하는 분이 만든 Melodyne이라는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음정보정을 아주 세세하고 정밀하게 할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 이전에는  오토튠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Auto-Tune system 이라고들 하죠. 이 오토튠은  주름관같은곳에 소리를 내서 들리는 음과 같은 모습입니다.

오토튠은 음정보정을 위해서 만들어졌는데  이걸 극대화 해서 사용하면 이상한  목소리가 나옵니다.
주름관을 대고 노래를 부르는 모습처럼요. 이 쉐어의  노래는  쉐어 이펙트라고 부르면서 요즘도 유행하는 스킬이 되었습니다.



이 오토튠은 98년 쉐어가 빌리브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세상에 선보였는데 10년이 지난 지금 장족의 기술적 발전으로 인해  음치교정을 지나  음악계의 포토샵이 되었네요.  연주자나 가수가  음이탈이나  잘못 연주해도 후보정으로 다 수정할수 있습니다.

쩝..  대충찍고  후보정으로 메꿀려는  사진가들의 모습과도 비슷하네요.

이런 오토튠의 놀라운 기술적 발전과 Melodyne를 이용해서  유명인사들이 뮤지컬 배우가 되었습니다.
강그리치의원이   뮤지컬가수가 된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이 영상 씨리즈로 나올 예정이라고 하는데  세상 모든 사람을 가수로 만들어 버릴듯 합니다.
음악계의 포토샵  오토튠~~~과 Melodyne   이런 오토튠이 대중화 되면서  미국 아메리칸 아이돌같은 프로그램들은  꼭 오디션을 보고  출연자를 선발한다고 하네요.   하도  조작이 많아서요. 세상은 점점 가상과 현실의  모호함속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뭐가 진실인지 거짓인지 그 경계가 흐릿해 지는 날이 오겠죠.  약간 섬뜩한 기분이 드네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