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을 좋아하고 사진작가를 여기에 많이 소개하면서 자연스럽게 한국의 사진계를 틈틈이 어깨너머로 담 넘어로 볼 기회가 많았습니다. 좋은 사진작가님과 짧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이런 소명의식을 가진 거룩한 분이 계시기에 사진이 고귀하다는 생각도 드는 경우도 꽤 있었지만 반대의 경험도 꽤 있었습니다.

이 사진계도 미술계 아니 예술계와 마찬가지로 학연 지연이 가득한 생태계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적잖이 실망도 했습니다. 
사진계는 순수하고 고귀한 생태계가 흐를 것이라는 제 순진한 생각은 이제는 많이 사라졌습니다. 사진계도 대한민국 사회의 일부이고 크게 다르지 않더군요. 그럼에도 사진계가 다른 예술계나 다른 대한민국 사회와 맑다고 느낀 이유는 혼자 작업하는 사진작가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교류가 많지 않으면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기 편하기도 하지만 외부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고 덜 때가 탄다고 할까요?


금강송을 찍겠다고 금강송을 잘라버린 사진작가가 아닌 사진진상

한 유명 사진작가가 금강송을 찍겠다면서 앵글에 방해가 되는 다른 금강송 11그루와 활엽수 14그루를 불법으로 잘라 버렸다가 들통이 나서 500만원의 벌금을 냈다는 뉴스가 절 우울하게 하네요. 

이 뉴스는 오늘 '배철수의 음악캠프' 시작멘트에서도 소개했는데 들으면서 한국 사진작가들 얼굴에 x칠을 한 사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충격적인 뉴스는 페이스북에서도 많이 회자가 되고 있습니다. 이 작가는 금강송 같은 소나무 사진을 판매해서 1점에 4~500만원을 주고 팔 정도로 꽤 인기 있는 사진작가입니다. 사진 1점에 400~500만원에 판매한다는 것은 꽤 비싼 가격에 판매하는 것입니다. 그림처럼 유일체가 아닌 무한 복제가 가능한 매체라서 사진 판매가격이 낮을 수 밖에 없는데 꽤 비싼 가격에 판매가 되네요

이 작가의 사진들을 검색해서 보니 사진들은 꽤 잘 찍긴 합니다. 그러니 잘 팔리겠죠. 전국의 기이한 모습 또는 우람한 소나무 사진을 찍고 판매를 하고 있는데 그 사진들이 그 소나무를 방해하는 주변 나무들을 가차없이 잘라 버렸다는 모습에 분노가 끌어 오르네요

이런 모습은 이미 익숙한 풍경입니다
그 유명한 주산지에서 자신들의 앵글에 방해가 되는 나뭇가지가 있으면 톱으로 잘라 버리는 사진진상들이나 예쁜 야생화를 찍고 다른 사람이 못 찍게 꺾어 버리는 행동들은 한국에서는 아주 흔한 풍경입니다

이런 사진진상들은 능력은 안 되고 욕심만 많은 일부 생활 사진가들의 행동이라고 치부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마츄어도 아니고 프로가 저런 행동을 아주 자연스럽게 했다는 것은 이 사진작가가 도덕성이 없다는 증거이기도 합니다. 앞으로는 하지 않겠다고 한 인터뷰를 보면 자신의 잘못은 어느 정도 알고 있었지만 돈 때문에 쉽게 그런 파렴치한 행동을 한 것 같기도 하네요

보통 이런 행동을 하면 사진작가협회에서 큰 제재를 해야 합니다. 그래야 사진작가들의 명예에 큰 훼손이 일어나지 않지만 한국은 사진작가협회가 있긴 하지만 그냥 독립된 그들만의 리그라서 제재를 할 수도 없습니다. 또한, 소나무 찍는 작가가 그 협회 소속회원이 아니면 더더욱 불가능하죠. 그렇다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면 그 작가의 작품을 안 사주면 됩니다. 한국에서 법보다 명예보다 더 무서운 것이 돈이니까요

그러나 장담하는데 이번 사건은 하나의 헤프닝으로 끝나고 소나무 작가의 사진은 계속 고가로 팔려 나갈 것입니다. 소나무 사진 찍기 위해서 주변 나무를 베어 버렸다는 뉴스 기사를 봐도 "자르면 어때? 그게 무슨 큰 잘못인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사진을 꾸준하게 사줄 것입니다. 

소나무의 아름다움을 위해서 소나무를 잘라도 괜찮다고 여기는 분들이 사진을 사가겠죠. 





사진작가라고 부르기에 창피한 사진작가들

대한민국 사진작가협회는 사진관 하는 분들이 모여서 만든 단체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사진작가라고 말하면 생각하는 예술 사진을 하는 사진작가들이 모여서 만든 단체가 아닌 상업 사진가들이 만든 단체입니다. 

따라서 정확하게는 대한민국 사진가협회라고 해야 함에도 작가라는 이름을 쉽게 붙여 버립니다.
그렇게 모인 사진작가협회는 수 많은 구설수에 오르게 됩니다. 대한민국 사진대전의 대상 작품이 뇌물을 받고 뽑아줬다가 걸리기도 하고 포토샵을 이용한 합성 사진을 풍경 사진인 양 당당하게 전시를 하는 등 눈꼴시려운 모습이 꽤 많았습니다. 

사진가 유일한 단체가 이렇게 허술하게 운영되니 사진계에는 정화 능력이 없습니다. 
작년에는 한 사진작가라는 분이 멋진 새 사진을 찍겠다면서 새의 다리에 접착제를 붙여서 나뭇가지에서 떨어지지 않게 하고 사진을 찍는 행동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놀라웠던 것은 그 뉴스가 크게 화제가 되었고 손가락질을 했지만 그 작가분  서울포토페어에 사진을 들고 나와서 판매를 하더군요. 정화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 안 하는 한국 사진계입니다. 이런 사진가가 어디 한 둘이겠습니까?  부정한 행동 또는 몰상식적인 행동을 하고 걸리면 어! 미안이라고 하고 끝난다면 이런 사진작가들은 또 생길 것입니다.

일부이긴 하지만 사진작가들이 이럴진데 아마츄어 사진가들은 어떻겠습니까?  유명한 출사지에 가서 진을 치고 있다가 찍고자 하는 피사체 앞에 나뭇가지가 있으면 톱으로 잘라 버리고 수십 명이 몰려서 사진 찍는 진상극을 펼치고 있습니다.  야생 동물이 움직이지 않은다면서 돌맹이를 던지는 사람들 앵글 가린다면서 반말로 비키라고 하는 사람들 이런 사진진상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저도 사진 찍다보면 보기 드문 현상이나 동물을 보면 흥분을 하게 됩니다. 사진을 찍기도 전에 결과물을 생각하면서 그 아름다운 풍경과 피사체 홀려서 욕심을 내게 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선을 넘어서지는 않습니다. 상식을 어기면서 까지 찍을 사진은 생각보다 많지 않고 사진 촬영 과정도 사진에 담기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이 결과물만 볼 것 같지만 어떻게 찍게 되었는지 꼭 물어봅니다. 그럴 때 상식을 넘어선 행동 또는 불법을 했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없다면 상식과 법을 넘지 말아야 합니다. 단, 사회 고발 목적이나 세상을 환기 시키기 위한 행동이고 어떠한 처벌도 받겠다면서  당당하게 한 행동이면 몰라도 그런 행동이 아니라면 선을 넘어서지 마십시요. 

자신이 사진 진상인지 아닌지 항상 자기검열을 했으면 합니다. 사진은 세상을 바라보는 창이기도 하지만 나를 담는 거울이기도 합니다. 사진에는 다른 사람의 얼굴과 풍경이 담기지만 사진가의 시선도 담깁니다. 

덧붙임 : 1960년대에 생긴 한국사진작가협회는 사진을 하는 모든 사람들이 가입했습니다. 당시는 사진작가 개념도 없던 시절이라서 주로 사진관 하던 분들이 주축이 되어서 가입을 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풍경사진과 같은 구상사진이나 예술사진을 하는 (그러나 정작 예술 사진작가들은 거의 가입을 하지 않는) 단체로 변했습니다. 현재 사진관하는 분들이 모여 있는 단체는 한국프로사진협회가 따로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혹시나 오해할까 싶어서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7.14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 즐건 하루 되세요.

  2. Favicon of https://ocer.kr BlogIcon OCer 2014.07.14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론 눈으로.. 마음으로 담을 줄도 알아야 하는데 말이죠.

  3. Favicon of https://dailygrim.tistory.com BlogIcon 금빛귤 2014.07.14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니까요... 그야말로 만들어 내는거죠. 아니 작가..도 안되겠네요. 家는 그 분야에 일가(一家)를 이룰 정도의 사람한테 붙이는건데 -家라는 말도 아쉽습니다. 저런 분은 작자라고 부르기로 하죠.

  4. BlogIcon 김작가 2014.07.15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정말 화가나네요 저러면서까지 사진을 찍고싶을까요? 썬도그님의 블로그의 영화가 생각나네요~사진가가 만나기어려운동물을 찍지않고 방해하지않기위한 그런 내용이었던거같은데 그렇게까진 아니더라도 저건 정말진상들이군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4.07.15 0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해 본 영화 중 1위인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에서 나온 말이죠. 사진으로 위대한 순간을 방해하고 싶지 않다는 말이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5. BlogIcon 샘이 2014.07.15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범죄자이지요.

  6. 2014.07.15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포스팅 너무 좋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7. Favicon of https://www.lucki.kr BlogIcon 토종감자 2014.07.15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포스팅 너무 좋네요. 페북에 공유해갑니다. ^^
    금강송을 자르고, 새다리에 접착제 붙인 이야기에 갑자기 혈압이 확오르네요. 세상에 그런 사람이 다 있군요.
    그림을 그리고, 사진을 찍는 분들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남들보다 더 잘 볼 줄 알고, 그만큼 자연을 더 사랑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저 사람들은 그저 그런 것들을 돈으로 보고 있었군요. 벌금 5백? 너무 약합니다. 사진작가로서 생황를 못하도록 1-2년 동안 그 작가의 전체 사진 판매 조치 금지 등의 실질적인 처벌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벌점제도 도입해서 몇점 이상이면 사진작가로 영원히 활동 못하게 한다든지 말이죠.
    그런 자연을 존중하는 마음도 없는 사람들이 찍은 사진에서 무엇을 느낀다는 것 자체가 가식이네요.

    저도 가끔 놀러가서 사진을 찍고 있을 때, 대포만한 사진기 들고온 사람들이 찍고 있는 제 앞에 갑자기 사진기를 확 들이 밀면서 야, 비켜봐. 이럴때가 있습니다. 전 끝까지 저보다 늦게 오셨으니 다 찍을 때 까지 기다리세요. 라고 이야기 하는데, 대부분 그럴 경우 기다리지만, 가끔 욕하는 사람도 있어요. 정말 그런 사람들은 카메라 사용도 못하게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예의도 없고, 개념도 없고, 그런 마음으로 남긴 사진에 뭐가 남을거라 생각하는지...

    침튀기며 흥분하다 갑니다. ㅎㅎ

  8. badride 2014.07.15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몰상식한 사람들을 보면 차라리 레이싱 모델 사진 찍는 분들이 더 순수해보입니다.

  9. BlogIcon 일장춘몽 2014.07.16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이없고 황당한 일이
    뉴스보고 분노가 치밀어 오르더라구요
    썬도그님 글 페북에 공유좀 할게요

  10. BlogIcon 현프로 2014.07.16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체명 오류가 있습니다.
    대한민국 사진단체중 규모가 큰데는 한국프로사진협회와 한국사진작가협회가 있고요,
    사진관을 운영하는 상업사진 단체는 "한국프로사진협회"이고요,
    픙경사진/예술사진을 주로 찍는 단체가 "한국사진작가협회"이고요, 그외 한국디지털사진가협회, 한국프로사진가협회 등이 있습니다.
    또한, 대한민국 사진대전의 대상 작품이 뇌물을 받고 뽑아줬다가 걸린 단체도 "한국프로사진협회"는 아닙니다.

  11.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4.07.16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정말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 벌어지네요...

  12. 추억도마뱀 2014.07.17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게 뉴스를 접하고 분명히 썬도그님이 한마디 할 것 같아 들렸습니다.
    몰상식이 통하는 상황, 이런 것들이 올바로 처리되지 않고 쌓여서 여전히 세월호 사태와 같은 일들을 만나게 되는 게 아닌가 합니다.
    계속 분노만 쌓이게 하는 군요
    그래서 홧병이 우리 정서가 되어 버린 거 아닌지
    그냥 돈 오백만원? 금강송 11그루만 해도 어떻게 그런 금액이 나온 건지
    그러지 말고 여태 불법으로 잘라낸 모든 나무들 아주 실랄하게 본인이 찍어서 자신의 작품사진들과 양쪽에 들고 광화문 광장 같은 곳에서 "내가 그랬습니다." 어깨띠 두르고 있으라고 하면 안되나요.
    잘라낸 모든 나무들의 수령의 100분의1정도 시간만큼... 아주 관대하지 않으려나

  13. 헐~~~ 2014.07.20 1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둥지서 날지도 못하는 어린새를 나뭇가지에 나란히 놓고 찍는 사람
    또 나뭇가지나 여러 장애물로 가려진 곳에서 천적들을 피해 지은 둥지가 잘 안보인다고 하여
    나뭇가지등 장애물을 모두 제거하여 천적들에 공격대상이 대기도 하고
    진귀한 사진이랍시고어린새들을 서로 잡고 있는것 처럼 찍기 위해 뽄드로 붙이는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는 현실이 그저 개탄 스럽기만 합니다

  14. Favicon of https://tayaky80.tistory.com BlogIcon 다마네기다 2014.08.06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예술입니다. 아름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