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SLR이야 전문가와 초보의 차이가 바로 드러납니다. 처음 DSLR을 다루는 사람들은 버튼이 너무 많아서 많이 어려워하죠. 반면 전문가는 모든 버튼을 능수능란하게 사용합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을 때는 전문가나 일반인이나 조작하는데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어차피 노출이나 셔터스피드 조리개 모두 스마트폰 카메라가 자동으로 설정해 주기 때문이죠

그러나 다른 것이 있습니다. 그건 바로 구도입니다.

사진 잘 못 찍는 사람들은 구도가 허술합니다. 사람 몸을 반토막 내거나 머리를 자르거나 너무 한 가운데 피사체를 두려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사진이 밋밋하거나 메시지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전 사진 입문자에게 카메라는 내려 놓고 가까운 도서관에 가서 서양의 고전 명화가 잔뜩 담긴 책을 보고 오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그 고전 명화들이 완벽에 가까운 구도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구도, 이게 중요합니다. 스마트폰으로도 멋진 사진을 찍는 사람은 구도를 잘 압니다. 그러나 이 구도를 잘 알려면 사진 관련 책을 읽고 많이는 아니더라도 연습을 좀 해야 합니다. 구도는 그때 그때 다르니까요. 그래서 다른 것은 다 카메라가 알아서 해주지만 구도 만큼은 인간이 정해야 하기 때문에 마지막 남은 인간의 영역이라는 소리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 구도 마저도 스마트폰이 안내하는 앱이 나왔습니다.


좋은 구도를 안내하는 스마트한 카메라앱 Camera51

어어! 그 구도 보다는 카메라를 살짝 들어 올려서 이 구도로 찍으면 더 좋아!라고 옆에서 누군가가 코치 해주면 구도를 보는 눈이 쉽게 늡니다. 물론, 그렇게 배운 구도를 나중에는 나만의 구도, 혁신적인 구도를 발견하면 그때 부터 내 사진이 되겠지만 그 전에는 스키를 탈 때 옆에서 조언을 해주듯 옆에서 안내를 해주면 좋습니다. 

카메라 앱 Camera51은 이런 구도 안내자 역할을 하는 앱입니다. 


Camera51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실행 시키면  스크린에 카메라를 이동 시키라는 표시가 나옵니다. 스마트폰을 안내하는 위치까지 이동시키면 안내가는 가이드 애니메이션이 사라지고 그 구도로 촬영을 하면 됩니다. 



사용법은 너무 간단해서 딱히 설명할 것이 없을 정도입니다. 


셀카를 찍을 때도 좀 더 좋은 구도의 셀카를 찍을 수 있게 구도를 안내해 줍니다. 



멋진 구도로 안내 해주는 구도 가이드 앱 Camera51, 마치 자전거 처음타는 아이들을 위한 보조 바퀴가 달린 자전거 같네요. 
이 흥미로운 카메라 앱은 놀랍게도 무료입니다

홈페이지 http://www.camera51.com/ 에 가면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dayak.com BlogIcon 바다야크 2014.10.06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 멋진 어플 이군요. 사진을 찍을 때면 구도 때문에 망설이는데 당장 설치해야겠어요. ^^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4.10.06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실전 테스트 했는데 그런대로 안내는 잘 해주는데 인물은 좋지만 풍경 사진은 높은 퀄리티는 아니더라고요. 바다야크님 정도면 저런 가이드 앱 안 쓰셔도 될 듯 한데요

  2. 또리아빠 2014.10.08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용은... coming soon 인듯요... 어플 홈피 오른쪽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