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중,고등학교떄 학교에 야구부가 있었습니다.  4층 높이의 교실밖 창문엔 쇠철창이 쳐져 있었죠.
야구부가 날리는 공이 4층에 까지 날아오기 때문입니다.  중학교때는 쇠철창이 쳐진  교실에서 수업을 받았습니다. 덕분에  유리창 청소를 가끔하게 되기도 했죠.

그 창살너머로 운동장을 보다 보면 야구부들이 줄빠따를 맞는 장면도 가끔 보게 되더군요.
뭐 자연스러운 풍경입니다.  운동부는 저렇게 맞으면서 배우는구나 하는것이 상식이었으니까요.
지금의 프로야구선수들 빠따 한번 안맞은 선수 없겠죠 (아 외국용병은 빼고요)

어느 야구 뿐이겠습니까 우리나라 스포츠의 대부분이 빠따문화가 있죠.
이 빠따 문화는 한국남자들에겐 다 경험이 있을듯 합니다.  군대갔다오면 빠따 한번쯤은 맞아줘야 하거든요
뭐 요즘은 모르겠습니다. 전 군대에서 빠따도 맞았지만 머리박아를 너무 많이 받았어요. 나중엔 딱정이가
생기더군요. 머리박아가 안될둘 알았는데 되더군요. 신기했습니다. 역시 사람은 까라면 까게 되더군요.

올해도 지성인들의 공간이라는 대학교에는 빠따나 얼차려가 있을듯 합니다.
언제까지 이런 군사문화를 세뇌교육 내리교육을 시켜야 하는지 예전보단 비판의식이 강해져 남들의 눈을
의식하게 되었지만 남들이 안본다면 더 심하게 할지도 모르겠네요

신입생 훈련 이후 식물인간, 용인대 "모르는 일"
용인대는 우리에게 무도학과로 유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도와 태권도학과가 있구  대한민국이 올림픽에서 딴 유도 금메달과 태권도 금메달중 용인대학생이
딴것이 참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얼차려와 구타로 만들어진 금메달 반갑지가 않습니다.
얼마전 추성훈이 한국유도의 파벌을 거론했는데  그 중심엔 용인대가 있다고 하던데  뭐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이야기죠.

용인대는  후방낙법 두번으로 식물인간이 되었다고 합니다. ㅠ.ㅠ
저도 고등학교때 학교에서 유도를 배웠습니다. 유도1단 단증도 있을수 있었는데 돈내고 신청하면 준다고
해서 안땄습니다.  유도1단 없어도 사는데 문제도 없고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해서요.

학교에서 강제적으로 배우게 해서 배운것이니  그 유도1단의 의미는 더 의미가 없습니다.
그런데 유도1단이 하는것이란  전방낙법 후방낙법 측방낙법 그리고 업어치기 매치기 조르기 배우면 끝입니다.
그중 가장 재미있던것이 전방구르기와 후방낙법이었는데요.  후방낙법을 할떄 양 손을 8시와 4시 방향으로
내리치면서 고개를 들고 다리를 올려  몸을 충격으로부터 보호하는것입니다.
낙법을 수백번해도 다치지 않죠.  낙법이라는것이 떨어질때 다치지 말라고 배우는건데  용인대에서는
낙법두번하고 식물인간이 되었다고 합니다. 아무리 초짜라도 낙법에서 다치지 않죠. 오히려 메치기나
업어치기 할때 다치면 몰라도요. 그렇다고 업어치기해서도 다치지 않습니다. 아주 부드럽게 넘기면
넘어가는 사람이 다치지 않습니다. 어설프게 넘기다 다치긴 해도요.

고등학교 2년동안 낙법을 했지만 5백명이나 되는 학생중에 다친 학생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두번만에 식물인가??

이걸 믿어야 할까요?
차라리 사실을 인정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는게 더 현명할듯 한데 용인대는 숨기기 바쁩니다.
오늘 PD수첩에서 그 진실을 밝힌다고 하네요. 충격적인 증언들도 나오고요.

빠따로 담금질하는 대한민국의 금메달 이젠 더이상 원하지도 자랑스럽지도 않습니다.
올8월 북경올림픽이 열리는데  몇대의 빠따로 만들어졌을까 하는 생각까지 드네요

더이상 빠따로 선수경기력을 향상시키지 마십시요. 그건 선수를 키우는게 아닙니다.
강아지는 때리면 말을 잘듣습니다.  바로 복종을 하죠. 폭력앞에서는 사람도 나약해지고 굴복합니다

이런 빠따문화 없어져야 한텐데  누가 1빠따로 빠따에 저항하는 모습을 보여주십시요. 선수여러분들~~~
빠따의 악습을 내려보내지 말아주십시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3.04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스피릿 2008.03.04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군대식 스파르타 훈련으로 키워내는 장한 우리나라의 엘리트 교육
    최고스포츠인 야구도 그 이면에는 강하게 달련된 엉덩이가 훈장 입죠.
    뭐.....개인의 경험을 빌어서 글 남겨봅니다.
    인프라의 부재를 혹독한 스파르타로 메꾸려는 아닐한 협회의 태도가
    우리나라의 최고 스포츠를 요모양 요꼴로 만든겁니다.

    - 썩어빠진, 낡은것들아 제발 가라~-

  3. Favicon of http://newmedia20mct.tistory.com/ BlogIcon 노운 2008.03.04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댓글에 감사의 뜻을 전하려고 들렀다가,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제가 담당하고 있는 분야는 아니지만, 체육행정을 담당하는 문화부 직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아참, 혹시 연극 좋아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초대의 뜻으로 트랙백 남깁니다.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s://mckdh.tistory.com BlogIcon 산골 김저자 2008.03.04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군대는 구타가 근절되 가는데 운동 선수들은 아직도
    시달리는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당장 떠오르는 것은 운동부도 (군대처럼..) 구타 발견시 지도자와 그 윗선을
    엄벌하는 제도가 있어야 될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04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군대는 사회적인 정화운동으로 많이 바뀌었죠.
      그런데 체육학과는 선배들이 안굴리면 교수들이 눈치준다는 소리도 많더군요. 그 교수들도 예전에 운동하던 분들이 많으니 아직 그런 습속을 버리지 못하는듯 합니다.

  5. Favicon of http://spiegel04.tistory.com BlogIcon 카르사마 2008.03.04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게 요즘의 일이란말이죠..;; 난감하군요.;

  6. abac 2008.03.04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에 있을때 용인대 유도학과 다니던 고참이 말하더군요..

    학교보다 군대가 더 편하다고..

    그리고 사회에선 절대로 유도유단자와 시비같은거 붙지말라데요.

    낙법같은거 고려 안해주고 일반인 상대로 업어치기 들어가면

    정말 죽거나 반병신 둘 중에 하나된다고.

  7.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2008.03.05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합기도 배우면서 낙법 많이 해봤지만 이해가 안되더군요.
    거기다가 그 학생이 낙법 한두번 해본것도 아닌데 말이죠.

  8. Favicon of http://loyalty.tistory.com BlogIcon bonheur 2008.03.05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짓을 한 선배들도 문제지만 묵인 내지는 조장하던 교수들이나 대학측에 더 큰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상당히 자주 일어났던 일인데도, 전혀 개선되지 않더군요.

  9. 2008.03.05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ERIC 2008.03.05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태권도 학생도 죽었다고 하던데...
    이건 학교가 아니고 죽음의 학교네요...

  11. Favicon of https://diarix.tistory.com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3.05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낙법을 가르치는 분의 내공이 3갑자쯤 되었나 봅니다.
    게다가 실수로 9성의 내공을 썼기에 감당할 수 없어 주화입마에 들었는가 봅니다.
    음... 그렇지 않다면 500명의 초보자도 다치지 않았는데 어찌 두번의 낙법으로 저리 될 수 있을까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05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송을 보니 낙법을 평범하게 한게 아니더군요.
      허리끈을 두 선배가 잡고 사람을 붕 뛰운다음 낙법을 하게 한다고 하더군요. 그렇게 높은곳에서 떨어지면 사람 골로가지 에효. 또 친구의 인터뷰를 들어보니 피오줌싼다고 합니다. 내장인지 어디서 출혈들이 생긴다는데요.
      그것도 한 학과 신입생이 거의다 그런데요

  12. Favicon of http://kaiju.egloos.com BlogIcon 손지상 2008.03.05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천안북일고등학교라는 곳을 다니며 유도1단을 따고, 따로 유도도장을 다닌 적도 있습니다.
    용인대의 파벌문제, 비리문제, 악습문제는 뿌리 깊은 것이더군요.

    저희 아버지는 군인으로, 예전에 특전사에 계셨습니다.
    88올림픽 태권도 시범단 책임자를 하신 적이 있지요.
    그때도, 용인대 출신 태권도 경험자 중 단증만 3, 4단이지 실력이 형편없는 사람이
    꽤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 미동초등학교 태권도단 사범 이규형씨와 대화 중
    용인대 출신, 용인대를 마구 비난하던 중
    이규형 사범이 살짝 당황하셨다더군요.(이규형 사범은 유도대(현 용인대)출신)

    저도 유도 도장을 다니며, 용인대의 이런 저런 문제를 귀동냥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유도계 자체는 그런 것에 대해 아무런 움직임도 없지요.
    애초에 둔감해진 것일까요..

  13. Favicon of http://recall.tistory.com BlogIcon nurigis 2008.03.05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otline.or.kr/20050507/board/content.asp?tb=inno_11&page=16&num=2074
    이글을 보니 학교분위기 차체가 그렇군요.
    이문열의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들이군요. 올림픽 메달들이 씁쓸해집니다.

  14. 2008.03.05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나쁜선배 2008.03.05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차피 다 먹고 살려고 하는 짓인데
    안전을 우선하고 훈련을 해야지 이게 멉니까.

    그 부모는 얼마나 슬프겠습니까.

    죽은 학생도 운동 처음하는 사람도 아니었고
    이건 분명 선배란 놈들이 군기잡은 다고 심하게 해서
    생긴 사고라고 생각됩니다.

    진상을 낫낫이 밝혀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더 나쁜건 무조건 발뺌하고 있는 용인대측입니다.
    후저빠진 수준의 교수들이어서 그런지
    책임안질려고 발뺌만 합니다.

    용인대학교는 차라리 문닫고 자폭해 버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