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article.joins.com/article/photo/article.asp?total_id=3113114

이 사진은 모 일간지에서 가져온 사진입니다.  사진의 내용은 중국증시의 폭락으로 고개를 떨구는 모습인데요.
아마 중국주식 투자자인듯 합니다.

그런데 제가 이 사진을 보면서 과연 저 여자분이 중국증시 투자자였을까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그러면서 예전 그러니까 10년전의 기억이 떠 오르더군요

10년전 저는 구로공단 입구에 있는 회사에 다니고 있었는데  아파트형 공장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
담배를 필려고 복도에 나왔는데 묵직한 카메라 가방을 가지고 계신 어떤 아저씨가 두리번 거리더군요.
그러더니 저에게 다가와서   내일 모래가 추석인데 IMF때문에 고향에 못내려가는  직장인들에 대한 기사에
대한 사진을 찍어야 한다면서  포즈좀 취해달라고 하더군요.

에?  저는 고향이 서울인데요라고 했더니    아 압니다. 그냥 포즈좀 취해주세요. 대신 얼굴은 안나오고
실루엣처리해서 윤곽만 나올거예요 라고 사정사정을 하더군요.  제 기억으론 그 사진기자분 중앙일보로
기억하는데  하도 사정하길래 포즈를 취해주었죠. 벽에 살짝 기대고 고개를 살짝 떨구고..
ㅎㅎㅎ

몇장을 찍더군요.  그러더니 연신 고맙다고 인사를 하고 구로공단 입구쪽으로 가더군요.
힘들어 보이더군요.  그때 카메라기자에 대한 환상이 좀 많이 깨졌습니다.  저런 무거운 장비 어깨에 메고
정처없이 기사꺼리를 찾기위해  사냥꾼같아 보이는 모습   노련한 스나이퍼의 모습보단  패잔병의 뒷모습
같아 보이더군요.


내가 찍힌 사진은  추석에 고향에 못내려가는  직장인들이라고 나왔겠죠. 중앙일보를 안보니 나왔는지 안나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우리가 아침에 보는 신문들속의 사진들  그 사진들중 우리가 생각했던것 이상으로  연출된 사진들이 많습니다.
하다못해 심층취재기사에서도 연출된 사진들이 많죠.  또한 사진기자들은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연출유혹에
쉽게 빠져듭니다.

얼마전 있어던 혜진,예슬양 영결식에서 그 두아이의 친구들이 울지 않는다고  몇몇 사진기자들이
왜 니들은 안우니?  친구가 죽은게 슬프지 않어? 라고 재촉했다고 하던데  대부분 사진기자들이었을 것입니다.
신문메인에  혜진,예슬양 친구들의 영롱한 눈물한방울이 맺혀있는 모습이  사람들에게 큰 떨림으로 울릴수도
있으니까요.

그래서 저는 신문기사속의 사진들을 유심히 보는 버릇이 있습니다. 
에이~~ 이 사진기자 연출했구만. 애쓴다 애써.  필요이상으로 연출한 사진을 보면 욕이 나올때도 있습니다.
팩트(사실)을 왜곡할 정도로 연출하는 사진기자들을 보면  발가락으로 기사쓰는 기자들 못지 않게 기자정신이
있나 의심스러울때도 많습니다.

그럴떄면 나도 저 상황이면 저럴까?  편집부에서  멋진사진 한방에 와닿는 그런 사진 혹은  여러장의 사진속에서
편집장의 구미에 맞는 (정치적인 사진이라면)사진을 자신의 이름으로 신문에 내보낼때 어떤 생각이 들까요.
사진기자가 쓴 책을 읽어보니  자신의 뜻과 다르게  수많은 사진속에서 편집장이 맘에 들어하는 사진들이
올라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팩트덩어리어야 할 신문에 연출사진이라   좀 생각해봐야 할듯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04.16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달 잠깐 모신문 기자랑 인터뷰를 했는데.. 정말 애쓰던데요^^; 신문도 다 믿을건 못되..................는듯(--^)

    ps 오늘 부끄러운 첫출사 폿팅올리구.. 썬도그님 블록오니까 더 부끄러워 지는데영 이거.. ㅋㅋ
    연습 많~~~~~이 해서 썬도그님처럼 멋진사진 호박두 찍어야징.. 히히

    마구마구 신나는 해피수욜 되세요(배꼽인샤~)

  2. Favicon of http://namsik.kr BlogIcon NK 2008.04.16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한겨례 신문 사진기자분이 쓰신 책에서도. 나오더군요. '사진기자는 만세를 부르지않는다'
    란 제목의 책이었는데.

    거기 보면. 사진연출...을 한다는 글이. 있더군요. 허허-

    작년 여름쯤에. 어싸인먼트로. 한 지하철역에. 테러징후 발견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가보니. 이미 상황은 종료된뒤였고.
    테러징후가 아닌. 그냥. 단순한 녹색병이었다는게 밝혀졌는데.. 같이 있던. 사진기자에게. 농담으로. (정말 농담으로)
    녹색병 사다가 찍으까..? 라고 했더니...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바라보더군요. 농담이었다고. 수습했었더랬죠. 허허-.

  3. 올블유저 2008.04.16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제가 이쪽바탁에서 밥먹는데 아주 옛날부터
    연출해서 찍었습니다.
    물론 순간,찰라의 포착 사건의 현장등은 연출 못하죠.
    하지만 리액션샷이나 반응샷
    또는 정치인관련 사진,연예인 관련등등
    대부분 연출해서 찍습니다.
    그리고 사진기자가 되려면 사진을 잘찍는 것 보다...
    소리를 빽 지르기 위해 목청이 좋아야 하고 몸싸움을 최고 자격요건으로 칩니다.
    프레임에 다른 물체나 구경꾼이나 관련없는 사람이 끼면
    반말은 기본이고 욕까지 해대며 찍는거지요.
    연출은 기본적으로 해줘야 아주 걸맞는 사진이 나옵니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4.16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저도 익히 아는 풍경입니다. 뉴스에서 가끔 음석지우지 않고 뉴스영상 보낼때 보면 사진기자들 쌍욕 바로 나오더라구요. 외국도 이런가요? 포토라인이라는것도 룰을 지키자고 만든건데 동업정신이 없는지 허물어질때가 많더군요

  4. 올블로거 2008.05.03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기자들 연출이야 어제 오늘 이야기가 아니죠. 그러나 현실적인 문제들 때문에 그럴겁니다. 자기가 소화해야할 아이템은 많고 시간은 적고 대신 할 사람도 없다면 일의 효율성 측면에서 접근을 해야 하겠죠. 소화시켜야 할 아이템이 산적해 있는데, 지금 이 현장에서 일어나는 일의 가장 극적인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시간을 할애한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입니다. 팩트가 왜곡되지 않는 선에서 적당히 연출할 수 있는 것이 어찌보면 사진기자의 유능함을 인정받는 첩경일 수 있습니다. 기자정신....이 문제 역시 우리나라 언론사 사진기자들의 근무여건에 관련지어 이야기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정확한 것은 아닙니다만, 취재기자들과 사진기자들의 인원 비율은 3:1에서 4:1 정도입니다. 상대적으로 적은 인원의 사진기자들은 하루하루 쏟아지는 아이템을 그저 적당히 소화해 내기도 힘든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이런 모든 사정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신문사진이 아직까지 볼만한 이유는 그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자기의 자존심을 위해, 또는 사진을 위해 열심히 뛰는 사진기자들이 많기 때문일겁니다. 제가 아는 선배 2명이 신문사 사진기자입니다. 저도 대학 때 동경의 직업이기도 해서 귀동냥을 많이 했습니다. 길거리에서 사진기자들 보시면 연출사진이나 찍어대는, 기자정신하고는 담쌓은 사람들이라고 생각하지 마시고 좋은 마음으로 봐 주세요. 그 분들 정말 고생 많이 하시는 분들입니다. 특히 지방지에서 근무하는 분들은 더하죠.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5.03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것은 어떨까요? 아이템사진을 일반 시민들의 사진을 사서 배치하는것은요? 일반시민들의 사진은 질이 좀 떨어질까요? 사진기자들이 더 많아져도 좋을듯하고 프리랜서 사진기자들의 사진을 사는것은 어떤가요? 또한 국내에서도 보도사진 에이전시가 있어서 그들의 사진을 사는 언론가가 있으면 해결되지 않을까요?

      뭐든 돈때문이겠지만요. 팩트가 왜곡된것을 몇번봐서 그런지 신뢰가 잘 안가는것은 어쩔수가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