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엔 진정한 보수가 없습니다. 또한 진정한 진보도 없습니다.
교과서에 나온 보수란 단어를  한국에 대입해보면  그 보수란 분들은 거의 없는게 사실입니다.
보수란 위치에 앉아있는 사람들의 뒷조사를 좀 해보면 친일파에 권력의 아첨꾼, 반공이데올로기자들 뿐입니다.
또한 진보란 자리에 있는 열린우리당, 대통합민주신당을 들쳐보면  무늬만 진보지  중도보수정당입니다.

교과서대로 나와있는대로 찾아보면 진보당은 민노당이나 명함을 내밀수 있겠죠.
그렇다고 민노당이 진보라고 말하고 싶지도 않네요.  그들의 한계는  바로 민주노총당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는한 진보라는 택을 뜯어내야 할것입니다.


사실 국민들은 보수니 진보니  그런거 신경 안씁니다. 자기들 편하게 살게 해주면 그만인것이죠.
그래서 여론조사를 할때마다 자기가 진보주의자인지 보수주의자인지  그 정체조차 모르는 사람이 태반입니다.

골수 진보주의자가 보수주의가 될리 없으며  보주주의자가 진보주의자가 몇년만에 바뀌는 것은 보기 드뭅니다.
하지만 여런조사를 할때마다 진보, 보수주의에 대한 수치가 요동을 치더군요. 그 모습을 보면서 국민들은
그런 진보니 보수니  다 관심이 없나봅니다. 

이번 대선에서 진보의 해체라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어제 그 진보(사실 진보라고 하긴 힘들지만 그래도 한국에서는 대표적 진보쪽 인사)의 수장격인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한소리를 했더군요.

그분도 지난 대선결과에 충격을 먹었나 봅니다.
진보세력들이 와해분위기라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는 지금 몇몇 민주신당 의원이 한나라당으로 옮길려는
모습까지 보입니다. 참 개탄스러운 일이죠. 사실 이런 결과가 나오게 한것은 열우당의 우둔함에 있었죠

열우당은 한나라당이 반대하면 의견 통합을 해야한다면서  한나라당 땡깡과 응석에 다 받아주더군요.
결국 땡깡과 응석에 한나라당의견대로 끌려가는게 대부분이었구 그런 모습을 보면서 진보세력들조차
열우당을 외면했습니다.   양쪽에서 다 칭찬받을려고 했다가 양쪽에서 모두 욕을 먹은것이죠.


예전에 선배가 저에게 이런말을 하더군요.  어떤곳이나 세력이 있구  그 세력이 양분된곳에서
양쪽에 모두 박수받는 존재가 되지 말라구요. 무슨소리인가 했습니다.   앞에서는 양쪽에서 웃어주고
인사하는 사이라도 결정적일때는 배신한다구요.  차라리 두마리 토끼를 다 잡지 말고 한마리만 잡고
그 세력을 키우라는 말을 했습니다.

결국 그 이야기는 동아리 선거때 나오더군요.  회장자리를 놓고 선거가 펼쳐졌는데 저의 성격이
좋은게 좋은거지식의  두리뭉수리한 성격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모든 사람들에게 환영받았습니다.
좋게 얘기하면 분위기 잘맞추는 놈이고 나쁘게 얘기하면 줏대없고 우유부단한 놈이였죠.
결국 선거때는  내가 너무나 싫어하는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다른과 동기가 되었습니다.
아~~ 이런게 선거고 세력싸움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열우당이 그꼴이죠.  자기편이나 잘 포섭하고 진보세력의 목소리대로 밀어붙였어야 하는데
한나라당 목소리들어준다고 듣다가 4대법안 처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지지율은 지지율대로 떨어지고
결정적인것은 저같은 진보주의자들에게도 외면받아버렸습니다.

지금은 민주신당으로 옷을 갈아입었지만  지금의 상태론 이번 4월총선도 필패입니다.
진보라는 깃발을 들고 있는 대통합민주신당! 그 깃발을 1년전엔 보수세력의 수장격이였던 손학규라는
인물이 들고 있습니다.  참 모습 우스워졌죠.  진보라면서 신당대표는 보수주의자이고  말도 안나오네요 이젠


지금의 진보는 파괴되고 다시 모아져야 합니다. 진보는 항상 말이 많아서 외면을 받습니다. 다 자기가 잘나서
한마디씩 하다보니 시끄러워 보입니다.  한나라당이 99가지가 싫지만 한가지 좋은점은 단합은 잘되더군요.
깨질듯 깨질듯하다가 그래도 안깨지고 나가더군요. 하지만 진보들을 보면  서로 당만들기 바쁩니다.

차라리 이런식이면 진보연합당이란 공동체당을 만들어서 그 안에 수많은 진보당이 기생하는게 더 현실적
이란 생각마져 듭니다.


진보정당들이 제대로만 해주다면  떠났던 진보주의자들은 다시 돌아옵니다.
저도 이대로 간다면 긴 동면상태로 있을것입니다.   
목소리를 합쳐주십시요. 자기들만이 대안이다라고 하지 마십시요. 그 잘난맛으로 이번에 쓴잔을 마시고도
정신 못차린 몇몇 정당들을 보면 차라리 무소속으로 모두 나오는게 더 낫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각각의 의원들은 좋은 의원들이 많은데  그 그릇을 담은 그릇이 이가 다깨진 사기그릇이니 그 물을 들이키다가
국민들에게 상처나는것입니다.

진보야!  죽지마, 얼지마, 부활할거야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