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홍대앞 골목에는 생기있는 이야기거리가 샘솟는다. 본문

여행기/서울여행

홍대앞 골목에는 생기있는 이야기거리가 샘솟는다.

썬도그 2009. 3. 27. 13:11



언제부터 홍대거리가 지금의 유흥가 홍대거리가 되었나요?
모르긴 몰라도  80년대 후반부터가 아닐까 합니다.  홍대는 미대가 유명한 대학이고  신촌과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신촌이 연대, 이대, 서강대가 있어서 부심권역활및  젊음의 상징거리가 되었는데요. 이 신촌에서 가까운 홍대가 새로운 젊음의 대안으로 부각됩니다. 왜 그런거 있잖아요.  개나소나  다 신촌에서 젊음을 외치면  난 선도적으로 다른곳 가서 이곳이  진정한 젊음의 거리다라고 외치고 싶은것이요.

제 기억으로는 홍대는 90년대 초반부터 유명해 졌습니다.  대학다닐때 몇번 가보긴 했지만 별 특색있는 거리는 아니였어요.
그냥  신촌을 옆으로 쉬프트한  유흥가 일뿐이었습니다.  그런 홍대가 요즘 많이 인기가 있더군요. 
직장생활하면서  잘 찾아가지는 못했습니다. 후배가  홍대 근처에 살아서  가끔 홍대에서 술자리를 할때가 있었지만  그때 이외에는 
별로 찾아가지질 않더군요.  와우북페스티벌 할때 가봤을때 예전보다  더 젊어진것 같더군요. 유동인구 대부분은 10대후반 20대 초중반이 태반이었습니다.  왠지 주눅이 들더군요.   홍대에는  많은  이야기거리를 가진 거리가 있습니다.



홍대앞에는  이런 2층,3층짜리 낡은 건물이 있습니다.  이 건물을 뭐라고 하는지 모르곘지만  정말 남루한 건물에 패션소품을 파는  패션잡화점들이 들어와 있습니다




고흐의 아를에서 살던 집같은 노란색을 칠한 건물도 이쑥요. 이렇게 샛노랗게  페인트칠하는것 좀처럼 보기 힘들잖아요.
이런 촌스런 노란색 건물이 촌스럽지 않게 보이는게 홍대거리입니다.  다음 로드뷰로 보니 작년엔 다른 그림이었네요




가게 간판이 색다릅니다. 서양 명화에서 한부분을  따온 듯한  서양여자의 얼굴이   간판을 대신하네요. 어디서 많이 본 얼굴인데요
갚자기 생각이 안나네요.





이 남루한 건물들중 이 건물의 원형질을  보여주는 계단이 보이네요.  정말 낡은 건물인데요.  삐쭉삐쭉 높다란 건물들 사이에 2,3층 짜리 낡은 건물이 길다랗게  놓여있는 모습을 처음 봤을때  참 신기하다 했습니다. 홍대 주차장거리에 있는 건물인데요.

후배랑 걸으면서  홍대에 이런곳도 있었냐? 라고 묻던 기억도 나네요.  다음 지도 로드뷰에서 한번 쭉 훍어보세요, 아주 재미있는 거리예요. 거리이름을 정확하게 몰라서 정확하게 거리이름을 말할수가 없습니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 낡은 건물들의 연속됨에는  이렇게 각양각색의  색으로 치장되어 있어 지루하지 않습니다. 가게 주인의 개성과  디자인 감각이
담겨져 있스니다.





구두가게인듯 합니다.  구두 일러스트가  벽돌위에 살포시 그려져 있습니다.



저 차량이 미니가 맞을까요?  자동차 덮개가 BMW 미니네요. 평범함을 거부한 모습 멋지네요.  저 덮개 열면 다른 차량이 나올것 같기도 하고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홍대 곳곳은 스프레이자국이 가득합니다. 그래피티도 있고 영역표시인 태깅도 있습니다.



전형적인  그래피티입니다. 



이건 그래피티는 아니구요.  홍대 거리미술전에 출품한 미술작품입니다.  2005년도 작품인데 매년 하나보더군요. 그냥 벽화라고 할수 있는데  그 위에 락커칠을 해서  낙서판이 되어 버렸네요.




홍대의 랜드마크 상상마당입니다.  많은 공연도 하고 전시회도 하고 세미나도 하고 요즘 많이 뜨고 있는 곳이죠. 상상발전소라는 말도 어울릴듯 합니다.  상상가득한 창의력이  가득한 건물입니다.




옆에는 그 유명한 수 노래방입니다.  한 4년전인가  이 노래방 첨보고 황망했었습니다. 아니 노래방은  밀폐된공간에서  난리 부루스추는게 노래방이라는 내 고정관념을 깨버렸습니다.  노래방이 많이 밝아져서 낮에도 노래부는 사람이 많다고는 들어봤는데
저렇게 지나가는 사람들이 쳐다볼수 있고 오픈형 노래방은 첨봤어요.  반대로 노래방에서 사람들도 창밖을 봅니다.

지금이야 익숙하지만  처음의 그 문화적 충격이란 ㅎㅎ.  이것도 하나의 발상의 전환이지요.  나만의 공간에서 맘놓고 노래를 부르고 싶은  모습을  나만의 공간이 아닌 공개공지 개념으로 바꾸었죠.



일식집앞에 가짜 나무에 꽃이 달려 있습니다.



유럽의 한 카페를 연상시키는 모습입니다.  카페안의  손님보다 지나가는 사람이 더 보기 좋은  카페네요.



올해 첫 진달래를  홍대앞에서 보게 되었습니다.



낡은 자동차에  화려한  치장이 홍대스럽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홍대앞 놀이터에 그려진 그림입니다.  낙서를 많이 해서 그런지  낙서좀 하지 말아달라는 A4용지에 적힌 글도 보입니다.



그래피티위에 그래피티  마치 그래피티 연습장이 된듯 합니다.




홍대앞에 이 공원및 놀이터에는 주말에  이런 좌판시장이 열립니다.  다 본책을 이렇게 팔고 있는데요.  끌리는 책이 없네요.
요즘  인터넷서점이  가격할인을 50%도 해주는책이 많아서 새책이랑 헌책이랑 가격차이가 별로 나지 않아서 컴퓨터처럼 헌책보다는  그냥  새책을 사버립니다.


홍대앞은 골목이 많은데 각 골목하다 이런 그래피티 혹은 벽화들이 많습니다. 한눈팔면  그래피티 놓칠수도 있습니다.



곰다방인데요.  아주 작은 커피숍입니다. 그냥 지나갈려다가  고흐를 보고 멈추게 되더군요.


고흐의 아를찻집 그림을 배경으로 귀를 짜른 고흐와 가게주인분이신지  곰의 탈을 쓴 분이 고흐를 안고 있네요
그림위에 곰다방이란 문패에 웃음이 나옵니다. 센스장이시네요


홍대앞에서는 골목도 많고  그 골목마다 이렇게  재미와 이야기거리가 만들어지네요.

3 Comments
  • 프로필사진 홍대방랑 2009.03.27 17:30 홍대의 가장 메인거리라고할수있는 걷고싶은거리는 과거 기찻길이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작고 허름하고 창문도 작은 집들은

    과거 기찻길의 흔적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는것이죠.


    알고 가셨으면 더 좋을뻔했을텐데, 하여간 걷고싶은거리는 이리저리 재미있는골목입니다.

    벽화들 사진을 많이찍으셨는데 상업벽화들을 많이찍어서 아쉽네요.

    p.s 곰다방 커피는 맛있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27 20:10 신고 어쩐지 볼때마다 신기햇어요. 왜 이런 허름한 건물이 있나 했구요. 과거에 기찻길이였군요. 정보 감사합니다.

    아 벽화 사진은 이어서 올릴께요. 포스트가 길어서 짤라버렸어요 후반전 올리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3.27 21:23 저 곰다방을 한번 찾아가봐야겠군요.....ㅋㅋ
    구석구석 잘 찍으셨네요. 잘 봤습니다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