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빈센트 반 고흐 그 우울한 무채색 하늘의 시기(고흐1편) 본문

문화의 향기/미술작품

빈센트 반 고흐 그 우울한 무채색 하늘의 시기(고흐1편)

썬도그 2007. 9. 9. 09:02


빈센트 반 고흐는 우리에게 가장 사랑받는 화가중에 한 사람입니다.
그의 강력한 색채는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과 영감을 주고  그의 강력한 붓터치는 우리의 머리속을
마구 헝크러 트릴 정도로 그 느낌이 아주 강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우리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있을까요?

광기의 천재?
귀를 자른 미친화가?
가장 비싼 그림을 그리는 화가중 한사람?
고독한 사람?
비참하고 고독하게 살다간 천재화가?


네 다 맞는 말입니다.  빈센트 반 고흐는   불꽃같은 짧은 생을 살다가 산화해 갑니다.
빈센트가  어렸을때 부터 체계적으로 그림을 배우고 자란것은 아닙니다. 그가 붓을 들기 시작한것은 27살이였
습니다.  지금 화가로써 27살이라도 늦은 나이지만  그 당시 수명이 그리 길지 않았던 시절에는 중년에 막 접어들어 제2의 인생을 시작할 나이였죠.


빈센트는  목사의 아들로 태어납니다.  17세기 네덜란드는  구교인 카톨릭교에 반기를 들어  종교개혁을 한
칼팽파의  프로테스탄티즈의 교회들이 많이 생겼구  그 교회들을 이끄는 목사라는 직업이 있었습니다.
목사는 아들을 가질수 있죠.  그런 목회자 집안에서  빈센트는 태어납니다


그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러 일부러  어둡고 추운 사람들을 찾아나섭니다. 벨기에의 탄광촌에 혼자 가서
전도를 하고 그들과 함께 생활하지만  결과는 좋지는 않았죠.   그는 정말 사회의 어두운곳에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려고 노렸했으나 현실의 발앞에 놓은것은   선교회에서 그를 선교사자격을 박탈합니다.

그 이유는   그의 죽음과도 일맥상통합니다.


너무 열정적이다.



그런 그는 자신의 열정을 쏟을 곳을 찾다가 붓을 들게 됩니다.
미술교육 한번 제대로 배운적 없는 그가 붓을 들고 창녀촌과 슬램가를 배회하면서 창녀들을 그립니다

그때 만난것이 클라시나 브르니(보통 시엔이라고 부릅니다)라는 늙은 창녀에 미혼모였습니다.
클라시나 브르니의 자손들은 나중에 그녀의 손자의 DNA검사를 받아서 빈센트 반 고흐의 아들이라고 주장하지
만 밝혀진것은 없습니다.  그 만큼 두사람은 사랑했구 빈센트는  그녀에게 청혼합니다.
하지만 그녀는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클라시나 브르니라(시엔)는 애인이자 창녀입니다. 이 슬픔은 그 시엔을 그린 그림입니다.
축 늘어진 가슴을 안고 늘어진 뱃살을 움켜지고 흐느끼는듯한 세월에 대해 한숨쉬는 강렬한 포즈에
 빈센트는  그 어떤 모델보다 그녀에게서 아름다움을 느낍니다.
결국 가족의 반대와 시엔마져 부양할수 없는 경제란으로 둘은 헤어지고  공고롭게도 고흐가
자살한후 1년후에 시엔도 자살합니다.

이후 빈센트 반 고흐는  어두운 색조의 그림들을 많이 그립니다.  그 그림을 동생 테오에게 보냅니다.
동생 테오는  화랑을 운영하면서 형의 그림을 판매해줄려고 했으나 이런 어두운 그림들은  팔리지가 않습니다.
아직 습작시절인 고흐에게   이 어두운 그림만 그리던 시절 명작을 하나 그립니다. 드디어 고흐가 그림에
눈을 뜨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먹는 사람들이란 작품을 알게도니것은   동명의 단편소설인  신경숙씨의 소설에서였을 것입니다.

고단한 노동을 하는 농부의 딸로 태어난 신경숙씨의 글에서  이 고흐의 감자먹는 사라들의 얘기가 나오죠
그림은  네덜란드의 선배화가였던 빛의 마술사 램브란트의 화풍을 따라갑니다. 빛에 대한 완벽한
제어가 보이고  조명을 이해합니다. 또한 인물들은 구겨질대로 구겨진 삶을 내 보이는듯 어둡고 표정이
그리 밝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농부들은 가족들에게는 하루에 가장  행복한 시간이였을것입니다.

이 그림의 색은 감자의 겉에 묻어있는 흙과  닮았습니다.  흙을 찍어다 바른듯한 느낌의 그림
이 작품을 후  테오는  직접적으로 말합니다. 그림이 너무 어두우니    미술에 대한 큰 시장인 프랑스에 가서
인상주의 화풍을 한번 보라고 소개합니다. 물질적인 그리고 정신적인 지주였던 동생 테오의 권유로 

빈센트 반고흐는 프랑스로 출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흐와 고갱 색이 다른 두 천재가 만나다 계속 보기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