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래동은 일제시대에는 영등포 공업단지에 속해 있던 곳이었고 지금도 공장이라고 하긴 어렵지만 많은 철공소들이 있는 곳입니다. 대부분의 공장들이 경기도 외곽으로 이전을 했지만 문래동은 여전히 철공소들이 많습니다. 이 공간에 대안공간들이 굉장히 많이 늘었습니다. 그 이유는 임대료가 싸기 때문이겠죠. 

문래동 창작촌은 그렇게 탄생되었고 현재 서울사진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주 불쾌한 경험을 했습니다.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오픈한다는 창작촌 대안공간들이 제 시간에 개방을 하지 않아서 전시회를 다 보지 못했습니다. 너무 화가 나서 씩씩거리고 있었는데 이 분노를 잠재운 공간이 바로 스페이스9입니다.


전시공간 지도도 제대로 갖추지 않고 전시를 하는 꼬라지가 너무나도 괘씸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좀 떨어져 있는 스페이스9로 향했습니다.


스페이스9는 적벽식 건물로 굉장히 오래된 건물입니다. 문래동 건물들이 대부분 그렇지만 이 건물은 더 오래되어 보이네요. 전형적인 70년대 건물이네요. 

스페이스9이 벽에 붙어 있는 공간에 들어서니 


작은 탄성이 나왔습니다. 여전히 이곳도 아무도 없는 공간이었고 이렇게 개방해 놓고 관리자가 없어도 괜찮은 건지 좀 뜨악스럽네요. 꽤 잘 만들어진 공간입니다. 서까래가 그대로 노출된 공간인데 천정이 어두워서 그런지 벽에 걸린 작품에 더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박부곤 트래킹 시리즈>

사진작가 박부곤의 트래킹 시리즈는 땅을 소재로 한 작품입니다. 땅은 만물의 근원이며 균형과 질서를 유지하는 근원물질 같은 존재입니다. 인간은 이 땅위에서 나고 자라고 사라집니다. 인간이 만든 건물도 영겁의 세월 속에서는 그 존재를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 박부곤 작가는 이 땅 위에서 장노출로 카메라를 개방하고 땅 위에 빛의 그림을 그립니다. 


이런 빛의 움직임은 미스테리 써클 같아 보이네요. 


<김전기의 성숙지대>

김전기 사진작가는 권력과 자본의 논리에 따라서 착취되는 자연과 용도가 다 되면 폐기 처분 되는 자연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자연을 개발해서 인간의 편안함을 유지하다가 필요없어지만 그대로 떠나버리죠. 그 인간이 떠난 자리에 자연은 원래 상태로 복원을 합니다. 



이 작품은 꽤 흥미롭습니다. 군초소 같은 건물이 철조망 뒤에 있고 그 뒤에 키치적인 모조 조각품들이 있습니다. 조각이라고 하기엔 상업 용도의 소품이네요.


빛이 바래서 독일 군복이 되어버린 미군이 카빈 소총을 들고 있는 모형이 있네요. 



그 옆에는 치마를 올리고 있는 마릴린 먼로와 황금말이 있습니다. 무슨 카페 마당 같아 보이네요. 여기가 어딜까요? 그러나 이런 공간은 전국에 꽤 많이 있습니다. 참 천박스럽지만 이게 또 한국적 풍경이죠


스페이스9는 이렇게 2층으로 되어 있습니다. 나무로 된 지붕이 노출되어 있습니다. 


예전엔 이곳이 공장 건물이었을 같네요. 



<이건영 PL.a.net 시리즈>

가장 관심이 갔던 작품은 이건영 사진작가의 PL.a.net 시리즈입니다. 붙여서 읽으면 행성을 뜻하는 Planet입니다.
딱 봐도 이름 모를 행성 같습니다. 그런데 이 사진들은 지구에서 촬영한 사진을 둥글게 담은 사진입니다. 그것도 우리가 황폐화 시킨 결과물입니다. 

작가는 생산물 책임으로 번역되는 product liabilty(PL)라는 뜻에서 PL을 따옵니다. 제품을 제조하는 생산업자가 그 제품을 사용, 소비에 의해서 일으킨 생명, 신체의 피해와 손해에 대한 배상을 책임지는 의미입니다. 최근 세계 환경 단체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폐기처분을 제대로 하라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그 회수된 스마트폰은 폐기물로 나올텐데 지구 환경을 더럽히지 않고 깨끗하게 처리하라는 쓴소리죠. 

많은 기업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수익을 내지만 그 제품이 용도폐기되면 지구를 오염시키는 물질이 됩니다. 이는 생산자가 제품 회수 및 처리까지 책임져야 한다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 생산물 책임입니다. 또한, 생산물로 인한 사람의 피해도 생산업체의 책임입니다. 예를 들어 현기차의 급발진이나 라이터에 써 있는 1억원 배상 책임 같은 것이 생산물 책임보험이라고 합니다. 여기에 그물을 뜻하는 net를 더해서 인간이 만든 공산품같은 생산물이 지구를 더럽히는 모습을 담았습니다. 


녹색의 이 행성은 딱 봐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떠오르네요. 참 아름다운 빛깔이지만 죽음의 빛깔이기도 하죠. 



참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자연과 인간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작품인데 행성 모양으로 담았네요.


스페이스9 이 공간을 자주 찾고 싶네요. 정말 꽤 좋은 전시공간입니다. 솔직히 사진전을 보는 재미보다 이런 공간을 체험하고 보는 것이 더 기분이 좋네요. 문래동 창작촌 촬영 간다면 꼭 들려 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2가 4-2 2층 | 스페이스나인
도움말 Daum 지도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임 2016.11.16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초 북쪽 외곽의 바닷가에 있는 카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