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엄청납니다. 연초에 거대한 드라마의 총성이 울렸네요. 1월 25일 오후 5시 전 세계 190개국에 풀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킹덤>은 엄청난 드라입니다. 드라마 <시그널>, <싸인>으로 유명한 김은희 작가와 <터널>, <끝까지 간다>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6부작 드라마인 <킹덤>은 조선 좀비물이지만 좀비가 주인공인 드라마는 절대 아닙니다. 좀비는 하나의 은유입니다. 그래서 여느 좀비물과 달리 좀비물이지만 기존 좀비물과 달리 스토리가 아주 탄탄하고 조선 왕권 다툼이 주된 스토리입니다. 

역병을 의인화한 드라마 <킹덤>

해원 조씨가 장악한 조선 궁궐에서 영의정 조학주(류승룡 분)와 조학주의 딸인 중전은 이씨 조선이 아닌 조씨 조선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마침 중전이 임신을 했고 중전이 아기를 낳으면 그 아기가 새로운 조선의 왕세자를 넘어 조씨 조선의 왕이 될 예정입니다. 그런데 조선의 왕이 죽었습니다. 중전의 아기가 태어나야 자연스러운 왕권 이전이 되는데 왕이 갑작스럽게 죽어서 살아 있는 왕세자인 이창(주지훈 분)에게 왕위가 넘겨질 것 같았습니다. 이에 조학주는 동래에 있는 의원을 불러들여서 생사초로 죽은 왕을 살려냅니다. 그런데 살아난 왕은 죽은 사람도, 산 사람도 아닌 상태가 됩니다. 

쉽게 말해서 좀비입니다. 좀비는 죽은 사람이지만 움직이는 것을 보면 산 사람 같습니다. 드라마 <킹덤>은 이 기이한 상태에서 이야기를 확장합니다. 왕이 죽었는데 죽지 않은 상태로 만들다보니 왕은 괴물이 됩니다. 이 왕으로부터 역병 바이러스가 전파되었다는 설정 자체도 흥미롭습니다. 왕 스스로가 불로장생을 위해서가 아닌 죽은 왕을 죽지 않은 왕으로 만든 사악한 조학주의 권력욕으로 발화 된 역병이 동래(부산)에 퍼지기 시작합니다. 

이 역병은 순식간에 전파가 됩니다. 역병에 걸린 사람이 좀비처럼 다른 사람을 물면 1분도 되지 않아서 바로 좀비가 됩니다. 이 전파속도에 대한 공포감과 공중으로 전파되는 역병의 전파속도처럼 빠르게 달리는 좀비들의 모습이 공포 그 자체입니다. 우리도 이런 역병의 공포를 아주 잘 알고 있습니다. 현재를 살고 있는 사람에게 치명적 바이러스로 길 가던 사람이 쓰러져서 죽는 일은 볼 수 없지만 신종플루로 전염병에 대한 공포를 우리는 아주 잘 알고 있죠. 또한, 메르스 바이러스가 퍼졌을 때 우리는 또 얼마나 옥죄이며 살았습니까>


그럼에도 전염병(역병)에 대한 살벌한 공포를 느낀 적은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매년 조류독감바이러스와 구제역으로 수 많은 소와 돼지, 닭들이 매장 당하는 공포를 잘 알고 있습니다. 공기로 전파되는 전염병은 눈에 보이지도 않지만 그 전파 속도가 빨라서 선제적인 대응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주변 몇 km 안에 있는 병에 걸리지 않은 소, 돼지 그리고 닭을 살처분합니다. <킹덤>은 이 역병을 의인화 했습니다. 역병에 걸린 좀비들이 다른 사람을 물어 뜯기 위해서 달려드는 그 자체가 역병의 모습과 비슷합니다. 

이 역병을 처리하는 과정의 무능함을 드라마 <킹덤>은 아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역병은 상놈과 양반을 가리지 않지만 역병에 걸린 사람 중에 양반과 상놈을 구분해서 처리하자는 말은 실소를 자아내게 합니다. 또한 왕세자가 역병에 걸린 시체를 처리하라는 지시에도 의녀 뒤꽁무니만 따라 다니는 무능한 관리인 사또와 자신들의 목숨만 소중히 여기는 관리들의 모습이 많이 나옵니다. 역시 헬조선이죠. 그런데 이런 관료 편의주의는 21세기를 살고 있는 한국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행정 기관이 국민들을 외면하는 행정이 여전히 많습니다. 

구제역과 조류독감 바이러스와 메르스 바이러스를 초기에 막지 못한 무능한 정권과 무능한 공무원들이 21세기에도 조선 체험을 하게 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정권이 바뀐 후에 구제역, 조류독감이 발생했다는 소리가 들리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좀비들이 마치 바이러스 같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이는 마지막 6화 마지막 장면에서 여실히 드러납니다. 


죽은자의 나라 조선을 신랄하게 비판한 드라마 <킹덤>

한 선교사가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전국 산에 거대한 봉분으로 만들어진 무덤과 죽은 조상을 신주단지 모시듯 사는 조선을 보고 이런 말을 했습니다. '죽은자가 산자를 지배하는 나라 조선' 조선은 유교 탈레반 국가였습니다. 조상이 물려준 모든 것을 소중히 여기고 모든 행실 중에 효를 가장 중요시 합니다. 이 강력한 효 실행주의 때문에 부모가 죽으면 3년 동안 무덤가에서 보냅니다. 지금 생각하면 고통스러운 행동이자 효율적이지 않은 행동이지만 조선은 그런 나라였습니다. 

드라마 <킹덤>은 이런 조선의 유교 탈레반적인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역병에 걸려서 죽은 시체를 태워 없애야 하는데 양반 시체와 상놈 시체가 섞여 있다면서 양반은 묻어야지 태우면 안된다고 반대를 합니다. 역병은 상놈, 양반 가리지 않는데 상놈은 개돼지 취급하고 양반만 사람 취급하는 헬조선의 계급사회를 잘 드러냅니다. 이런 무능한 헬조선은 더 빨리 망했어야 했습니다. 백성들은 먹을 것이 없어서 풀뿌리와 곤충까지 잡아 먹다 못해 인육을 먹을 지경인데 양반들은 상다리가 휘어지게 차려 입고 먹고 마십니다. 

김은희 작가는 조선 넘버 1인 왕을 좀비로 만들어서 이 조선 시대를 풍자하고 조롱합니다. 왕이 죽은 것도 그렇다고 살아 있는 것도 아닌 좀비 상태로 만들어서 좀비가 된 왕을 따를 것인지 말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던져 놓습니다. 예와 효를 중시하는 조선이라면 역병으로 온 나라 사람들이 죽어가는데도 예와 효에 치중하다가 쫄딱 망했을 것 같네요.  어디 조선 뿐이겠습니까? 수십 년 전에 죽은 대통령을 신주단지 모시듯 하는 분들도 참 많은 나라인데요. 


배고픈 헬조선을 비판한 드라마 <킹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은 조선은 쑥대밭이 됩니다. 이 거대한 전란으로 가장 큰 피해를 받은 사람들은 백성입니다. 먹을 것이 없어서 인육을 먹었다는 일은 비일비재했고 이런 일이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킹덤이 보여주는 시대는 조선 인조 시대처럼 전란으로 먹을 것이 없던 시절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백성들은 먹을 것이 없어서 나무 등껍질을 벗겨 먹고 곤충을 먹고 있는데 사또 같은 하위 공무원들은 잔치를 벌입니다. 

이런 참혹한 현실을 조선의 왕세자인 이창이 봅니다. 드라마 킹덤은 동래에서 시작해서 한양까지 가는 길에서 만나는 민초들의 참혹한 현실을 이창이 목도하면서 점점 바른 어른이자, 바른 권력자이자 스스로 크게 성장을 하는 과정을 담을 예정입니다. 아프리카에 기아에 시달리는 빈민이 많아서 전 세계에서 구호물자를 보내면 권력층이 나눠 갖는다고 하죠. 그런 무능한 모습을 킹덤이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백성이 굶어 죽던 말던 역병이 돌던 말던 왕권 다툼이나 하고 치료나 백성을 돕기 보다는 잠수함 격문처럼 전체가 침몰하지 않기 위해 특정 지역을 봉쇄하는 방법을 취합니다. 이는 내가 살기 위해서 다른 사람을 죽이는 행위이지만 위정자들은 백성들을 가축 이하로 보기에 큰 고민도 하지 않습니다. 

킹덤은 배고파 죽은 영혼과 역병을 형상화해서 동래에서 시작해서 한양으로 향하는 좀비 떼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좀비들은 조선의 무능한 관료주의와 극렬 유교주의 또는 비실용성을 기반으로 한 유교를 먹고 자라고 커지고 퍼집니다. 시즌2, 시즌3에서 조선의 경복궁을 불태웠으면 하는 생각도 드네요. 임진왜란 당시 경복궁에 불을 지른 것은 왜놈들이 아닌 백성들이었다고 하죠. 임금이 궁을 비우지 않겠다고 말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왕이 야반도주하자 분노한 백성들이 경복궁을 불태웁니다. 

헬조선을 제대로 그린 킹덤. 시즌 2가 어서 빨리 열렸으면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1.29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넷플릭스에서만 볼수 있는가요?
    아직 한달 무료 살아 있는가 모르겠습니다 ㅡ.ㅡ;;

  2. 위무제 2019.01.30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교의 잘못된 부분 보다는 자런 상황에사도 제도에 메어있는 인간들을 그린거라고 봅니다. 상놈은 노예죠. 백성은 따로 있습니다. 신분제 사회이니 저런 행동은 당연합니다. 매우 현실적인 이유로 역병이 퍼지는걸 그리고 있죠. 그리고 조선은 민본 위에 세워진 나라입니다. 백성을 생각하던 나라입니다. 임란 호란 이후에는 훅 가지만요. 다른 나라는 저런 사상이 없었습니다. 선교사가 저런말할 자격은 없죠. 선교사도 결국 죽은자를 모시는거니깐요. 조상에게 제를 올리는건 서양도 있었습니다. 거기에도 노예는 다 있었죠. 조선을 너무 까는거 보면 좀 안타깝더군요. 서구가 어떻게 자본주의를 세웠는지 알아보지 않고 조선이 어쩠에 저쩠니 하는데.. 여튼 킹덤은 참 빠져드네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9.01.30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죽은자를 모시는 것과 그 죽은자가 산 사람의 삶에 안 좋은 영향을 주는 것은 다른 것이라고 생각해요. 3년 상 이 자체도 문제고요. 유교는 잘못이 있다고 한 건 아닙니다. 그걸 탈레반처럼 극렬주의자들이 해석한 게 문제죠

  3. 보라매 2019.02.04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교는 그런 것이 아닙니다. 유교는 사람에 대한 이해와사랑입니다. "내가 하기 싫어하는 것을 남에게 시키지 마라". 유교를 통치 이데올로기로 삼아 백성들을 억압했던 소수의 권력자들이 문제인 것이죠.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9.02.04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교를 비판한게 아닙니다. 유교 탈레반에서 중요한 건 탈레반이죠. 코란에 사람 죽이라고 써 있고 자폭하라고 써 있지 않지만 그걸 그렇게 해석하는 극단주의자들이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