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가 다음달 4월달부터 시작될것입니다.
진해 군항제는  가장 유명한 벚꽃축제죠. 겨우내  무채색의 대지만 보다가  하얀 벚나무를 볼때면  올해도 이렇게 시작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에게  한해의 시작은 개나리와  목련 벚꽃이 피는 3월말이 아닐까 합니다

올해도 봄꽃들은 대가도 없이 정확한 시간에 피어나고 있습니다. 80년만의 3월의 이상고온이라고 하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작년보다
일찍핀 모습입니다.  어제 개나리 핀것 첨봤는데 오늘은 진달래까지 핀것을 보고 골목을 돌다가  목련 핀 모습을 보고 놀랐습니다. 계절이 100미터 달리기를 하나 봅니다

홍대앞에서 본 목련입니다.  정말 봄을 주렁주렁 단 모습입니다.



서울에는 벚꽃축제하는 거리가 많습니다. 가장 유명한곳이 여의도 윤중로로  아름드리 벚꽃들이  수많은 상춘객들을 올해도  끌어 모을것입니다.  그러나  서울 변두리에도  벚꽃축제 거리가 있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금천구청역에서 가산디지털(구 가리봉역)까지 2차선 도로에  양옆에 심어진 벚나무들이 4월초에 일제히  환호하듯 벚꽃을 피어냅니다.   벚나무 크기는 여의도 벚무에 비해 크지는 않지만 한적한  곳이여서 좋은 기분을 느낄수 있는 거리입니다. 철길 옆이라서 기차를 보는 재미도 있구요. 이곳을 무심히 걸었습니다.


광화문 연가를 쓴 작곡가 이영훈씨의 글을 엮은 책 광화문 연가를 읽으면서 상념에 젖고 있었습니다. 이곳도 곧 벚나무에 꽃들이 달리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 귀에 꽂는 이어폰에서는 가로수 그늘 아래에 서면이 흘러나왔습니다.




그런데  한 나무가  갑자기  벚꽃을 팝콘처럼 터트리고 있더군요. 응?  벚꽃 핀다는 소리 못들어 봤는데?
그런데 이 벚나무 하나는 벚꽃을  철없이 터트리고 있습니다.  가만히 보니 일조량이 많은건지 특이한 반골기질의 벚나무인지
다른나무와 다르게 벚꽃을 터트렸습니다.









독산역 근처에 있는 담벼락에 핀 벚꽃은 지나가는 전철과  기차 소리에 아랑곳 하지 않고  꽃을 피어냈네요
여기까지는 DSLR로 담았구요.  매크로 렌즈가 없어서  똑딱이의 강점인 접사기능을 활용해  찍어 봤습니다.


니콘 L20으로 담았는데요. 접사는 똑딱이가 좋긴 좋군요.   어느 누구보다 한국의 북쪽인 서울에서 본 벚꽃 , 갑자기 네잎클로버를 발견한 행운아가 된듯 합니다.

벚꽃이 하늘에 맺히고 수많은 웃음소리가  그 벚꽃갯수만큼  하늘로 올라갈듯 합니다. 봄입니다. 행복한 나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