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성능은 갤럭시S7 보다 좋으면서 가격은 반값인 샤오미 Mi5 본문

IT/가젯/모바일(휴대폰)

성능은 갤럭시S7 보다 좋으면서 가격은 반값인 샤오미 Mi5

썬도그 2016. 3. 6. 10:03

중국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샤오미(Xiaomi)가 1년 6개월 만에 하이엔드 모델인 샤오미 Mi5를 출시 했습니다. 
이 제품은 최신 Soc인 스냅드래곤820를 사용했고 소니의 고성능 이미지 센서 및 광학 손떨림 보정 기능을 탑재한 카메라와 새로운 유선형 금속 형태로 디자인된 제품입니다. 
그러나 샤오미 제품 답게 가격은 타사의 동급 스마트폰의 반 가격입니다. 



가성비의 제왕 샤오미 Mi5

샤오미의 최신형 플래그쉽 모델인 샤오미 Mi5는 옆면이 둥그스름한 알루미늄 케이스를 사용한 메탈 재질의 스마트폰입니다. 요즘은 메탈 재질이 아닌 스마트폰이 없네요. 메탈 재질을 쓰면 배터리 교환은 안되지만 얇게 만들 수 있고 디자인적인 면에서는 큰 강점이 되기 때문에 많이들 사용하네요.



액정 디스플레이는 5.15인치 (1920 x 1080)를 이며 밝기를 자동 조정하는 썬라이트 디스플레이를 사용해서 직사광선 아래에서도 화면을 보기 편합니다.  홈 버튼에는 지문 인식 기능도 있습니다.

퀄컴의 하이엔드 SoC인 스냅드래곤 820(쿼드코어)을 사용했습니다. Antutu 벤치마크 점수는 무려 14만 점으로 스냅드래곤 810의 2배 이상입니다. 뉴스 기사를 보면 갤럭시S7은 11만점이고 곧 나올 LG G5는 13만점입니다. 

LPDDR3보다 2배 빠른 LPDDR4를 사용했으며 3GB가 장착되었습니다. Pro 모델은 4GB가 탑재 되었습니다. 저장장치는 eMMC 5.0대비 87% 빨라진 UFS2.0 플래시 메모리를 사용했습니다. 표준 모델은 32GB/64GB 저장공간을 제공하고 Pro모델은 128GB를 제공합니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6.0 마쉬멜로우 기반으로한 MIUI7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3,000mAh이고 나노SIM 듀얼 슬롯 탑재 되었습니다. 

Type-C의 USB 포트를 사용하고 퀵차지3.0를 사용합니다. 제가 지금 쓰고 있는 LG G4는 퀵차지2.0을 사용하는데 퀵차지2.0 기능을 지원하는 충전기(LG는 왜 이런 걸 번들로 안 주는지 참!!)를 사서 사용해보니 30분이면 반 정도 충전해서 배터리 광탈에 대한 공포가 확 줄었습니다. 

크기는 144.5 x 69.2 x 7.25mm로 두께가 경이적으로 얇긴 얇네요. 무게는 129g이고 5.15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췄습니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평이하면서 살짝 작습니다. 요즘 워낙 큰 제품들이 많아서 5.5인치도 평범해 보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4.7인치 디스플레이을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6S보다 샤오미 Mi5가 더 가볍습니다. 

LTE Cat12에 대응해서 통신 속도는 하향 최대 600Mbps를 제공합니다. 물론 VoLTE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가장 궁금하고 중요한 카메라는 4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에 후면은 1,600만 화소입니다. 이미지센서는 소니의 IMX298를 사용했는데 이 이미지센서는 4축 손떨림 방지 기능이 들어가 있습니다. 드디어 스마트폰도 4축 손떨방이 나오네요. 
Deep Trench Isolation(DTI)를 사용해서 초점 속도가 아주 빠릅니다. 
얼굴 인식 기능을 넘어서 미소 인식 기능도 있습니다. 




모델 색당은 실버, 블랙, 골드 3가지 색이 있습니다. 
2.15GHz의 CPU와 4GB메모리, 128GB의 UFS 스토리지를 탑재한 샤오미 Mi5 Pro는 블랙 모델만 뒷면이 세라믹 소재입니다.
 

판매 가격은 표준 모델이 1999위안입니다. 한화로 약 37만원입니다.
Pro모델은 2299위안으로 한화 42만 5천원입니다. 이 가격은 비슷한 성능의 갤럭시S7 32GB 모델의 650달러 78만 4천원과 아이폰6S 16GB 모델의 90만원대 가격의 절반 밖에 안됩니다. 

역시 가성비의 끝판왕이네요. 다만, 제가 샤오미 제품에 대한 불안감이 최근에 생겼습니다. 샤오미 미밴드 차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최근에 샤오미가 미밴드 앱 업데이트를 하면서 한글 버전이 에러가 발생해서 작동이 안됩니다. 지금 수 많은 사람들이 버그 고쳐서 다시 올려달라고 2주일 째 말하고 있지만 샤오미는 한국 시장을 신경 안 쓰는지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네요. 

한국 시장에 진출하겠다 어쩌겠다 하지만 이런 식의 대응을 한다면 한국에서 큰 문제가 발생할 것입니다. 아직 샤오미는 A/S가 검증 받은 회사는 아닙니다. 중국과 달리 한국은 A/S를 무척 중요시 하는 나라니까요. 

이런 불안감에도 이미 1,400만대를 출하할 예정이고 잘 팔릴 듯합니다. 

7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3.07 10:46 신고 어느 제품에든지 결국에는 A/S가 좌우 하게 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6.03.07 11:21 신고 네 이 a/s부분이 아직 검증이 안된게 샤오미에요
  • 프로필사진 기역니은 2016.03.07 23:42 한국뿐 아니라, 중국밖시장(조금 더 성숙한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A/S, 혹은 워런티 서포트는 필수입니다.
    2014년에 성공한 Oneplus의 One 폰은 스펙이나 디자인 모두 준수하고 가격도 착한데다가 주파수지원도 전세계 대부분을 지원해서 꽤 큰 성공을 했죠. 초대장이 있어야만 구매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백만대 이상 팔아치웠습니다. (이런식의 유통구조로는 재고남을일도 없고 인벤토리 관리비용도 없어서 백만대라고 하면 꽤 큰 수익을 올렸을겁니다)
    하지만 Two나 그이후 모델들이 그리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한게 바로 워런티 서포트라고 하더군요.
    중국회사 특유의 사후지원미흡에 많은 유저들이 실망한것같습니다.
    안그래도 애플이나 삼성같이 아무데나 가거나 전화해서 뭐라 따지면 바로바로 결론이 나는것과 반대로, 웹사이트에서 티켓을 열고 상황을 설명한 후, 며칠 (심하게는 2주후에 답이 왔다고도 하더군요)후 답으로는 '비디오로 찍어서 보내봐라(...)'라고 하고, 어떤 유저들은 비디오로 찍었더니 지원안되는 포맷이라 확인이 안된다, 동영상사이트에 올려라라고 또 며칠후 답장이 와서 유투브에 올렸더니 '중국에선 유투브가 안된다'라는 답장..이런식으로 거의 한달이 지났다고 하더군요. 속터져서 다음부턴 절대 안산답니다.

    샤오미 또한 사실 내수시장이 대부분인지라, 굳이 한국시장을 무시한다기보다는, 중국 내수시장 말고는 쏟을 여력이 많지 않으리라 판단됩니다.

    중국의 기술력은 이미 5년전까지만해도 '대륙의 실수'가 이젠 '대륙의 본모습'이 되었지만, 진정한 하이엔드제품은 경험이 쌓여야 가능하고, 사후지원 또한 돈이 많거나 기술력이 좋다고 되는게 아닌지라..이부분은 아직 좀 시간이 필요할것같습니다. 오히려 이미 다른 아시아나 유럽, 북미시장에 본격적으로 발을 들이고 있는 화웨이나 ZTE가 샤오미보단 이쪽으론 더 잘할것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6.03.08 00:30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샤오미 미밴드로 된통 당하고나서 샤오미의 실체를 살짝 알게 되어서 앞으로는 샤오미 노래 안 부를려고요. 말씀처럼 화웨이가 더 나아 보이네요.
  • 프로필사진 기역니은 2016.03.08 01:08 저야말로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곳에 와서 보고 배우고 느끼는게 참 많네요.
    '가성비'에 그런것도 한몫하겠죠. 사후지원등 제품자체가 아닌곳에서 비용절감을 함으로서 제품의 가격을 낮출수있겠죠..중국이 아직은 사후지원을 중요시해야할만한 시장도 아니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16.03.09 22:32 신고 가성비에서는 끌리지만
    윗분 말씀대로 as등에서는 좀 걸리네요.
  • 프로필사진 소요 2017.02.20 19:52 샤오미 미5 품질과 성능은 갤7보다 좋은데 as는 포기하는게 좋죠. 우리나라에 정식진출하면 그문제도 해결될텐데 삼성에서 가만있지않겠죠. 애플도 내쫒기위해 열심인데 샤오미까지 들어오면 여론조작 선동알바들 더고용해야하겠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