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인물보고 뽑지마세요. 어차피 한국은 정당싸움입니다 본문

삶/세상에 대한 쓴소리

인물보고 뽑지마세요. 어차피 한국은 정당싸움입니다

썬도그 2012. 4. 9. 20:55



좀 뜨악한 소리입니다. 대표적인 진보논객으로 알려진 이외수님이 새누리당 정치인을 지지하네요. 이에 많은 트위터리안이 비난을 했습니다.



이에 이외수님은 자신도 소신이 있다고 항변하고 있습니다. 이 논란에 어떤 분들은 소신있는 모습에 왜 질타를 하냐고 하십니다. 일리있는 모습으로 보이긴 하지만 한국의 정치를 꼼꼼하게 들여본 분이라면 이 모습이 좀 이해가 안갑니다.

이번 19대 총선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물보고 투표를 하겠다고 합니다.
인물보고? 인물의 뭘 본다는 것일까요? 얼굴? 하하 농담이고요. 인물의 됨됨이를 본다고 하는데 솔직히 이번 총선의 대부분은 새로운 인물로 채워진 곳이 많습니다

특히 새누리당은 쇄신하겠다면서 2선 3선 의원까지 새로운 인물로 바꾸고 있고 제가 사는 지역구에서는 1선 의원이 재선 출마를 스스로 포기했습니다. 이렇게 대부분의 지역구가 새로운 인물들입니다. 또한 재선 3선 4선 의원 마져도 자신의 지역구를 떠나서 다른 곳에 전략공천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철새같은 인물들이 낙하산을 타고 내려 왔는데 뭔 인물을 본다는 것일까요?
솔직히 국회의원이 일을 잘할려면 그 지역에서 적어도 2년 이상은 살아봐야 그 지역의 현안이 뭐고 가장 빨리 해결해야 할 문제가 뭔지 지역민의 불만이 뭔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 인물들이  자기 출신대학과 경력만 걸고 출마 하는 모습과  잘 알려진 인물이지만 이 지역에 살지도 않고 저 먼곳에서 3선 하던 의원이 전략공천이라는 낙하산을 타고 내려와서 낙하때의 충격으로 어리둥절한 가운데 가슴에 띠 두르고 기호X번 외치는게 전부일텐데요. 이런 사람들의 인물을 어떻게 보겠다는 건가요?

인물 중요하죠. 외모도 중요하고 능력도 중요하죠. 그러나 우리가 놓치고 가는게 있습니다. 
한국은 인물로 정치하는 곳이 아닙니다. 한국이 인물론이 먹힐려면  지금의 거수기 정치구조를 바꾸어야 합니다. 바꾸지 않고 인물만 보고 찍는것은 현명한 판단은 아니라고 생각 됩니다. 

이외수님이 추천하는 저 보수정당의 후보가 이외수님이 반대하는 한미FTA를 반대하지 않습니다. 왜냐고요?
한국은 인물이 아닌 그릇이 정치를 하는 정치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진보성향의 인물이자 소신있고 강단있는 정치인도 새누리당의 그릇에 담기면 그 사람은 바로 보수주의자가 되고 소신은 말할 수 없습니다

가끔 정당의 의견을 반대하는 정당소속 의원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은 수뇌부가 결정하면 나머지 핫바지 같은 의원들은 거수기 역활만 합니다.  보통의 법안 통과는 여와 야 함께 토론하고 의논하고 만듭니다. 하지만 주요한 법안 예를 들어 FTA나 비정규직 법이나 사학개혁법등의 여야의 첨예한 법안통과시에는  거수기 역활만 하는게 한국 정치입니다.

지금까지 우리가 수 없이 본 그 풍경을 잊으신건가요?
따라서 FTA를 반대한다면 아무리 소신이 있고 인물이 좋아도 새누리당을 찍으면 안되고 반대로 빨갱이를 싫어한다면 아무리 인물이 좋아도 민주통합당이나 통합진보당 후보를 찍으면 안됩니다.  

솔직히 국회의원은 나라의 법안을 만드는 사람이지 한 지역을 개발하고 발전시키는 역활을 하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물론 힘이 쎈 국회의원이 자기 지역구에 형님예산 같이 예산을 끌어 올 수는 있지만 초선들은 새누리당이건 민주통합당이건 힘도 못씁니다. 

지역의 발전은 구청장이 더 현실적인 일을 하지 국회의원이 뭔 일을 하겠어요. 
그렇다고 아예 지역구 일을 안한다는 것은 아닙니다만 지역보다는 거국적 일을 하는게 국회의원 아닐까요?
대부분의 일은 국회에서 거수기 역활만 하는게 현실적인 국회의원의 본 모습인데 무슨 인물을 따집니까?

인물 아무리 좋아도 국회에 가면 10명 정도 되는 대표의원들끼리 회의해서 결정난 사안을 따르는 거수기들 뿐입니다.
그 정당 대표회의에서 결정난 사안을 초선이나 다른 의원들이 거부할 수 있나요? 거부한 것 보신적 있으세요?
외국 같이 각자 알아서 소신있게 투표하는게 보편적인 나라도 아니잖아요

물론 가끔은 무기명 투표를 하지만 정작 한미FTA나 큰 이슈법안은 표 단속까지 하잖아요


혹자는 그럽니다. 그래서 비례대표가 있는 것 아니냐고요
보세요. 비례대표는 50석 정도 밖에 안되고 대부분은 지역구 의원입니다. 미국 처럼 상하원제도가 있는 것도 아니고  비례대표가 지역구 의원 숫자의 4분의 1 정도 밖에 안되는데 무슨 인물보고 찍습니까?

무조건 정당을 보고 찍어야 그게 좀 더 현실적인 투표가 되지 않을까요?
따라서 인물도 봐야겠지만 더 중요한 그 정당의 정체성을 봐야 합니다. 그 정당의 정체성에 따라서 법안을 만들고 세상을 만드는게 한국의 현실입니다


이런 모습을 잊은채 인물보고 찍겠다고요?  그 인물 저 국회가면 그 정당의 정체성에 녹아내려서 보이지도 않게 될것입니다.
담는 그릇을 보고 선택하시길 권해드립니다. 따라서 전 이외수님의 소신을 존중하지만 공감하고 지지할 수 없습니다. 

흑백논리라고 할 수도 있지만 한국 정치가 표대결인 흑백싸움이고 이게 현실인데 너무 이상만 찾고 있는것 아닐까요?
새누리당이라도 진보법안에 찬성하고  민주통합당이라도 북한인권법에 자유롭게 찬성하는 정치구조의 개혁이 있은 후에 인물을 찾아야 할 것 입니다. 지금은 아닙니다. 

왜 한나라당이 날치기를 자주 할까요? 인물이 좋아서일까요? 아님 쪽수가 많아서 소수정당을 무시해서 일까요?  인물 좋은 사람들이 모여서 매년 예산 법안 날치기를 합니까?  어차피 한국의 정치는 거수기 정치입니다. 이게 현실이예요


9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arupress.tistory.com BlogIcon 똥이아빠 2012.04.09 21:31 신고 말씀하신대로, 우리나라는 국회의원이 철저하게 당에 종속되어 있는 상황인데, '인물론'을 말하는 건 한국 정치를 모르거나, 뭔가 왜곡하려는 의도가 있어서겠죠. 이외수 씨는 예전부터도 전혀 '진보'와는 거리가 먼 사람인데, 어쩌다 SNS에서 인기를 얻으면서 마치 '진보'적인 사람인 것처럼 비췄는데, 이제 그 본 모습이 나타나는군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2.04.09 21:32 신고 이외수옹을 사실 잘 몰라요. 가끔 SNS에서 새누리당 욕하고 해서 진보인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닌가봐요. 뭐 자기 에게 도움 되는 사람을 지지하는 것이고 그건 뭐라고 할 수 없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iveis.tistory.com BlogIcon 산다는건 2012.04.09 22:21 정당을 보고 찍으려 해도 찍을 정당이 없네요....그나마 좀 더 '나은' 정당을 뽑을 뿐이니...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2.04.09 22:31 신고 투표를 보수적으로 해보세요. 찍을 정당이 아닌 최악의 정당을 견제하기 위한 차악의 정당에 투표하세요. 그게 현실입니다
  • 프로필사진 framesquare 2012.04.10 08:44 저 역시 공감합니다.
    우리 지역도 정부 예산안을 통크게 쏘겠다는 기호 1면의 새누리당 의원의 현수막을 볼때마다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참 의문이 가더군요.....그 많은 예산 관련 법안을 이루겠다는 포부는 좋으나 현실감이 없는....정당 정치 맞습니다. 소신을 밝혀서 당과 반대라고 한다면 나중에 국회 발언권이 꼴등이 된다거나 없어진다거나 하지 않습니까?...나중에 정말 인물이 정치를 하는 그런 세상이 된다면....어찌보면 씁쓸한 풍경일 수도 있지만...가정 현실적인 선택이라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2012.04.10 15:1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anmail.net BlogIcon 일렁바다 2012.04.10 16:26 선택은 자유지만 의외네요.
    전 이번 투표는 무조건,,무조건,,, mb심판에 가족 올인~~~^^
  • 프로필사진 봄향기 2012.04.15 21:32 더이상 한국이 공안정국으로 몰아가 지는 것을 원치 않고, BBK주가조작 같은 거로 공짜로 돈 따먹을 수 있다는 특권층을 없애자는 거죠. 국민이 뭐 물입니까? 그런데 보수를 찍은 사람들은 그런데 꼽사리 껴서 나도 한탕해서 부자되려는 사람들이니 한심한 한국이란 생각이 않들 수 있을 까요?
  • 프로필사진 봄향기 2012.04.15 21:48 한마디 더 달죠. 박근혜가 한국 군사 구테타로 이룬 정권의 딸인데 그런사람을 우리 손으로 뽑아 대통령을 만든다면, 히틀러의 손자, 무솔리니의 손녀가 나와 정권을 잡는 거나 마찮가지죠. 더 나가서는 김정은의 권력 이양도 정당화되는 뭐가 옳고 그른것을 판단 할 줄 모
    르는 사람들이 똑똑하다고 한들 그들의 다 부정 불감증 부자되면 최고, 금전 지상주의자 들입니다. 좀 챙피한것을 느끼면 생각해 보세요. 박근혜가 대통령되면 북한에서 왜 영원히 김정일이네 삼대가 권력을 잡을 수 있는지 일맥통하게 이해가 될 겁니다.
    저항을 하면서도 살아보시죠. 아부가 최고는 아닙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