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시는 회색이다. 화려한 간판의 네온싸인  날좀 봐달라는 광고문구들의 아우성이 온 도시를
휘감고 있지만 그 네온싸인의 색의 향연은 하나의 흐느낌으로 보여질때가 많다. 너무나 화려해
사람을 유혹하지만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짙은 마스카라가 흐를정도의 무채색 울음소리가 들린다.

도시와 도시인은 유기적인 관계인것처럼 보이지만  그 도시인이 절망에 빠져있을때 절대 도와주지
않는다. 각지고 날선 얼굴로 으르렁거린다. 그속에 사는 사람들조차 도시의 생리를 잘 알고 있어
잘 기대지 않는다.  서로의 감정을 배설하기 바쁜 도시인들 그리고  그 배설물과 욕망의 찌꺼기를
담기위해 도시는 오늘도 화장을 한다. 

도시는 회색이다.
거리를 미친듯이 걷다가 현기증에 올려다본 도시는 따스한 시선보단  빵빵거리는 소음으로 날 반긴다.
이곳에 편리함이란 얄팍한 시스템은 있지만  보듬어주는 손길은 보이지 않는다.


작가 오세철의 사진에는 사람이 없다.
다만 사람이 살고 있다는 흔적만 남아 있다.  그들이 타고 다니는 자동차의 흔적과 전철의 흔적들
그는 이 도시를 블랙시티라고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세철, Black City, 24″×30″, Gellatin Silver Print,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가 던지는 도시에 대한 물음에 답이 전시된다

City-Locus-Tokyo

오세철展 / OHSECHUL / 吳世澈 / photography

2008_0409 ▶ 2008_0415


드림 갤러리_DREAM GALLERY
서울 종로구 인사동 168번지 고당빌딩 3층
Tel. +82.2.7250.9444
www.dreamgallery.org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hatauwant.tistory.com BlogIcon 기차니스트 2008.04.06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구경했습니다. 언제 시간 날때 한번 가봐야겠네요.

  2. Favicon of http://www.cyworld.com/01020511824 BlogIcon 동심너굴이 2008.04.06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봤습니다. 저는 이런 분위기, 이런 느낌 엄청 좋아하거든요. 흑백사진, 굉장히 좋아해요. 고등학생이 보러가기엔 무리인가요; 하긴 가도 제가 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