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국립현충원에서 참배객을 안내해드리다. 본문

삶/세상에대한 단소리

국립현충원에서 참배객을 안내해드리다.

썬도그 2008. 6. 6. 21:11

오늘은 현충일입니다.  매년 아파트에 조기게양을 하지 않는 기사는 올해도 빠지지 않네요.
현충원을 찾아가 보기로 했습니다.   동작동에 있는 국립현충원은 고등학교때 매년 찾아갔었습니다.

학교가  우국충정을 강조하는 고등학교라서  6월 6일 전에 학교에서 단체로 현충원에서 참배를
하곤 했었죠. 그리고 대학교때 사진촬영 출사를 하기위해 가본것이 최근의 일이구요
한 15년이 지났네요.

그곳에 찾아가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찾아간 곳은  참배객이 정말 많더군요.  이렇게 많은 참배객이 오다니  조금은 놀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그건 제 오판이었네요. 처음에 도착한곳은 1980년대에 전사하거나 순직하신 분들의 묘소라서
가족분들이 많이 찾아오신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1950년대 그러니까 한국전쟁떄 전사하신 순국선열의 비석들인데  아무도 찾는 사람이 없습니다.
아무도요.  비석옆에 꽂혀진 샛노란 새빨간 조화와 태극기만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촬영을 하는 가족분들도 계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드님의 비석인듯 합니다.  혼자 오셔서 식사겸 참배를 하시는 할머니도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석은 계급과 이름이 적혀있구 뒤에는 전사한 장소와 년도가 적혀있는데 이렇게  전사년도와 장소가
안적힌 비석도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수한 트럼펫소리에 발길을 소리가 나는 쪽으로 향했습니다.  카메라에 담을려고 했는데 할아버지 악보와
트럼펫을 집어 넣으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뒤에서 비석을 찾는 목소리가 들리더군요.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670번이 어디야 어디야..
여기도 바뀌나보네 하면서 아래서 비석을 찾고계시더군요.  제가 여쭈어봤습니다. 할머니 몇번 비석 찾으세요?
670번이요~~ 라는 할머니 목소리에 제가 빠르게 찾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바로 뒤에 있더군요. 그런데 꼬마아이가 벌써 찾아서 대기하고 있더군요.  할머니 여기예요 올라오셔야 해요~~  저쪽으로 돌아서 올라오세요.

할머니는  비석의 이름이 뭐냐고 묻더군요.

남상자 억자 입니다.  할머니는 맞아 맞아 연신 반가워하면서 올라오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는 자기 손주가 번호를 찾았다고  좋아하시더군요. 그리고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올라오시기전에
저 두형제는  절을 하고서  절했으니까 돈주세요~~ 라고 장난을 치더군요.  아이는 아이인가 봅니다.

할머니는 할아버지에게 아버지라고 부르시더군요.  전 노부부인줄 알앗는데 할아버지가 할머니의 아버지셨네요
옆에서 지켜봤습니다.  할머니는 손주들에게  이 비석의 주인공이  할아버지 동생분 이라고 말씀하시더군요
고등학교때 징집되어서 전방에서 전사하셨다고 합니다. 
철없는 손주들은  여전히 까불거립니다.



손주들에게 절하라고 하니까 한번 딱 하고 마네요. 할머니는 두번하는거야라고 다그쳐도 손주들은 아까 먼저
했다고 안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아버지는 동생분과의 오랜만의 만남이셨나 봅니다.  할머니는 여기도 바뀌나 하면서 예전하고 다르다고
말씀하셨고 할아버지는 변하지 않앗다고 옛날 여기 맞다고 하시네요


조국을 위해 산화해가신 순국선열분들이 있었기에 우리가 이런 평화를 누리는 것입니다.
이 단순한 진리는  변하지 않하지 않습니다. 다만 잊혀질 뿐이죠.  

촛불시위를 하면 빨갱이라고 말하는 보수주의자분들   이곳 현충원에 방문하셔서 무명용사  연고가 없는
열사에게 묵념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저도 아무도 찾지 않는  비석앞에서 짧게나마 묵념을
했습니다.
3 Comments
  • 프로필사진 오드리햅번 2008.06.06 21:25 나라를 위해 젊음을 받친 조상들이 있어
    오늘 날 우리들은 행복하게 사는데
    미국소로 세상이 어지럽습니다.

    우리가 학교 다닐때는 현충일에는 단체로 현충탑을 찾았습니다.
    제 나름대로 애국이 뭔지, 다시 한번 생각하는 하루였습니다.
  • 프로필사진 IS 2008.06.09 19:37 영구차의 경우에는 단순히 영구차로써, 유명인의 영구차로써 가치있어 전시해 놓은것이 아닙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에 보존 할 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 아닐까요?
    지금에야 캐딜락이다 링컨이다 좋은 영구차가 많지만 그당시에는 변변찮은 영구차 조차 드문 시대였습니다.
    그저 우리의 역사이기에 보존해 놓은것 입니다.
    또한 이승만 대통령의 경우에는 건국의 주역이시자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으로서 마땅히 대우해 드려야 하기 때문 아닐까요?

    촛불시위를 하면 빨갱이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잘못이지만 촛불을 들고 불법시위를 하며 자신과 다른 의견과 생각에는 귀기울이지 안흔 사람들이 진정한 민주주의 일까요?
    그리고 촛불들고 시위하시는 분들 중에 과연 몇분이나 현충원에 다녀오셨을 까요?
    6월 6일에 시청앞 대로에서 차량통행을 막고 돗자리를 펴고 술한잔 기울이지는 않았는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6.09 19:54 신고 님 생각에 다 동의 거부합니다.
    영구차가 보존가치가 과연 있을까요? 차라리 자동차 박물관에 넣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6월6일날 시청앞 광장에서 꺵판친 HID분들중에 몇분이나 현충원에 갔을까요? 궁금하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