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캐너가 있으면 참 많은 것을 할 것 같지만 정작 스캐너 자주 사용하지 않습니다.
집에  프린터기 사도 뭐 많이 사용하나요?  프린터보다 더 사용하지 않는게 스캐너죠. 그런데 평판 스캐너들은 책상 구석을 덩그러이 큰 부피만 차지하는데  그래서 창고에 넣어놓으면  가끔 또 찾게 되는게 스캐너죠




LG전자의 LSM-100 스마트 마우스 스캐너는 스캐너 기능을 마우스 속에 집어 넣었습니다.
마우스 바닥에 스캐너 기능이 달려 있어서  책이나 문서 사진등을 쓱쓱 스캔하면  그대로 화면에 나옵니다.




최대 A3용지까지 스캔이 가능한데요. 올 WIS에서 본 이 스캐너 마우스는 LG전자가 사업의 다변화를 모색하는 신호로 보였습니다. LG전자가 프린터도 만들던데요.  LG전자가 백색가전과 TV, 휴대폰 제조만 하고 있는데  사업을 더 크게 확장할려나 봅니다.

백색가전은 세계 1위지만 스마트폰 시장은 죽쓰고 있고 해서 프린터나 이런 아이디어 상품등을 내놓아서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할려나 봅니다.  너무 많은 제품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지만 LG전자는 솔직히 다양한 가전제품을 만들고 있지는 않죠.   넷하드쪽을 많이 밀고 있는데 안정적인 캐시카우를 하나 만들어 놓는것도 LG전자로써는 아주 좋은 일일것입니다.

이 스캐너 마우스는  PNG, JPEG, TIFF, BMP, PDF, XLS, DOC로 스캔한 이미지를 저장가능한데
문서를 스캔하면 OCR 문서 인식프로그램으로 문서의 텍스트를 인식해서 텍스트로 저장할 수 있습니다. 그 성능은 어느정도인지 궁금하네요.  가격은 150달러로 약 16만원 정도로 좀 비싼 편입니다.  그러나 스캔 작업을 자주 하는 분들에게는 아주 좋은 제품입니다.

다만 요즘은 스캔하기 보다 그냥 폰카로 찍어서 스캐너를 대신하는데 이런 문화속에서 스캐너가 많이 팔릴까 하는 의구심도 듭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amjuu.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1.09.05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카메라로 찍는 것 보다 스캔하는 게 더 선명하고 보기좋으니..
    일단 메리트는 있어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