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사진은 세상을 변화 시킬 수는 없지만, 변화하는 때를 보여줄 수는 있다 본문

사진정보/사진에관한글

사진은 세상을 변화 시킬 수는 없지만, 변화하는 때를 보여줄 수는 있다

썬도그 썬도그 2013. 1. 31. 21:43

"사진은 세상을 변화 시킬 수는 없지만, 변화하는 때를 보여줄 수는 있다" -마크 리브-

매그넘 소속의 사진작가인 '마크 리브' 사진전에서 저 문구가 절 잡았습니다. 
저는 사진이 세상을 변화 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고 실제로도 그런 변화를 지켜 봤습니다

1987년 6.10 민주 항쟁이 있었던 그 해에 시위의 큰 촉매제 역활을 했던 것이 이 사진입니다. 로이터 사진기자였던 정태원 기자가 촬영한 이 사진은 각존 언론사 1면에 실렸고 이 사진을 보고 분노한 20,30.40대 넥타이 부대들이 같이 동참하면서 결국은 전두환이라는 독재자가 대통령 직선제를 선언하게 합니다.  믿기지 않겠지만  전두환은 체육관에서 선거를 치루고 대통령이 된 사람입니다. 

이렇게 한국 민주주의에 큰 도움을 준것이 바로 이 사진입니다. 전 이 사진 때문에 제 블로그명을 '사진은 권력이다'라고 한 것이고 사진의 힘을 1형식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그런데  마크 리브는 세상을 변화 시킬 수는 없고 변화하는 때를 보여준다고 말을 하네요!


그럼 내가 잘못 생각한 것인가? 아니 잘못된 생각이 아니라 좀 더 심도있게 생각하지 못한 것인가? 분명, 저 사진 때문에 기성세대들이 들고 일어섰고 단순 학생 시위에서 국민적 저항을 불러일으컸습니다.

믿기지 않겠지만 당시 택시기사들은 서울 시청 앞에서 경적시위까지 했습니다. 그런 택시기사들이 쿠테타로 정권을 잡은 박정희의 딸에게 투표를 하다니 더 놀라운 것은 두 전라도 외삼촌이 선것날 전화를 해서는 박근혜 찍으라는 소리에 충격을 먹었습니다.  세상은 참 요지경입니다. 저도 50대가 되고 60대가 되면 변할까요?  

아무튼, 전 분명히 사진이 세상을 변화시킨다고 생각했는데 마크 리브의 저 말에 곰곰히 생각해 봤습니다


어쩌면 마크 리브의 말이 맞을지도 몰라! 난 그 시대의 흐름을 보지 못했고 피상적으로 본 사진 한장에 대해서만 초점을 맞췄던 것 같기도해! 라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저 사진이 없었어도 6.10 항쟁 때기성세대들의 시위동참이 있었을지 없었을지는 판단할 수 없습니다. 다만 사진이라는 매체가 워낙 쉽고 바로 강하게 꽂아주는 감정이 있기 때문에 변화의 속도를 빠르게 촉진할 수는 있었겠지만 사진이 없었어도 국민의 욕망이나 열망이 대통령 선거 간선제가 아닌 직선제였고 그렇기 때문에 좀 더디더라도 민주주의로 향하는 방향성은 다르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마크 리브의 말을 들어보니 항상 사진은 목격자 일 뿐 어떤 행위를 하는 주체는 아니였습니다. 어떤 행동을 사람들이 하면 그걸 목격하고 세포보다 더 빠른 복제를 할 수 있는 사진의 뛰어난 복제력으로 세상에 빠르게 알릴 수 있을 뿐이죠. 누군가가  어떤 행위 즉 시위를 하거나  최루탄에 맞서거나 독재에 대항하지 않으면 사진은 세상을 변화 시킬 수 없습니다.  사진은 확성기 일뿐 스스로 소리를 내지 못합니다. 누군가가 말을 하면 카메라라는 세상을 향한 확성기로 크게 틀어주죠!

가장 큰 확성기는 언론사 사진기자들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정말 권력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따라서 사진기자들은 역사의식과 양심과 소명의식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얼마전 발표된 올해의 보도사진상을 보고 있노라니 이건 뭐~~ 역사를 기록하기 보다는 무슨 관광사진 공모전 같다는 생각마져 듭니다. 현장성도 뛰어나지 않고 메세지도 강하지 않고 온통 블링블링한 살롱사진만 가득하니 참으로 실망스럽더군요. 스스로 확성기 역활을 못하는 한국 사진기자의 모습에서 큰 실망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매그넘 같은 기업이나 돈이나 정부나 어떤 외부적인 압력에서 자유로운 사진 에이전시의 사진들이 좋은것 같네요
흐름에는 티핑 포인트가 있습니다. 작은 물결이 큰 물결이 될때의 변화으 순간을 티핑 포인트라고 하는데 좋은 사진기자나 작가는 이 티핑 포인트를 잘 잡아냅니다. 
현장에 가면 딱 감이 옵니다. 여기서 큰 일이 터지겠구나 지금 이 순간과 이 현장이 시대를 변화 시킬 흐름을 만들겠구나 하는 느낌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목격한 것을 카메라에 담습니다. 


세상을 변화 시키는 것은 사진이 아닌 사람입니다. 저 여고생이 꽃을 들고 반전과 희망을 노래하는 것을 사진기자나 작가는 카메라로 찍고 사진으로 담아서 세상에 퍼트립니다. 

변화하는 떄를 잡아낼 줄 아는 좋은 사진작가의 사진은 그래서 시대가 흘러도 사랑 받습니다.
마크 리브의 말에 수긍이 갔습니다. 변화 시킨 것은 이한열이지 이한열을 찍은 사진기자가 아니라는 것을요. 그렇다고 사진기자 분의 노고나 고마움을 무시하는 것은 아닙니다.  주연이 아닌 조연이라고 해야겠지요. 

이런 생각을 한 후에 다시 사진 관람을 하기 시작 했습니다. 

현실이 너무나 암울해서 이제는 소리 지르그도 싶지 않습니다. 상식이 붕괴 된 후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내가 믿었던 세상, 탁해도 선함이 탁함을 물리칠 줄 알았지만 네가 너무 세상을 순진하게 봤던 것 같습니다. 몰상식이 상식을 지배한 세상, 오늘도 자기들이 만든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고 비공개로 하자는 말을 스스럼없이 하는 몰염치의 당선인을 보면서 세상에 대한 조그마한 기대도 져버리고 있습니다.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몰상식이 상식의 옷을 입고 춤을 추는 이 세상을 카메라를 들고 목격자가 되어야 할까요? 
찍으면 뭐 합니까?  자기가 믿고 싶은 것만 믿고 사는 확증 편향증 유권자가 대부분인데요. 시대의 목격자가 되기 위해서 용기가 필요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제 한국은 변화의 때를 놓친 것 같기도 합니다. 블로깅 하는 것도 점점 힘에 부치네요. 만성 우울증에 걸린 듯 합니다. 어서 훌훌 털어버려야 하는데 쉽게 되질 않네요

3 Comments
  • 프로필사진 레닌 2013.02.01 08:18 지난 대선 이후 아직도 뉴스를 보지 않습니다. 정치보도하고 담을 쌓고 지내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의 정치기사는 아예 외면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 훌훌 털어버리기 정말 어렵군요. 정말 우리는 변화의 기회를 잃고 만 것일까요... 이럴 때 '사진은 권력이다' 블로그마저 휘청하시면 안됩니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곳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kdh0771 BlogIcon 김대희 2013.02.01 11:50 저도 저번 대선이후 거의 tv를 보지 않습니다
    머 복합적인 이유겠지만 지독하게 한번 앓기도 했고요
    내 짧은 머리로는 작금의 현상이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그래서 다 내려놓기로 했습니다
    아직 때가 아닌가요?

    힘 냅시다!
  • 프로필사진 담는다 2013.02.01 14:40 마지막 글에서 많은 안타까움이 느껴지네요.
    네, 저 역시도 이게 무슨 놈의 세상이 이 지경인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산 사람은 또 삶을 살아야겠지요. 암울하고 가슴 한 구석이 뻥 뚫린 듯한 공허함이 가득하더라도...시간은 가고 또 세월의 흐름은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의, 도덕. 항상 생각하지만 세상을 살면서 지키기 어렵고 자기 합리화와 변명만 하게 되는 현실에서 조금 더 자신을 다잡고 곧고 올바르게, 어찌보면 너무 교과서 적인 표상일지도 모르겠지만 이런 시대일수록 더욱 그래야 한다고 봅니다. 힘내고 언제가 올 그날을 보며 그때 큰 소리로 떵떵 거릴 수 있기를 희망해봐요.
    언제나 좋은 글을 통해 많은 생각을 얻어 갑니다.
    힘 내십시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