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속사 촬영에 좋은 카메라 스트랩 블랙래피드 RS-SPORT. DSLR스트랩 본문

사진정보/사진에관한글

속사 촬영에 좋은 카메라 스트랩 블랙래피드 RS-SPORT. DSLR스트랩

썬도그 2014. 8. 18. 20:01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좋아하는 사진 스타일은 다 다릅니다. 어떤 분은 풍경 사진을 좋아하고 어떤 분은 인물 사진을 좋아합니다. 저는 풍경 사진을 좋아했지만 점점 스트리트 포토그래퍼 스타일로 옮겨가고 있습니다. 풍경 사진에서 느낄 수 없는 우연성이 스트리트 포토그래퍼의 매력입니다. 

카메라를 어깨에 메고 인사동 같은 사람들이 많은 거리에서 스냅 사진을 찍으려면 불편할 때가 많습니다. 카메라 사면 제공하는 카메라 스트랩(카메라 줄)은 어깨에 메면 잘 흘러 내리고 목에 걸면 걸어다닐 때 카메라가 덜렁거려서 불편합니다. 크로스로 메면 그나마 좀 낫긴 하지만 촬영을 한 후 카메라를 허리에 가도록 카메라 스트랩을 조정해 줘야 합니다.

이게 참으로 불편합니다. 

특히 속사 촬영을 해야 할 경우 카메라를 들어 올리는 시간이나 촬영하기까지 시간이 좀 걸려서 '결정적 순간'을 촬영할 때 많이 불편합니다. 길거리나 여행지에서  카메라를 메고 사진을 찍다 보면 이 결정적 순간들을 자주 만나는데 이 순간을 카메라 가방에서 카메라를 꺼내거나 카메라 스트랩 조정하다가 그 순간을 놓치면 참으로 안타깝죠. 

그래서 최근에 속사 촬영에 적합한 DSLR 카메라 스트랩이 많이 출시 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블랙래피드사의 RS-SPORT입니다. 


속사 촬영을 제공하는 DSLR 스트랩 블랙래피드 RS-SPORT

지난 2주 동안 블랙래피드의 RS-SPORT라는 슬링 카메라 스트랩을 체험해 봤습니다. 
블랙래피드(
http://www.blackrapid.com/)는 카메라 스트랩 전문업체입니다.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는데 주로 속사 촬영과 편의성에 중점을 둔 기능성 카메라 스트랩을 주로 제조합니다. 


제품을 제품 박스에서 꺼내보니 간단한 설명서와 함께 검은색의 블랙래피드 RS-SPORT 카메라 스트랩이 들어 있습니다. 



보통 카메라 스트랩은 설명서가 필요 없습니다. 그냥 카메라에 끼고 사용하면 됩니다. 그러나 이 블랙래피드 스포츠는 기능성 제품이기 때문에 간단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설명서는 영문이지만 위와 같이 사용 방법을 그림으로 담아서 쉽게 사용법을 익힐 수 있습니다. 

이 설명서를 보고서도 처음에는 어떻게 차야 하는지 헛깔리더군요. 익숙하지 않아서 이리저리 하다가 블랙래피드 스포츠를 차는 방법을 알았습니다. 


블랙래피트 RS-SPORT 카메라 스트랩의 특장점

블랙래피드 RS-SPORT 카메라 스트랩인 긴 어깨패드와 줄로 구성 되어 있습니다. 어깨패드가 폭신폭신해서 장시간 촬영해도 어깨가 아프지 않습니다. 


붉은 R이 박혀 있는 부분이 어깨 전면에 와야 합니다. 다른 스트랩과 다른 점이 2개가 있습니다. 하나는 앞쪽 어깨에 클립을 낄 수 있는 보조 스트랩이 있는 것과 카메라 삼각대 나사 구멍에 끼는 카메라 고정 부분입니다.



 블랙래피드 스포츠는 기본적으로 크로스 카메라 스트랩입니다. 크로스로 어깨에 메면 전면 하단에 클립을 끌 수 있는 것이 있습니다. 이 클립에 어깨 보조선을 끼면 됩니다. 어깨 보조선이 왜 필요할까요? 그건 크로스로 멘 카메라 스트랩이 어깨에 고정하는 역할을 합니다. 예를 들어 카메라 스트랩을 메고 다니다보면 스트랩이 목쪽이나 어깨에서 벗어날 수가 있습니다. 특히 속보나 뛰거나하면 어깨끈이 어깨에서 이탈할 수 있습니다. 이걸 보조 어깨선이 고정시켜줍니다. 



또 하나의 특징이자 장점은 카메라에 거는 고리입니다. 보통의 카메라 스트랩은 DSLR어깨 양쪽에 카메라 스트랩을 겁니다. 이렇게 카메라 스트랩을 DSLR 양쪽에 걸고 목이나 어깨 또는 크로스로 메면 카메라가 정면을 바라봅니다. 카메라가 정면을 바라보면 이동할 때 덜렁거려서 아주 불편합니다.  특히 줌망원렌즈 같이 길이가 긴 렌즈를 끼면 덜렁거림은 더 큽니다. 

그러나 이 덜렁거림을 줄여주는 방법이 있는데 DSLR 양쪽 어깨가 아닌 DSLR 밑바닥에 있는 삼각대를 고정하는 나사구멍에 카메라 스트랩을 달면 기본적으로 카메라 본체와 렌즈가 땅을 향하게 됩니다. 블랙래피드 RS-SPORT(스포츠)는 이 삼각대 나사구멍에 스트랩을 고정해서 사용하는 제품입니다. 

제품 하단에 있는 이 소켓을 스윙링이라고 합니다. 스윙링은 360도 자유롭게 움직입니다. DSLR과 삼각대 나사구멍에 연결하는 부분에는 고무패드가 있어서 DSLR에 상처를 내지 않고 고정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고정할 수 있는데 카메라와 스트랩이 연결하는 부분이 이 삼각대 고정나사 밖에 없어서 좀 불안해 보였습니다. 만약 들고 다니다가 저 나사가 풀려서 떨어져 나가면 어쩌나? 하는 약간의 공포가 있었는데 직접 꽉 조이면서 느낀 것은 튼튼하다는 것입니다. 고무패드 부분이 완충 역할도 하지만 고정할 때 확실한 고정을 해주네요. 


스윙링 위에는 등산가들이 쓰는 자일고리 같은 버클이 있습니다. 이 버클을 안쪽으로 눌러서 스윙링에서 스트랩을 빠르게 뺄 수 있습니다. 스윙링은 나사 구멍에 넣고 스트랩만 뺄때 아주 쉽고 빠르게 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잘못 눌러서 버클과 스윙링이 분리가 되면 대참사가 일어나죠. 그래서 이 버클을 실수로 안으로 누르지 않게 잠금장치로 가려주면 버클과 스윙링이 실수로도 분리가 되지 않습니다. 


블랙래피드 RS-SPORT 착용법

카메라 스트랩에 웬 착용법?이라고 하시겠지만 이 제품은 기능성 제품이고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아서 좀 헛갈리기도 합니다. 저도 처음에는 어깨에 우격다짐으로 걸었다가 앞뒤가 거꾸로 되어서 다시 빼내서 걸었습니다. 특히나 어깨 보조 끈을 달기가 익숙하지 않더라고요. 

착용법은 어렵지는 않습니다. 먼저 붉은 R이 있는 쪽을 앞으로 한채 크로스로 맵니다. 그러면 뒤 어깨패드에 달려 있는 어깨 보조끈이 달랑 달랑 거립니다. 그걸 집어서 겨드랑이쪽으로 빼서 앞에 껴주면 됩니다. 그러나 붉은R을 어깨 뒤로 가게 해서 메도 상관은 없습니다. 편한대로 착용해도 됩니다. 


위와 같이 겨드랑이 사이로 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거 한 두번 메보면 금방 익힙니다. 익숙하지 않아서 그렇지 착용법이 어려운 것은 아닙니다. 


스트랩을 메고 난 후에 스윙링을 카메라 하단의 삼각대 나사구멍에 꽂은 후에 자일고리 같이 생긴 버클을 눌러서 스윙링에 꽂으면 끝. 사진에서 보면 알 수 있듯 기본적인 카메라 방향은 카메라가 뒤집혀 진 형태입니다. 


셔터 찬스나 결정적 순간을 발견하면 허리에 있는 카메라를 들어 올린 후에 촬영을 한 후 


카메라를 내려 놓으면 알아서 허리춤으로 갑니다. 따라서 손이 아주 자유롭습니다. 보통의 카메라 스트랩은 이동할때마다 카메라 스트랩이 덜렁거리거나 움직여서 가끔 카메라 스트랩 위치를 조정해 줘야 하는데 이 블랙래피드 RS-SPORT는 카메라 스트랩 위치 조정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블랙래피드 RS-SPORT 사용기

블랙래피드 스포츠를 한 2주 사용하면서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편하다는 것입니다. 저 같이 길거리 사진이나 여행 사진을 주로 찍는 분들은 빨리 찍고 다음 동작을 할 수 있어서 편했습니다. 속사 스트랩 답게 빠르게 카메라를 눈 앞으로 올려서 촬영 후에 바로 내려 놓고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이 속도가 이 제품의 가장 큰 매력입니다. 


그 다음이 편의성입니다. 통기성과 쿠션감이 좋은 어깨 패드는 장시간 메고 다녀도 어깨에 무리를 주지 않습니다. 


그런데 스트랩 중간에 이런 게 있더군요. 이게 뭔지 몰랐는데 사용하다 보니 이 고정칸막이 같은 범퍼의 역할을 하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 범퍼의 역할은 카메라를 올리고 내리는 간격을 제어해줍니다. 예를 들어서 이 범퍼를 막아 놓으면 허리에 있던 카메라를 쑥 올려서 눈높이까지 쉽고 빠르게 올릴 수 있습니다. 이 범퍼를 눈 높이까지 올린 곳에 막아 놓으면 카메라는 더 이상 올라가지 않습니다. 따라서 카메라를 올릴 수 있는 높이를 제어해줍니다. 범퍼는 2개가 있는데 카메라를 올려 놓고 내려 놓는 간격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2주 동안 사용하면서 빠른 속사에 좋은 제품이라서 아주 큰 만족감으로 사용했습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을 적자면 
블랙래피드 스포츠 스트랩이 스윙링과 버클이 아주 자유롭게 움직이다 보니 카메라가 위와 같이 카메라 거꾸로 메달려 있기도 하지만 

이렇게 움직이기도 합니다. 이게 고정이 되지 않다 보니 카메라가 덜렁거리는 느낌이 있습니다. 이 덜렁거림을 어느 정도 제어해줄 수 있는 기능이 있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이 덜렁거림과 함께 번화가에서 사람들이 손이나 몸으로 툭툭 칠 경우가 있는데 그걸 경우는 스트랩 길이를 짧게 한 후에 DSLR을 허리가 아닌 몸 앞쪽으로 범퍼를 이용해서 고정 시키면  카메라가 덜럴 렁 거리는 것도 줄이고 사람들이 카메라를 치는 것을 줄일 수 있습니다. 


300mm 줌렌즈를 껴봤는데 300mm라는 무거운 무게도 잘 견디고 오히려 무거워서 그런지 덜렁거림도 적습니다. 
편의성도 좋고 속사 촬영에도 좋은 제품이네요. 


카메라 스트랩 길이 조절은 항상 고민입니다. 줄이고 늘리기가 쉬운 스트랩도 있지만 어려운 것도 있습니다. 이 제품은 카메라 스트랩 줄의 길이를 아주 간단하게 늘렸다 줄였다 할 수 있습니다. 매듭 부분을 살짝 올리면서 아랫줄을 당기면 스트랩이 길어지고 윗줄을 당기면 스트랩이 줄어듭니다. 스트랩 길이 조절을 아주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속사 촬영에 좋은 블랙래피드 RS-SPORT

블랙래피드 RS-SPORT 카메라 스트랩을 한 마디로 정의하면 빠르고 편리하다입니다. 
먼저 카메라를 메고 촬영을 하고 다시 카메라를 내려 놓는 속도가 아주 빠릅니다. 사진을 찍고 바로 이동하는 여행사진이나 길거리 사진을 많이 찍는 분들에게 어울리는 제품입니다. 

여기에 렌즈 교환도 빠르게 할 수 있습니다. 보통의 카메라 스트랩은 카메라 렌즈 교환할 때 목이나 어깨에 걸린 카메라 스트랩을 벗은 후에 렌즈 교환을 합니다. 그러나 블랙래피드 스포츠 스트랩은 스윙링에서 버클을 분리하면 카메라 본체를 떼어낼 수 있습니다. 이 상태에서 렌즈를 교환한 후에 다시 버클을 스윙링에 걸면 스트랩을 벗지 않고서 렌즈 교환을 할 수 있습니다. 


길거리 사진과 여행사진 등 이동하면서 사진을 많이 찍는 분들에게는 괜찮은 아이템이네요. 다만, 스윙링과 버클을 고정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서 카메라가 심하게 덜렁 거리는 것을 막는 기능이 들어가면 더 좋은 제품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블랙래피드 RS-SPORT 제품 정보 더 알아보기 


- 본 리뷰는 제품 체험단으로 제품을 무상 대여 받아 체험 후 작성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