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초시공요새 마크로스도 허리우드에서 영화화 한다 본문

물건너온 소식/해외화제

초시공요새 마크로스도 허리우드에서 영화화 한다

썬도그 2007. 9. 8. 17:01

어렸을때 AFKN에서 일요일 오전에 해주었던 마크로스
미국방영제목은 로보테크였다

한국에 미군이 들어온게 얼마나 기뻤는지 몰랐다. 뭐 영어로 하니 내용은 잘 모른다
그냥  그 당시 유행하던 로봇장난감이 TV에서 나오니 그냥 넉놓고 봤다.
비디오도 보급이 안된시절에 아이들은  로봇장난감이나 로봇대백과사전이란 포켓용 서적에
나오는 로봇들만 동경할 뿐이었다.  그 당시 그러니까 80년대 초는  건담과 마크로스 2강 체재였다
건감은 변신을 못하지만  마크로스는 완벽한 트래스포머였다.  정보가 어두운 시절이라서
몇년간을 마크로스로 믿고 있었던  발키리라는 로봇은 정말 완벽한 변신을 자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bjhone.byus.net/review/20050208_re_04.jpg


보통 트랜스포머하면  자동차에서  로봇으로 변신하면  로봇에 자동차의 흔적들이 남아있다.
완벽하기 보단 자동차를 억지로 로봇화 시킨모습

하지만 마크로스의 발키리는 완벽하게  전투기와 로봇으로 변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notdigital.net/attach/1/1316050066.jpg

발키리의 변신도 좋았지만  이 영문도 모르고 봤던 만화에서 가장 놀라왔던것은  사람들이 살는 도시겸 비행선
이자 항공모함인  마크로스가  로봇으로 변신하는 모습이었다.   그 기괴한 변신에  충격을 먹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당시 80년대 초만 해도 우리나라 로봇만화라는것은 태권V혼자 나와서 악당을 처치하는 스트로였다면
건담이나 마르로스를 보면 완벽하게  전쟁개념을 도입한다.  로봇이 로봇이 아닌 하나의 병기인 모빌슈트라는
개념으로 들어있구 항공모함도 나오고   건담도  혼자가 아닌  전투기종의 한 모델이라는 점은 어린 나에게
그 스토리의 무궁무진함과 스케일에 압도당했었다.  그래서 그렇게들 제패니메이션에 빠지는걸까?


뭐 하여튼  이 로보테크는  미국에서도 빅히트를 쳤구  미국 아이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나보다.
트랜스포머를 보면서 드디어 로봇이 영화에 등장하는것을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건담이나 마크로스를
실사영화로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 있었는데 그 성원과 염원이 받아들여진것일까..  해외 언론을보니
워너브러더스사가  스파이더맨의 주인공 토비 맥과이어가 세운 제작사와 함께  이 로보테크를 영화화 하기로
했다.  일단 판권은 사들였다고 하니 이젠  본격적인 제작을 할 단계인듯하다

토비 맥과이어는 자신이 기회만 되면 직접 주인공이 될 의향도 있다고 하니 기대해 볼만할듯하다

기사 출처 http://www.actressarchives.com/news.php?id=7860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