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체코드림 (대 국민 사기극을 펼친 두청년) 본문

세상 모든 리뷰/영화창고

체코드림 (대 국민 사기극을 펼친 두청년)

썬도그 2007. 8. 23. 09: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코의  영화학도인  두 청년이 졸업작품으로 만든  다큐멘터리 체코드림을 2005년
EBS의 다큐멘터리 페스티벌인 EIDF에서 우연히 봤습니다.

그 신선한 충격은 2년이 지난 지금도 잊혀지지가 않네요
그 다큐를 새벽에 보고 그 다음날 그 영화에 대한 흥분을 여러 사람에게 말했다가
혼자 뻘쭘하기도 했는데요.  그만큼 내가 흥분상태였나 봅니다.

다큐멘터리 내용은 이렇습니다.

두 영화학도가  정부의 지원금과 약간의 후원금으로 멋진 프로젝트 하나를
기획합니다.  가짜 거대한마트인 체코드림 오픈을 기획하고 사람들에게
그걸 진짜처럼 속이는것이죠

먼저 모델을 섭외하고 광고주를 찾습니다. TV광고를 먼저 하기 시작했구
거리에 그 가짜대형마트의 광고지를 거리 곳곳에 붙입니다. 버스, 정류장 할것없이요
그 당시 유럽여행을 했던 한국블로거들의 글을 읽어보니 진짜 있었던 일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광고물도 붙이고 TV에서는 광고를 하고  그런데 광고문구가 재미있습니다

체코드림

오지마세요. 가지마세요. 돈쓰지 마세요

사람들의 호기심은 증폭되었죠.    그리고 오픈일이 다가올수록 공격적은 선전을 하죠
기차역앞에서 전단지를 나누어주고 사람들은 놀랍니다.

이 가격에 이 카메라를 살수 있나구?  와 정말 싸다

사람들은 오픈일에 맞추어 나누어준 전단지에 그려진 약도를 보고 자동차를 몰고 아니면
걸어서 도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점일에 맞춰  영화제작자인 두 청년도 준비를 하죠. 저렇게 멋지게 건물(?) 을 짓습니다
허허벌판에  저렇게 커다란 구조물을 세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다 만들었습니다.

사람들은 개점시간을 기다리면서 서로 이야기도 나누며 정말 이 가격에 살수 있단 말이지
하면서 서로 웃음꽃을 피우기도 하고  다리가 아픈지 투정부리는 사람들도 있구요

네 개점시간이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몇몇은 뛰어가기도 하고  걸어가기도 하며 그
체코드림앞으로 다가갑니다. 늙으신 할아버지 할머니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저게 답니다. 아무것도 없습니다.  대 국민 사기극이 펼쳐진것입니다.
사람들은 허탈해하면서  혹은 낚였다는 기분에 분노를 펼치기도 하구요

어떤 사람은 막 웃으면서 이 짓거리를 한 두청년에게 두 손가락을 올리며
비아냥 거리기도 하구요.   또 어떤사람은 이 짓을 왜 했나 스스로 답을 찾는 사람도
보이더군요

두 청년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게 맞았습니다. ㅎㅎㅎㅎㅎ

수 많은 사람을 낚은 댓가이죠

여기서 끝났다면  이 다큐멘터리는  이경규의 몰래카메라의 국민버젼이었을까요?


이 사건은 체코신문과 여러 일간지에 대서특필 되었습니다. 여기저기서 이 퍼포먼스를
기획한 두 영화학도에 대한 기사와  그 이유를 써대기 시작했습니다.

자세히는 모르곘지만  아마 이 두 청년이 이야기 하고 싶었던것은 광고에 현혹되는
현대인들을 지적한것일수도 있구요.  2005년 당시 체코가 유럽연합체인 EU에 가입
하기로 결정하고 정부가 그 EU가입에 대한 달콤한 환상을 국민들에게 심어주고
있었습니다.

마치 노무현 정권이나 한나라당이 FTA가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식으로 정부가
국민에게 진실을 외면하고 잘 포장해서 진실을 왜곡한다는 것과 비슷한것이죠.

우리가 알고 있다고 믿는 진실들은 저렇게 쉽게 잘 포장된 거짓속에 바뀔수도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알려줄려고 했을 것 입니다.

우리는 또한 신문광고 TV광고 그리고 전단지 하나에 속을수 있는 아주 얇은 생각들로
살아가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인터넷에 확인 안된 사건들이 마치 진실인양 확인절차도
거치지 않고  우리에게 감동을 먼저 뽑아내고 나중에 그게 거짓이였을때  느끼는 허탈과
분노들   작년인가요. 지하철에서 거짓결혼식을 한 두 대학생의 모습이  핸드폰동영상으로
찍혀 9시 뉴스에 까지 나가서  온국민을 감동시켰다가  몇일후에 그게 거짓이라고
들통이나  뉴스의 신뢰성마져 떨어뜨리고 사과까지 하게 만든 사건들

우리는 어쩌면 믿고 싶은것만 믿고  누군가에게 쉽게 감동받고 싶어하고  아직도
세상은 아름다워야 한다면서 더러운 진실보단 행복한 거짓을 갈구 하고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이 훼이크 다큐는 전세계에서 많은 상을 받았구  지금은 뉴욕에서 상영중인가봅니다

링크참조 : http://blog.naver.com/llpharosll?Redirect=Log&logNo=80016888228

http://www.czech-tv.cz/specialy/ceskysen/en/


올해도 이 다큐멘터리를 소개한 EBS의 EIDF가 다음주인 8월 27일부터
9월2일까지 EBS에서 하루 10시간씩 해줍니다.

다음에서 다큐리뷰어를 구한다고 해서 신청을 했는데 당첨되었으면 하네요
시간이 없어 다 보진 못하지만 알찬 다큐하나 남들에게 소개시켜 주고픈 마음은
큽니다

http://www.eidf.co.kr/ 에서  더 많은 내용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