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방비 상태의 사람을 찍는 대담한 사진작가 Bruce Gilden 


라는 글을 통해서  뉴욕거리에서 대담하게 사진을 촬영하는  매그넘 소속 사진작가를 소개했습니다.



이분은 뉴욕거리를 다니면서 거리의 행인들에게 양해도 안구하고 플래시 팡 터트리고 사진을 찍는 분입니다.

 


심지어 야쿠자 앞에서도 대담하게 찍는 분이시죠. 전 이런 행동이 상당히 무례하다고 생각되고 더구나 초상권 허락도 안 받는는데 괜찮을까  했습니다.  보통 초상사진을 찍으면 그 인물사진 허락을 당사자에게 받아야 하거든요



그런데 브루스 길든 소개하는 제 블로그 글 댓글에 아래와 같은 글이 달렸습니다


그런데 이와 같은 사진 촬영방식으로 찍는 분들이 국내에도 있나 봅니다. 제 예상과 달리 반응들이 호의적인가 봅니다.
오히려 더 찍어 달라고 하신다니  사람들이 제가 생각한 것 보다 관대하십니다

그런데 브루스 길든 같은 분이 중국에도 있습니다. Eric이라는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도 비슷한 방식으로 사진을 찍는데
더 대담합니다. 사람들이 쳐다보던 말던 계속 사진을 찍고 밀고 나가십니다. 시장에서 거리에서 막 찍으시네요 한번 감상해 보시죠



석양의 건맨의 휘바람 소리가 마치 총을 든 건맨 같아 보이네요.  사람들이 다들 그냥 뭥니? 하고 마네요. 

 





Fabio Pires 라는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도 비슷한 방식으로 작업을 합니다.  이 분도 상당히 대담한데  위 댓글에서 말했듯 거리의 행인들이 상당히 쉽게 받아들이고 그냥 넘어가네요.(동영상은 링크하자마자  업로드한 사람이 지워버렸네요 ㅠ.ㅠ)

이런 방식이 꼭 좋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위에서도 말했지만  위법한 행위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저 사진들을 상업적인 용도로 사용하면 그때는 초상권 침해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구글처럼  걸리면(?) 혹은  사진의 주인공이 소송을 걸면 그때 합의 해도 되긴 합니다. 

하지만 그 모습이 좋은 것은 아니죠. 이런 초상권 문제는 사실 좀 복잡합니다.  도드라지지 않고 길거리 행인을 풍경속 일부로 찍으면 초상권이 없죠.  하지만 위 작가들처럼 대놓고 찍으면 초상권에 발동됩니다.  사진가에게 있어 초상권은 무척 중요한 문제입니다만 위 3명의 작가는 다 초월한 듯 하네요.  아니면  상업적 용도가 아닌 비영리단체 용으로 사용하는지도 모르죠.

그런데 왜 이 작가들이 이런 무례하고 공격적인 방법을 택할까요? 그건  우리가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은 채 무방비 상태일때의 모습이 가장 인간적이고 우리의 진짜 모습이라서 담는 것은 아닐까요? 셀카처럼 한껏 자신을 포장하고 위장하는 모습이 아닌  무방비 상태일때의 흐트러진 모습속에서  피사체의 본질을 찾을려는 모습 아닐까요?

저도 한번 따라 해보고 싶은데 용기가 나지 않네요.  싸다귀 맞으면 청계천에서 엉엉 울것 같아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1.09.07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낙동강에서 엉엉 울꺼 같아요 ㅎㅎㅎㅎㅎㅎ
    공격적인 촬영법이긴하네요 ^^;;;;

  2.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1.09.07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스런 모습을 추구하는 사진작가들인가 보네요. 아마도 몇번정도는 빰따귀에 불이 났겠지요 ㅎㅎ

  3.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9.07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인물 사진을 안찍는 이유지요. 만에 하나 상대방이 나의 행동 때문에 불편해 하거나 불쾌해 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죠. 그것이 어떤 분들께는 즐거움일 수 있지만 상당수는 좋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저 조차도 그런걸요.

    저는 제가 싫어하는 것을 상대에게 권하지 않습니다. 설사 저는 괜찮다고 하더라도 상대가 기분 나쁠수 있다면 권하지는 않지요. 그것이 예의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요즘 업무 때문에 인물 사진을 찍을 기회가 많이 생겼습니다. 폼도 안나는 것이지만 나름 열심히 찍습니다. 자연스럽게 대화 중에 찍는 사진들 중에는 정말 자연스러운 그림이 잘 나오더군요. 그런데 찍히는 사람이 카메라를 의식하기 시작하면... 그렇게 부자연스럽고 맘에 안들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사진만을 생각한다면 저 작가가 말하는 공격적인 사진이 백번 옳다고 생각은 합니다. 그러나 사진의 주인공이 사람이 된다면 최소한 사람 사이의 예의는 지켜야 하는 것이 더 낫지 않나 생각합니다. 결국은 사람이 사람을 위한 사람에 의한 행위를 하는 것이니까요.

    설사 그들이 사진을 상업적으로 이용하지 않다 하더라도 말이죠.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1.09.09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의 유명사진작가들은 인물사진을 찍을때 그 인물과 가벼운 담소를 하면서 대화를 유도합니다. 차를 한잔 시켜 먹으면서 언제 찍은지도 모르게 순간적으로 카메라로 인물을 촬영하죠. 인물이 카메라를 의식하면서도 대화로 자연스러움을 연출하고 순간적으로 촬영하는 기술을 앙리 브레송은 참 잘했습니다. 그게 가장 좋은 방법이죠

  4. ibig82 2011.09.08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에... 저 위의 Eric이란 분이랑 Bruce Gilden분이랑 차이점은

    Bruce님은 길거리를 다니면서 자기가 원하는 character를 찾았을때 셔터를 누르는데..

    Eric이란 분은.. 그냥 막찍어놓고 나중에 잘 나온 사진만 골라 내는거 같내요..

    적어도 제 생각은 그래요.. ㅎㅎ

  5. kws1070 2011.09.09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줌렌즈가..;;;

    인위적인 표정이 어색하고 꺼리는 편이라 주로 도찰을 많이 찍습니다 =ㅂ=;;;

    물론 아는 사람 ㅋㅋ

  6. Favicon of http://www.bestmonclerhut.com BlogIcon Cheap Moncler 2011.09.19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아바타도 못봤는데.. 꼭 보고싶지만 뉴욕엔 언제쯤 개봉할지.. ㅠㅠ

  7. ho 2013.02.23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주하 작가님 사진이 떠오르네요!!
    어떻게 보면 정말 용기있는 작업 인것 같습니다 ㅎㅎ

  8. daft punk 2013.07.21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루스길든과 eric 처럼 노골적으로 렌즈를 들이대지는 않아도 비슷한 방법으로 예전에 촬영을 한적이 있습니다. 좁은 길목이나 골목에서서 뷰파인더에 얼굴을 대고 기다리는 거죠. 애초에 지나가는 사람을 대상으로 찍는 것이 아닌 길목의 벽이나 그 뒷 풍경을 찍을려고 했던 것처럼. 그렇게 해서 가까이서 별다른 동의 없이 인물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기분좋은 표정은 담을 수 없었고 경계심 가득한 표정들만이 담겨져 있었네요.

  9. Favicon of https://artium.tistory.com BlogIcon 아르티움 2018.11.24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리트 포토그래피란 무엇인가"
    http://artium.tistory.com/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