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은 성큼성큼 온다고 하더니 그 말을  피부로 느께게 하는 하루하루입니다.  토요일날 막 몽우리가 진 벚나무를  제 블로그에서 소개했는데  하루 지난 어제 일요일 자전거를 타고  전시회장에 가는 길에 본  벚꽃십리길은  반이상이 개화를 진행 했더군요

저 멀리서 보니  붉은색 와인병 같은  색들이  하얀거품을 키워 내고 있는듯 합니다.







이번주 금,토,일은  벚꽃축제도 하겠군요.



니콘 L20은 저렴한 엔트리급 똑딱이 카메라입니다.  촬상소자가 작은 이유로  풍경사진이나  이러 꽃의 군무들을 카메라로 담으면 좀 색들이 뭉개지는 느낌이 듭니다.   이 카메라도 그렇지만 똑딱이 카메라로 꽃사진을 찍을때는 원경보다는  접사사진이나  최대한 꽃과 가깝게 인물을 배치하고 담기를 바랍니다.


하얀 벚꽃과 그 벚꽃의 하얀색을 담고 내려오는 햇빛이 버무려집니다.



봄은 이제 산수유나  개나리의 노란색에서   하얀색의 시대로 접어들었습니다. 목련꽃이 벚꽃에게 바통터치를 할 채비를 하네요.
목력은  시원시원해서 좋긴한데 그 큰 꽃잎을 떨구기 시작하면 참 지저분해 집니다. 마치 눈꽃송이 볼때는 좋은데 그게 녹아서 땅이 질퍽거리면 짜증나죠



그래도 이런 큰 꽃들이 나무에 달려 있는 모습도 참 보기 좋네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ppicialist.tistory.com BlogIcon Energizer 진미 2009.04.06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이뻐요 이뻐요.
    저희 동네는 아직 개나리 밖에 안펴서 지난주말에 살짝 아쉬웠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