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은 디지털 시대라서 필름이 필요 없지만 필름 사진을 여전히 사용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필름 카메라의 독특한 분위기와 색감 그리고 사용감 때문입니다. 즉석에서 바로바로 사진을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은 편리하긴 하지만 우연성을 상당히 떨어트리는 기술입니다. 잘못 찍힌 사진은 10초도 생각 안 하고 지우죠.

그러나 필름 카메라는 잘못 찍혔는지 바로 알 수 없고 인화를 해 봐야 압니다. 현상 인화를 한 후 뭔가 좀 아쉬워도 버리지는 않습니다. 그렇게 오래 오래 들여다보면서 새로운 것을 느끼기도 하죠. 뭐 이런 것은 아주 드문 경우고요. 지금도 필름 카메라를 사용하는 부들은 그 필름 카메라만의 독특한 분위기 있는 사진 때문에 촬영합니다.  필름 카메라가 더 감성적이다라는 말은 동의할 수 없습니다. 디지털 카메라로 찍으면 딱딱하고 메말랐습니까?  감성이야 둘 다 똑같죠. 찍는 사람이 감성적이어야 감성적인 사진이 나오는 것이지 카메라에 따라서 감성 비감성은 아닐 것입니다. 

단, 이런 것은 있습니다. 독특한 분위기와 톤과 색조를 보이기 때문에 좀 더 사진에 매혹되기 쉽다는 것이 있고 그게 필름 카메라의 사진에 더 쉽게 빠지게 하는 것은 있습니다. 이런 필름 카메라의 독특함을 재현하는 디지털 기술들이 있습니다. 


Koloid는 아이폰 사진앱입니다. 이 앱은 찍은 사진을 19세기 콜로디언 습판법 사진으로 변환을 시켜주는 사진앱니다.
 콜로디언 습판법 방식을 직접 본적이 없는데요. 19세기 사진들이 이 습식 콜뢰디언 방식으로 인화를 많이 했습니다. 
다게레오 타입의 선명성과 칼로 타입의 복제성을 합친 콜로디언 습판법은 1851년 지금의 필름 형태인 젤라틴 건판이 나오면서 사라졌지만 이전에 가장 많이 사용했던 방식입니다. 

사진에 얼룩덜룩 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게 아주 독특한 분위기를 만듭니다. 



사진을 촬영 합니다. 



얼굴 인식 기능도 있고 중형 카메라 파인더 같이 격자 무늬의 안내선이 있네요. 



이 습식 콜로디언 방식은 유제를 유리판 위에 뿌리는 형태라고 들었는데 그래서 유제의 강도를 조절한 후에 스마트폰을 좌우전후로 흔들어주어 특정 부분에 유제를 더  발라주면 그 부분은 더 진하게 인화가 됩니다. 


위와 같이 유제를 발라진 곳만 더 진하게 나오죠. 다만, 너무 진하게 하면 노출 부족 사진이 나올 수 있습니다. 이런 것을 버닝이라고 하는 암실 기법인데요. 특정 부분만 더 태우고 싶으면 노출을 그 부분만 더 주는 형태와 비슷합니다.



그냥 흑백 사진 어플은 많이 있습니다면 이렇게 독특한 이미지를 만들지는 못합니다. 또한, 특정 부분만 더 진하게 혹은 어둡게 나오게 할 수 있는 부분은 사용자의 감성을 수동으로 넣을 수 있는 것도 괜찮게 보이네요

아쉽게도 이 앱은 무료는 아니고 0.99달러입니다

Koloid 앱 다운로드 : https://itunes.apple.com/kr/app/id651479086?mt=8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