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인터넷을 기록하자 e하루 616 본문

IT/가젯/IT월드

인터넷을 기록하자 e하루 616

썬도그 썬도그 2011. 6. 16. 00:24


한 여고생이 5.18 광주민주화 항쟁때의 사실과 느낌을 자신의 일기장에 생생하게 기록했습니다.
한 필부필부의 기록이지만 거대한 권력자들인 언론들이 침묵하고 거대한 힘에 의해 거세된 기록물들은 세상을 왜곡했습니다.
하지만 그 여고생의 일기장은 올해   유네스코의 기록유산이 되었습니다.

가끔 유년시절의 추억을 중고등학교때 쓴 일기장을 보면서 느끼곤 합니다.
일기장은 내 감정기록장이자 내 역사를 기록한 기록서이죠. 이렇게 우리는 문서로 혹은 문자로 과거가 된 현재를 기록합니다. 당시는 별 가치가 없지만 세월의 더께가 쌓이면 큰 의미가 되죠.  

인류가 진보할 수 있었던 가장 큰 혁명은 문자의 발명과 함께 문자를 기록할 수 있는 종이의 발명입니다.
이후 인류는 구전으로만 전해졌던 조상들의 지혜를 책이라는 지식과 지혜의 데이터베이스에서 찾아서 배웠습니다.

그러나 종이는 세월이 흐를수록 책이 바래지고 닳아지는 한계가 있습니다.
하지만 디지털이 보급되면서 영원히 썩지 않는 매체가 등장했죠. 그런데 이상하게도 디지털로 모든 기록을 영구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시대인데  자신의 과거기록을 혹은 사회의 과거기록을 아나로그때 보다 더 찾기도 보기도 힘든 시대가 되었습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너무 흔하고 간편하면  그 가치도 간편하고 가볍게 취급하는 것일까요?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 단 하루만이라도 기록으로 담아보자는 행사가 7년전에 있었습니다.  서울의 하루를 카메라로 글로 담아보자는 이 행사에는 많은 소설가와 사진가들이 참여했습니다.  어렴풋이 기억이 나네요. 그러나 그 행사에 대한 기록을 인터넷에서 찾기는 쉽지 않은게 현실이죠

이후 다음세대재단과 다음이  매년 6월 16일에 e하루616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고 올해도 어김없이 다가왔네요
디지털 정보보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시키고자 네티즌의 참여로  완성되는 캠페인이죠.




이 캠페인은 프랜드, 라이프, 라이크, 워크, 소셜, 이슈, 피플, 모바일 카테고리를 마련해서  주요 기록들과 웹싸이트를 캡쳐해서 보존하는 캠페인입니다

 
이러한 기록들이 당장은 큰의미가 없겠지만  10년이 지난후 10년전 한국사회의 이슈와 화제, 인물, 모바일환경, 커뮤니티,인터넷 생태계의 단면을 느낄 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수 있을 것 입니다.

 10개이상 싸이트를 수집한 참여자들중 추첨을 통해서 경품도 주니 관심있는 분들은 참여해 보시길 바랍니다. 
저도 지금 참여하고 있습니다.  
8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ingo.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1.06.16 09:29 신고 아주 재미있는 캠페인입니다.
    바로 가보겠습니다. ^^
  • 프로필사진 2011.06.16 14:45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썬도그 2011.06.16 15:05 신고 정신이 나갔나보네요. 이걸 헤깔리다뇨
  • 프로필사진 2011.06.16 15:4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썬도그 2011.06.17 08:13 신고 ㅎㅎ 제가 좀 그래요. 그냥 탈고도 없이 막 써서요. 머리가 흐리멍텅할때는 막 오타남발에 결정적인 실수도 하고요. ㅠ.ㅠ 이해해주세요
  • 프로필사진 논외지만 2011.06.17 01:21 님의 글을 보고 한말씀 드릴까~ 합니다.

    정말, 썬도그님 글을.. 블로그를 보면볼수록 참, 매력이 넘칩니다.
    글이 가벼우면서도(무게감이 가볍단 게 아니라, 읽히는 면에서 아주 가볍게.. 힘들이지 않고도 읽힌단 뜻) 남다른,
    또한, 의미전달도 명확하고, 그 누가 읽더라도 부담이 되지 않는.. 그런 류의 글을 쓰신단 말이죠~

    그래서인지 다작(?)을 하실 수 있단 생각도 들고..
    (요건 좀 기분 상하실려나? *^^*)

    암튼, 그 비결이 뭡니까?
    본인께선 이걸 어떻게 이해하고 계시나요?

    님의 블로그를 볼 때마다 탄복해 마지않습니다, 정말!
    그 비밀, 비결을 완전히 습득하고 싶은 데..
    그 비밀 좀 풀어놓으시죠?
    ㅎㅎㅎ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썬도그 2011.06.17 08:16 신고 아하~~~ 너무 기분이 좋은데요. 제 글쓰기의 비밀을 다 알아버리셨네요. 저 일부러 가볍게 써요. 저도 시행착오가 많았죠

    초창기 그러니까 2007년에는 문어체의 딱딱한 어투로 시작했습니다.그러나 너무 글쓰기가 힘들더라고요. 제가 읽어봐도 뻑뻑하고

    그래서 2008년부터 찾은게 구어체입니다. 옆에 친구나 후배가 있다고 생각하고 그냥 술술 말을 하듯 씁니다. 즉 구어체인데요. 이게 책으로 활자화되면 너무 가볍게 느껴지죠. 그러나 블로그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쉽게 쉽게 대화하듯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듯 옆에 누가 있는듯 생각하고 술술 말합니다. 그래서 가볍고도 편안하게 들렸나 보네요. ^^ 물론 말씀대로 그게 제 다작의 이유고 탈고없이 영감이나 재미있는 것 보면 바로 키보드위에 손부터 올려놓고 쓰다가 정리하면서 하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오~, 구어체라 구어체.. 2011.06.17 12:50 그것말고 좀 더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만,
    일단 구어체에 방점을 찍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