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오는 창경궁에 가 보니  철새들이 많이 있더군요.  뭐 창경궁안에 춘당지라는 연못은  철새들 아니 이젠
텃새가 되어 버린 철새들이 많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오지 않으면 저 철새들은 호수 여기저길 떠 돌아 다닙니다. 그런데  날도 춥고 눈도 오고  호수도 얼어서 모여 있더군요. 그런데 가까이 가 보니 사람들이 먹이를 주고 있더군요.   저분들 다 아마츄어 카메라맨들입니다.  먹이를 한분이 주면 다른분들이 사진에 담더군요. 저도  살짝 숟가락 걸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앙을 이렇게 가까이 보긴 첨이네요. 색이 너무 화려하더군요. 무슨 새가 저렇게 화려한 색을 다 몸에
붙이고 있데요.  저렇게 화려햐면 맹금류에게 발견되기 쉬울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구석에 있는  새는 눈물을 흘린듯 눈가에 왠 눈물자국이 ㅎㅎㅎㅎㅎ  추운데 비행하다 왔다보네요
(농담)( 저 눈물자국있는 새가 원앙 암컷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한복을 입은듯 합니다. 색동저고리  색이 정말  하다못해 부리까지 색이 달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 원앙인데 이런새도 있습니다.    발가락을 보니 오리같네요. 청둥오리 암컷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원앙부대는  먹이 안주니까 다른곳에 갔다가  다시 먹이를 던져주니까  멀리서 다시 달려오더군요.
ㅎㅎ 그런데 하나도 못먹었네요. 오기전에 다른 원앙들이 다 먹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놈이 등장했습니다. 마치   워너브러더사의 루니툰의 대피덕을 연상하게
하는 오리입니다.  청둥오리 수컷입니다. 동물들은 수컷이 더 화려하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청둥오리가 나타나니까 덩치가 커서 그런지 같은종이 아니라서 그런지 원앙들이 슬슬 피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매 매섭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이런  보기드문 철새들을 보는 행운도 있었네요.

그러고보면 서울이란 회색의 사막에  오아이스같은 존재가 있다면 그게 바로 고궁이 아닐까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재즈요리사 2008.01.19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앙을 처음봤는데 정말 멋지군요. 색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님이 올려주신 소중한 글 잘읽고 감니다. ^-^**

  2. Favicon of http://www.isbest.org BlogIcon 살찌니 2008.01.20 0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잘 봤습니다. 원앙이 이렇게 떼로 몰려 있으니 참 이쁘네요.

    "대부분 원앙인데 이런 새도 있군요..."하신 새는 원앙의 암컷입니다. 눈물을 흘린듯한....
    원앙의 숫컷은 화려한 색, 암컷은 그냥 수수한 색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