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가 철학에 관심을 가지게 된것은  실연의 아픔을 겪으면서 였습니다.
세상이 모두 날 버린것만 같은 그 고통속의 나날들을 술로 달래보고 친구를 만나보고
여러가지 방법을 해 봤지만 쉽게 그게 낫지가 않더군요.

그래서 만나는 사람마다 "세월이 약이다"란 상투적인 말들이 왜 이리 야속하게 들리던지요.
그 세월이 표준화 되어 2개월만 참고 사라지는 고통이라면 참겠지만  사라지지 않는 이 쓰라림은
평생갈것 같더군요.
그래 세월이 약이라면 그 세월 기다리지 말고 왜 내가 아픈지 그 고통의 근본을 찾고 싶었습니다.
인터넷도 없던시절이라 모든 정보는 책에 있었고  내 얘기인것 같은 연얘소설도 읽을떄 뿐이더군요
그래서 철학책을 집게 되었습니다.  바로 마르크스나 헤겔, 니체같은 어려운 사람들의 책 말고
"소피의 세계"란 흥미로운 책을 읽게 되었죠. 소피란 소녀가 철학을 배워가는 과정인데 정말 재미
있더군요. 그 이후로 철학책을 틈나는 대로 읽고 있습니다.  쉬운책들은 아니지만
한권 읽고 나면 든든하더군요.   액션영화보고 나오면서 남는게 없다..라는 말들을 많이하죠
책도 그런게 있나봐요. 다른책들은 별로 기억에 안남지만 철학책들은  십년이 지나도 생각나고
다시 그부분만 다시 읽고 뭐 그렇게 되더라구요

여러분들도 기회되시면 철학과 만남을 한번 가져보세요.

아래는 생각발전소란 책에서 추천한 철학책입니다


철학에 쉽게 접근하도록 도와주는 책들


- 소피의세계

- 둥근사각형의 꿈

- 알도와 떠도는 사원

- 퇴계 달중이를 만나다

- 피노키오는 사람인가, 인형인가

- 철학은 내친구

- 어린왕자와 떠나는 철학여행

- 꼭 같은 것보다 다 다른것이 더 좋아

- 철학의 모험

- 아이들은 철학자다



철학적인 사객에 도움을 주는 책들


- 삐노끼오의 모험

- 로빈슨 크루소

- 천둥치는 밤

- 갈매기의 꿈

- 책상은 책상이다

- 빠빠라기

- 어린왕자

- 모모

- 좀머씨 이야기

- 예언자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매트릭스로 철학하기

- 소포클레스 비극

- 변신 이야기

- 자본주의 이후의 사회

- 뜻으로 본 한국역사








비교적 접근하기 쉬운 철학 고전들

 

- 국가론

- 니코마코스 윤리학

- 방법서설

- 인간오성의 탐구

- 신기관

- 역사 속의 이성

- 자유론

-리바이어던

- 군주론

- 공산당 선언

- 역사와 계급의식

- 계몽의 변증법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에밀

- 제2의성

- 실존주의는 휴머니즘이다

- 인간의 조건

- 정신분석학의 근본개념

- 야생의 사고

- 감시와 처벌

- 해체

- 차이와 반복

- 현대성의 철학적 담론

- 시뮬라시옹

- 열린사회와 그 적들

- 과학혁명의 구조

- 미디어의 이해

- 제2미디어 시대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