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에  오세훈 시장이 서울시 자전거 문화를 획기적으로 바꾼다는 내용의 발표를 했습니다.
주된 내용을 보면 도로다이어트를 해서 맨 바깥쪽을 자전거도로로 만들겠다고 했는데요. 정말 자전거라이더들이
원하던 모습이 드디어 실현되네요.  어떤곳은 과감하게 한차선을 자전거에 넘겨주겠다는 소리도 했는데요
오세훈 시장의 과감한 결단에 박수를 보냅니다.  또한  제가 누누히 주장했던 도심에서의 자전거대여사업도  검토하겠다고 하네요
제발 종로에서  자전거 빌려서 종로 여기저기를 돌아다닐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동시에 자전거에 대한 안전장치도 많아 져야 할것 입니다. 하지만 이 이야기는 몇년후 이야기고

현실의 자전거문화는 한국에서는 후진국수준입니다.
먼저 자전거를 타면 헤깔리는게 있습니다. 인도로 가야 하느냐  도로로 가야하느냐.
내가 사람인가 자동차인가? 하는 고민에 빠집니다. 초보자 분들이야 보도로 다니는 분들이 많지만  자전거로 출퇴근하거나
자주 타는 분들은 보도의 울퉁불퉁함이 너무 싫습니다. 그 충격이 자전거 핸들로 다 전달되어 집에 오면 손이 욱씬거립니다






서울시가 파악하고 있는 서울시의 자전거도로 길이는 다른 선진국에 비해 떨어지는 길이는 아닙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자전거도로가 문전연결성이 떨어지는 한강지천과 한강변의 자전거도로입니다. 마트나 관공서 갈려는데 한강지천을 끼고 돌아서 갈수는
없는 노릇이죠. 즉 레저로써의 자전거타기에는 서울이 좋은 면이 있으나 정작 우리가 추구해야할  교통수단으로써의 자전거로 다가오기에는 문제가 많습니다.

위 사진은 신대방동의 자전거도로입니다.  이렇게 시내에 있는 자전거 도로는 저렇게  인도위에 줄하나 긋는 수준입니다.




이렇게  자동차에  상가에서 내놓은 물건들에 의해  자전거도로는 거의 무용지물입니다. 자전거 좀 타보신분은 공감하실 것입니다.  그마나 이렇게 자전거도로라도 있는곳이면 좋겠지만  금천구같은곳은  시내에 자전거도로가 1m도 없습니다. 





또한 자전거붐에 따르지 못하는 사회인프라도 문제입니다.  자전거타는 분들은 많아졌지만  자전거를 세우고 보관할수 있는
보관소는  적습니다.  가드레일이  자전거보관대가 되는 모습이죠.  자전거타는분들이 가장 짜증나 하는것이 자전거 분실일것입니다.  저렇게 쇠덩이에 묶어놓아야지  안 훔쳐가지  길거리에 새워놓았다간  자물쇠를 잘라서 훔쳐가거나 아니면 자전거를 통째로
트럭에 싣고 가니까요.  자전거 몇대 도난당했다는 이야기는 영웅담으로 까지 들리더군요.



서울시가 자전거 도시로 바뀐다니 일단 환영합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유럽같이 실용과 합리적인 사고방식이 통용되는 나라와
우리같이 겉모습이 중요하고  큰차 타는것이 자신의 인격인양 아는  허세주의가 많은 한국에서 자전거문화와 인프라가 얼마나 확충될지 부정적인 생각도 동시에 드네요.  도로다이어트가 기존 운전자들의 불만을 야기하면  흐지부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먼저 앞섭니다.

또한  공개공지 개념을 확실하게 지정해서  상가앞에  상품들 진열하지 못하게 하고 카페에서는 테이블 밖으로 못내놓게 했으면 합니다.  사람과 자전거가 함께 다니기엔 도로가 너무 좁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sonsoul.tistory.com BlogIcon 제이슨소울 2008.10.24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금껏 자전거를 5번 정도 도난 당했어요.
    예전에 한강변에 살때는 정말 자전거 자주 탔는데,
    이제는 한강이 멀어지고 나니깐 수북히 먼지 쌓인 자전거만이
    저희 집 문 앞에 매달려 있을 뿐 이에요.

    오세훈 시장의 결과물이 제법 기다려지네요. ^-^

  2.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8.10.24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소한 자전거 보관소에 CCTV라도 설치해야 도난을 막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게 하더라도 좀 저렴한 체인(이라곤 하지만 와이어죠)으로 묶어둔 경우엔 그냥 열쇠로 여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행동하면서 따버릴 수 있으니 인적이 많은 곳이나 CCTV가 설치되어도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역시 독일의 지하 자전거 주차장처럼 경비원이 딸린 폐쇄공간에 보관하는 것이 제일 안심일텐데 말이죠...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cyongjoon BlogIcon 루프 2008.10.25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 타는 사람들에겐 너무나 불친절한 대한민국이 아닐까 싶습니다.
    자동차 주차공간은 어떻게든 확보되지만 자전거를 타고 어딘가 시내로 나가는건 너무나 모험처럼 느껴지는것이
    현실이니까요.

  4.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10.25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한강프로젝트(?)'가 겉치레만으로 끝나는 정책이 아니었으면 좋겠네요.
    비록 서울시민은 아니지만~~ㅋㅋ

    얼마전 자전거도로 보유율 몇 % 라고 자랑하던 00시가 있었죠.
    시 외곽 지역에 보행자 통행도 거의 없는 한적한 자전거도로까지 전부 합산하니
    자전거도로 비중은 엄청 높게 나오더라구요. 말짱 도루묵이죠~

  5. 2009.04.14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 2009.08.31 1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시장도 대통령 함해볼라고 무리해서 추진하는듯 하네요 서울시장~~~> 대통령~~룰루라라~~

    자전거도로는 개뿔 서대문 종근당 앞에서 마포로 한강 가는데 몇번을 죽을뻔했는지 모르겠어요

    걍 짜증나서 보도로 끌고 가다보니 ,,,,,한강도착즘엔 지쳐서 걍 돌아왔져 끌고서....

    전철로 세정거장거릴 끌고 왔다갔다 3시간,,,이게멍믜~~~고수분들 몇분은 도로로 죽가시던데

    고수라해도 위험해보이긴 마찬가지 가슴이 철렁 보는입장서도 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