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파리 뒷골목의 수줍은 영상시인 으젠느 앗제 본문

사진작가/외국사진작가

파리 뒷골목의 수줍은 영상시인 으젠느 앗제

썬도그 2007. 11. 16. 15:09

으젠느 앗제를 알게 된것은  사진가에 대한 책에서 였습니다.
사진이 막 태동하던 18세기 후반 빛바랜 파리뒷골목 사진들을 보면서 묘한 아우라를 느꼈습니다.
파리의 옛모습을 보는 즐거움도 있었구 파리하면 화려한이란 단어가 가장 먼저 떠 올랐는데
전혀 그런 분위기의 사진이 아니였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서 만난 사진학과를 다니는 여학생에게서 가장 좋아하는 사진가로 으젠느
앗제를 뽑더군요.  그리고  몇년전에 한국에서 사진전을 한  만레이와 친구들전에서 
다른 사진작가들보다 으젠느 앗제 사진을 한참을 바라보던 기억도 나네요.  만레이의 사진보다
앗제의 조촐한 조연급 사진 몇점앞에서 한참을 서성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젠느 앗제 (Jean Eugene Auguest Atget)   1857년 2월 12일 (프랑스) - 1927년 8월 4일


으젠느 앗제는 고아출신입니다.  어려서 부터 고생을 하며 살다가  유랑극단에 들어갑니다. 유랑극단 생활을
하다가 1888년 파리의 지형도를 찍고 파리의 건축사진을 찍어서 돈벌이로 사진을 시작합니다.

19세기말 파리는 정말 거대한 물결의 한가운데 있었습니다. 도시는 날로 커져가고  새로운 건물들이
여기저기서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앗제는  개발로 인해 사려자가는 쓸쓸한 파리의 모습을 봤습니다.
성격또한 너무 내성적인 앗제는  사진으로 번돈으로  아무도 없는 새벽에 파리의 사진들을 찍습니다.
그의 사진을 보면 안개같은것을 볼수 있는데 사진들중에 새벽에 찍은 사진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유랑극단 생활을 하면서 자신이 힘겹고 어려운 삶을 살았기에   힘든 삶을 살고 있는 파리의 안보이는
삶을 찾아 나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엄청난 사진을 찍기로도 유명한데 1만여점의 가까운 그의 사진을 분류해보면
도시, 변두리, 시골풍경들, 양, 개, 황소, 당나귀, 일하는 동물들, 꽃, 나무, 옛날 건축물, 노동자,
창녀, 영세상인들 같은 사회 밑바닥 인생들을 담고 있죠.

그의 이런 사진들 때문에 사회주의자라는 소리까지 들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제가 그렇다고 당대에 크기 평가받은 사진 작가는 아니였습니다.
그의 광범위한 사진들은 19세기 후반 , 20세기 전반의 파리를 그대로 박제화한 박물관과도 같은
사진들이었습니다. 이 사진들의 가치를 안  미국의 사진가 베레니스 애보트에 의해 그는 사진들은
수집되기 시작합니다.  그의 사진중 5천점을  미국 Moma(미국 현대미술관)에 기증하므로써
으젠느 앗제는 평가를 받기 시작합니다.

위대한 사람들을 보면 원석을 가공해주는  지원자나 후원자 같은 사람이 있기에 빛을 발하는 분들이
많은데 으젠느 앗제가 우리에게 알려진것은 순전히 베레니스 애보트가 있었기 때문일것 입니다.



한국도 매일 매일이 달라지는 나라입니다.  서울은 항상 공사중이고  그 공사장의 둔음에 오늘도 옛 추억들이
무너져가고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서울에 골목길이 거의 사라졌다는 얘기를 듣고 있으면  서운함도
많이 느끼게 하네요.   으젠느 앗제는 그런 사라져가는 풍경들을  담는  시대의 장인이었습니다.

우리 서울의 기억들을 담는 사람이 있을까요?  몇년전에 서울의 하루를 담는 프로젝트를 본 기억이 나는데
그 사진들처럼  1년에 한번씩 서울을 담는 이벤트를  했으면 합니다.   인터넷시대이고 디지털 시대이지만
기록의 영원성은 더 증가했지만  정작 기록으로 남은 자료가 예전 보다 더 없는것 같기도 합니다.

2000년도 자료를 검색하면 거의 찾기가 힘듭니다.  디지털의 영원성보단 편리성에 의해 우리는 자료를
생산하고  그 생산한 대부분을  폐기처분하면서 살고 있는것은 아닐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soondesign.co.kr BlogIcon 이정일 2007.11.16 16:48 사진 잘 구경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7.11.16 22:57 신고 방문감사합니다. 정일님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room4700.tistory.com BlogIcon boonaa 2007.11.16 18:28 신고 참 좋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7.11.16 22:57 신고 앗제는 분명 영상시인입니다.
    현대 사진의 시작을 그에서 부터 보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room4700.tistory.com BlogIcon boonaa 2007.11.16 23:46 신고 그렇죠..^^ 시인이라는 말이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처음 이 작가의 사진을 봤을때가 고3때였는데 그때의 감동은 지금도 여전하네요..
  • 프로필사진 2007.11.22 12:3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angapicture.tistory.com BlogIcon poise 2008.02.21 20:33 열화당 사진집
    으젠느 앗제편을 아주 싸게 구입했습니다.
    너무 싸서 앗제씨에게 죄송스럽던걸요.ㅠ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2.21 20:45 신고 열화당 그러고 보면 사진작가씨리즈 참 잘내요. 덕분에 좋은 정보 많이 읽어서 좋지만요
  • 프로필사진 슬픈돼지 2011.01.15 20:00 어제 사진 강의를 들었어요.

    앗제는 사진의 역사에서 참 아이러니한 인물이며, 그의 사진의 출현도 그러하고요. 가령 이런 대목. 앗제는 원래 3류화가 출신인데, 돈벌이를 위해, 일종의 부업을 했는데, 그게 당시 게으른? 화가들에게 인물과 풍경 배경(밑)그림이 필요했고, 앗제는 당시 출현한 사진(기)를 이용하여 사람들이 없는 이른 새벽 파리의 풍경과 사람들을 찍어서 헐값에(사진이니까!) 팔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묘하게 앗제의 사진에는 일관된 예술적 기운이 넘쳤고, 그의 사진을 추종하는 후배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 게으른? : 화가들이 그림을 그리려면 파리 시내를 돌아다니거나, 근교를 돌아다녀서 괜찮은 풍격이나 인물을 선택해야하는데 그게 엄청 성가신 일이라, 당시 파리의 화가들에게는 파리의 풍경과 인물을 찍은 사진의 수요가 많았다고 함.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1.01.15 21:24 신고 앗제의 사진은 후에 파리시가 대규모로 사들였어요. 파리의 대규모 개발계획으로 사라질 거리와 풍경을 필요로 했던 파리시가 많이 사들였는데 그 돈으로 근근히 먹고 살았다고도 하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아티스트 2011.07.22 21:37 그것도 많지만 앗제의 사진이 회화주의적으로 평가받는건

    아우라가 있기 때문이기도하고

    또 워낙 가난한 삶을 살았던지라

    정착액을 좋은걸 못써서 사진자체가 좀 회화적으로

    표현이 되다보니 더 부각되었던것도 있다죠 -0-

    그리고 슬픈돼지님의 이야기가 맞습니닿

    저도 사진사 시간에 배웠던 내용이네요

    돈벌이를 위해서 화가의 스케치 촬영으로 돈을 벌었다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