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은 한국과 달리 자신의 직업에 대한 자부심이 아주 강합니다. 또한 자신의 직업을 대대손손 물려주기도 하죠. 그래서 대학을 졸업한 자식이 고향으로 돌아와서 아버지가 만드는 전통공예를 전수 받는 일이 참 많습니다. 자신의 일에 대한 자부심이 높은 일본 사람들은 유능한 일꾼, 일을 열심히하는 사람이라는 하타라키모노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도쿄에 거주하는 프랑스인 아티스트인 K-NARF는 2016년부터 14개월 동안 하타라키모노(일하는 사람)를 촬영하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총 102명의 일본 노동자를 촬영했습니다. 


K-NARF는 하타라키모노를 섭외하고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이동용 스튜디오에 일본인 노동자와 직장에  양해를 구한 후에 잠깐 이동용 스튜디오로 모시고와 몇 분 정도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사진은 3장으로 촬영했습니다. 정면, 옆면 2장입니다. 아우구스트 잔더의 유형학적인 사진과 비슷하네요. 



얼핏 보면 마치 상자안에 들어가 있는 피규어 같은 느낌도 듭니다. K-Narf는기술 발달로 인해 사라지는 일본인 노동자를 기록하는 작업이 중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언제까지 이런 직업들이 남아 있게 될까요? 근 미래에는 단순 업무들과 변호사 같은 전문직종도 인공지능과 로봇으로 대체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 직업들과 노동자를 사진으로 차곡차곡 저장하고 있네요. K-Naft는 이 하타라키모노 사진 시리즈를 통해 열심히 일을 하는 사람들에 대한 존경심을 담았습니다. 노동은 신성한 일이자 국민의 의무이자 권리입니다. 

그러나 지금 이 노동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로봇과 인공지능이 인간을 대체하기 시작하면서 일하는 사람은 점점 더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그 사라지는 직업들을 기록한 하타라키모노 사진 시리즈는 지금보다 미래에 더 큰 가치로 다가올 것입니다. 

이 사진들은 사진의 모델이 된 근로자 직장 가까운 시장 건물 벽면에 전시될 예정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