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노자?
한국인인줄 알았습닏.  박노자라는 이름을 처음 알게 된것은  소설가 장정일씨의 책 공부에서 였습니다.
공부라는 책에서 박노자씨의 글을 인용하는 부분이 많이 나오더군요.  누군가 했습니다.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러시아태생으로 한국인으로 귀화한 사람이라고 하더군요.
그리고 지금은  북유럽의 한 대학에서 한국학을 강의하고 있다고 하는것 까지요

그리고 박노자교수의 블로그를 발견해고 즐겨 구독하게 되었습니다

박노자교수 블로그 주소 http://blog.hani.co.kr/gategateparagate/


그의 책을 한권도 안 읽은 상태에서  그의 블로그의 글을 읽어보니 이분 한국사람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속속들이 알고 있구 그  필력과  지식의 크기는 한국인 교수보다 더 깊다는
생각도 하게 되더군요.   그중 박노자교수에게 제가 빠지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한국이란 사회를 너무나 객관화된 시선으로 보는 그의 시선이 좋았습니다. (뭐 사람들은 그를 진보쪽 좌익의 시선이라고 하는 사람도 많지만요)

지금 그의 책 당신들의 대한민국을 읽고 있는데  한장 한장 넘기면서 곱씹고 있습니다.
가끔 탄식도 나오구요.  우리가 놓치고 가는  당연시 되는 일들의 그 이면을 들쳐보고 혹은 역해석해주는
모습에서 그의 매력이 나오더군요. 그렇다고 모든것이 고개가 주억거리는것은 아닙니다.  특히 군대에 대한
그의 시선은 아주 과격할정도로  비판적으로 그려지고 있더군요.  저 또한 군대에 갔다온 사람으로써 약간은
불쾌했습니다.  그 불쾌는 박노자교수에 대한 불쾌보단  내가 그런 문제의식도 갖지 못하고  친구들과 히히덕
거리다가 군에 입대했구나 하는생각에 대한 불쾌감이 대부분이고  박노자교수의 적절한 지적임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식의 말에는 공감이 안가더군요.


뭐 박노자교수말이 맞는지 제가 정부와 사회에 세뇌당한건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그는 스스로 비정규직 노동자생활을 한국에서 3년동안 (시간강사였음)하고서 지금은 노르웨이의 교수로 근무하지만 스스로 약자의 편에 있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줄기차게 진보에 대한 역설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사회의 이율배판적이고 비합리적인 모순들을  마구 마구 까해치고 있습니다.  속이 시원하더군요.
수 많은 사람들이 이명박이 왜 대통령이 되었는가 골머리를 싸매고 자기들의 의견과 주장을 내놓았지만
분에 차지가 않더군요.  하지만  박노자교수의 글과 인터뷰에서 그 답을 얻는것 같습니다.

어제본 단박인터뷰 동영상을 올려봅니다


굵직한 음성의 소유자인줄 알았는데 얇은 음성에 오히려 더 친근하게 느껴지더군요.

지금 박노자씨의 책 3권을 제 곁에 두고 있습니다.  한국에 살면서 한국을 알고 싶어하는 저로써는
든든한 후원자이자 길라잡이가 될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박노자말이 진리다 라는 생각은 접어두고 그를 만나는 여행을 떠나야겠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relogue.net/blog BlogIcon erte 2008.02.26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인터뷰하는 PD의 태도나 단어선택에서 아직 귀화한 한국인을 한국인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우리의 모습이 잘 나타나네요. ^^

  2.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2.26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박노자 교수의 블로그는 RSS로 구독을 하고는 있지만, 참 대단한 분이란 생각이 듭니다.
    세상을 바라보는 또 다른 하나의 시각을 보여주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erte님의 말씀처럼, 아직은 파란 눈의 한국인이 한국인이라는 생각이 안 들기는 합니다.
    분명 십수년 후에는 우리나라가 다민족 국가가 된다고는 한지만, 아직 전혀 감을 느낄 수가 없는게 현실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s://amorfati.tistory.com BlogIcon 맑은독백 2008.02.26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단박 인터뷰 잘봤습니다.
    저 역시나 썬도그님처럼 장정일의 공부에서 시작해, 당신들의 대한민국1,2를 읽었습니다.
    지금은 rss를 통해 그의 칼럼을 보고 있지요.
    다른 rss들은 글이 생기는 대로 보는데 어째 바로 볼수가 없더군요.
    박노자 교수의 칼럼은 모아서 한꺼번에 읽습니다.
    맘 먹고 건드리지 않으면 쉽게 다가가기 힘들더라구요.
    왠지 치부를 드러내는 것 같기도 하고.. ^^
    이런 식자를 우리나라에서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이 참 맘 아프기도 하구요.
    가까이서 좀 더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으면 좋겠네요..
    교수님을 통해 병역대체복무에 대해 관심도 가져보고..
    여튼 인터뷰를 통해 그의 눈빛에서 진심이 묻어나는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thinkofweb.net BlogIcon mindfree 2008.02.26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한RSS 구독 목록에 박노자 선생의 블로그와 '사진은 권력이다' 블로그가 같은 폴더에 등록되어 있답니다. '당신들의 대한민국'을 처음 읽었을 때 받았던 '가슴에 비수가 박히는 듯한' 느낌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네요.

  5. Favicon of https://ganum.tistory.com BlogIcon 가눔 2008.02.26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렀다가 박노자 교수의 블로그까지 가봤습니다.
    평가는 둘째치고(왜냐면 제가 누구를 평가한다는 자체가 우스운 일이니까요...ㅎㅎ)
    참 대단한 분이네요. 썬도그님 글을 못 보고 갔더라면 한국인이라고 생각했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글을 쓰시는군요.(블로그에는 프로필 사진이 없죠..ㅎㅎ)

    덕분에 한동안 아니 앞으로 재미 좀 볼 거 같습니다.(표현이 좀 그런가요? ㅋㅋ)
    천천히 아껴가면서 읽어야겠네요.ㅎㅎ

    덧붙임...
    온 김에 썬도그님 링크도 등록해놓고 가야겠어요. 매번 까먹어서...ㅎ;)

  6. Favicon of https://sundayeunah.tistory.com BlogIcon sundayeunah 2008.02.26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인상적인 영상 잘 보고 갑니다. 저도 가끔 신문 칼럼을 통해 박노자씨의 글을 접할 기회가 있었는데 직접 말하는 것을 보는건 이번에 처음이예요.
    어쩌면 우리는 남들이 우리를 어떻게 보는지에 필요이상으로 민감해하기에 그의 글과 말이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지는 모르겠어요. 그래도 저는 불편부당한 사람이 아닌지라, 그의 말이 여전히 속시원히 느껴지며, 그의 말이 더 큰 영향력을 가졌으면 좋겠네요.
    (물론 저의 의견과 다르다면 왜 한국사람들은 이렇게 외부의 시각에 영향을 받느냐고 비판적으로 봤겠지만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2.26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노자교수의 글과 말은 정말 시원시원하죠.
      그렇다고 외국인의 편협한 서양식 사고방식도 아닙니다.
      인류보편적인 휴머니즘이 밑에 깔려 있는 사회주의적인 시선이 있습니다. 나이도 그렇게 많지 않던데 전 50대 노교수인줄 알았습니다. 30대 중반이 어떻게 저런 필력이 나오는지 그러니까 프로겠죠

  7. Favicon of http://eggmasque.tistory.com BlogIcon 영배 2008.04.09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우연히 들렀다가 단박 인터뷰 잘 보고 갑니다. 한겨레 신문을 보면서 한국에 대해 너무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인터뷰를 보니 박노자 교수 나름대로의 타당한 이유가 있군요. 오히려 제가 '비판'이라는 것 자체에 익숙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안그래도 책을 사보려고 마음 먹고 있었는데 내일 당장 주문해야겠네요. 앞으로 종종 들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