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정말 춥더군요. 자전거를 타고 한강을 지나다가 해가 진 후 급격하게 떨어지는 기온을 체감하면서 자전거 핸들을 집으로 돌렸습니다.  얇은 장갑하나 끼었는데 손에 마비가 올정도로  추어진 기온때문에 자전거에서 내려 손을 체온으로 좀 녹여야 했습니다.

그 여의도 공원에서 반짝이는 불빛에  자전거를 터벅터벅 끌고서  다가가 봤습니다.  가로등 불빛도 약한 공원에 오아시스를 만난 기분이었죠. 다가가 봤습니다.


작은 터널에 근처 교회에서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을 해 놓았네요.


그리고 새해소망이 담긴 카드들이 가득 담겨 있더군요.




해피 뉴 이어,  늦게나마  이웃분들과 방문객 모든 분들에게 덩달아 해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