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디지털 카메라 시대가 열리면서 가장 크게 성장한 사진 장르는 셀카입니다. 필름 카메라 시절에도 셀카를 찍는 시도가 있긴 했지만 액정 LCD도 없고 촬영한 사진이 어떻게 찍혔는지 바로 알 수 없어서 시도하기 어려운 사진이었습니다. 게다가 필름은 디지털 사진과 달리 1장 촬영할 때 마다 돈이 들어갑니다. 

디지털 카메라는 촬영한 사진을 바로 볼 수 있고 LCD 액정을 보면서 촬영할 수 있고 사진 촬영하는데 돈도 안 듭니다. 이러다보니 디지털 사진 시대에서 가장 각광을 받는 사진 장르가 셀카입니다.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을 보면 줄기차게 셀카 사진만 올리는 분들이 있습니다. 셀카 중독이 아닐까 할 정도로 오직 셀카만 올립니다. 자기애가 아주 강한 분들이죠. 그런데 이 셀카를 만들어주는 카메라도 셀카를 찍을 수 있지 않을까요? 


사진가 J. F. Novotny는 자기애가 강한 분들이 셀카를 찍듯이 무생물도 자기애가 강하면 셀카를 찍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그래서 시작된 것이 빈티지 카메라의 셀카 시리즈 'CameraSelfies'를 만들었습니다.

 J. F. Novotny는 디지털 카메라의 공습으로 폐기 처분 되거나 창고에 봉인된 필름 카메라들을 돌아봤습니다. 이 필름 카메라 중에는 아름다운 카메라들이 꽤 많습니다. 제가 생각해도 필름 카메라 시절에는 실로 다양하고 아름다운 카메라들이 꽤 많았습니다. 그러나 디지털 카메라 시대가 되면서 비슷비슷한 카메라만 대량 생산이 되어서 그 카메라가 그 카메라 같이 되었습니다. 

 J. F. Novotny는 영화 <토이스토리>처럼 장난감을 가지고 놀던 아이가 장난감을 버리는 모습을 떠올리면서 이 사라져가고 방치된 필름 카메라들을 수소문해서 그 아름다운 자태를 스스로 촬영하는 셀카 촬영을 했습니다. 셀카 촬영을 위해서 타이머에 놓고 촬영을 했으면 배경은 그 카메라의 이미지와 활약년도를 계산해서 배치했습니다. 

카메라들은 1970~1980년대에 활약한 카메라들입니다. 참 아름다운 카메라들이 많네요. 자기애에 빠져도 좋을 정도로 아름다운 카메라들입니다.  J. F. Novotny는 이 필름 카메라들은 카메라 제작 엔지니어들의 영혼을 갈아 만든 카메라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이 시절 카메라들은 디자인이 정말 훌륭한 카메라들이 많이 보이네요. 카메라가 셀카 찍을 만합니다. 

사진가 홈페이지 : https://www.jfnovotny.com/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