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짝패에서 충청도 보스로 나온  이범수가 한 대사가 아직도 기억나네요
강한놈이 오래남는게 아니고  오래 남는 놈이 강한것이여

이 대사가 요즘 자꾸 머리속을 떠다니네요. 요즘 블로그세상을 보면 이 대사가 딱 맞는것 같습니다. 블로그도 우리나라에서는 하나의 유행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자꾸드는게  메타블로거들의 대 몰락과 다음블로거뉴스도 예전만 못한 트래픽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블로그를 읽는 독자가 많이 줄었다는 증거이고  블로거였던 사람들이 블로그를 더 이상 운영하지 않고  인터넷 폐가로 만들어 놓은 것이 많은 것 같기도 합니다

자기가 블로깅을 하지 않는데 블로거들이 모여있는 우물가인  메타블로거싸이트에 들어가는게 예전만 못하거나 아예 안갑니다. 요즘 상가건물가면 폐업했다는 소리와 빈 점포들이 많은데  오프라인도  별로 다르지 않은듯 합니다.

저는 1년전에 티스토리에 와서 본격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가 처음 메타싸이트를 알고 다른 블로거
들을 알게 되면서  파워블로거란 분들을 보면서 시샘도 하고 우러러 봤었습니다. 난 언제 저렇게 되나 나도
언젠가는 되겠지 하는 욕망도 생기더군요. 그런데 1년하고 4개월이 지난 지금 되돌아보니 내가 롤모델로본 블로그는
지금 1년째 방치되어 있습니다.  다음블로거뉴스 올해의 베스트기자분들중 일부는 아예 활동을 접은 분들도
보이구요.   오프라인보다  변화의 유속이 빠른곳이 온라인이라지만  그렇게 날고 기는 분들이 활동을 안하는것 혹은
뜨문뜨문 활동하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움이 들곤 합니다.

뭐 블로그가 밥을 먹여주는 직업으로써 블로깅이라면 모르겠지만  지금의 한국의 블로그 거의 100%는 취미로써 여가시간을 활용해서 블로깅을 하기에  수틀리면 안할수 있는 취약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직장이라면 위에서 지시 하면 시키는대로 해야 할텐데 블로깅에 그런 강압은 없습니다. 

또한  소통보다는 악플에 시달리다가 내가 뭐하는건지 하면서 블로그를 접은 분들도 있을것입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파워블로거 그런거 별거 아닌것 같습니다.  첫째도 꾸준함이요. 둘째도 꾸준함이요. 세째는 컨텐츠
인듯 합니다. 저도 언제까지 이 블로그 운영할지 모르겠지만(세상은 유한하니) 그냥 가늘고 길게 갈 생각입니다.
언젠가 하루 혹은 이틀동안 글 하나 안올린적이 있습니다.  그때 문뜩 드는 생각이  글 쓰기 싫어지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면서 내가 뭐에 얽매여서 글을 쓰고 있나 자아성찰의 기회도 되었구요. 억지로 글을 쓰고 있는지
하는 생각에 미치니  접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래서 적당히 내 자신과 타협했습니다.  억지로 쓴다고 볼수도 있지만 하루에 꾸준하게 3개이상씩 올리자 였습니다. 이 자신과의 약속을 1년넘게 지켜오고 있습니다.  가끔은 사정으로 인해 못쓸때는  예약전송으로 전날이나 훗날 벌충해서 3개이상을 만듭니다.   그래서 그런지 제 스스로도 인정하지만 포스팅 생산력은 국내 국보급(?)인듯 합니다.

파워블로거가  오래남는게 아닌 오래남는 블로거가 파워블로거입니다.
Posted by 썬도그
하단 박스 
한RSS로 구독하기 다음뷰로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eter153153.tistory.com BlogIcon peter153 2008/08/09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한놈과 오래남는놈 모두 징한놈들일 것입니다.

  2. Favicon of http://morelogue.net/blog BlogIcon erte 2008/08/09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쥔장님 말씀도 맞습니다만, 일단 우리나라 블로그들, 특히 보통사람이 쓰기 쉽게 되어있는 포털종속 블로그들은, 쓸 수 있는 내용이 너무 제한되어있는 것 같아요. 그것도 아무래도 한 몫 한듯 합니다. 제가 알기로 작년 선거법 관련해서 일이 터져 블로그 접으신 분도 있으니까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8/09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만드는 계기가 소소한데서 였듯이 블로깅이 주춤하거나 멈추는 일 또한 소소한 일이 원인이 되는 수가 있습니다.
    처음엔 그저 열심히 포스팅을 하면 좋은줄 알고 꽃을 찍어오면 하루에 몇 개씩 포스팅을 하기도하였습니다.
    그러다 어느날 - 내가 뭐 하는 짓이여~ ㅎㅎ

    요즘은 일주일에 5개 안팎으로 하니 부담이 없습니다.
    아쉬움이라면 찍어 둔 사진은 많지만, 힘에 부쳐(검색, 답글, 답방, 기사읽기) 포스팅을 때 맞춰 못하고 버려지는 풍경이 많다는 겁니다.
    직업은 아니지만, 나의 하루 흔적이니 하는 날까지 - 몇 일 뒤, 몇 달 뒤에 뒤적여 읽어도 후회스럽지 않은 포스팅을 하고 싶습니다.
    또 타인이 검색으로 방문을 하였을 때 50% 이상의 만족은 드리고 싶고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8/09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대공감합니다. 저도 사진찍어오면 바로 바로 올릴때가 있는데 지금 하드에 잠자고 있는 사진도 많아요. 마구마구 올리다가 요즘은 생각해서 올리는게 많네요

  4. Favicon of http://iblogger.kr BlogIcon 로망롤랑 2008/08/09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혹간혹, 블로그 접을까의 유혹이 파도처럼 솨악 몰려왔다가 스르르 빠져나가곤 합니다.
    인간존재의 변덕스러움 그 뿐이라고나 할까요..훗..오랜만에댓글 남기죠??

  5. Favicon of http://plan9.co.kr/tt2 BlogIcon 주성치 2008/08/09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도 정말 열성적으로 블로깅하시는 분들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과연 언제 지치실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솔직히..^_^

    안지치는 분들도 있으신데 많은분들이 그렇게 하시다가
    지치셔서 한번 쉬시면 다시 시작할 엄두를 못내시는 것 같더군요.

  6. Favicon of http://inuit.co.kr BlogIcon inuit 2008/08/09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딱 동감입니다.
    같은 취지로 쓴 글이 있어 트랙백 겁니다. ^^

    더운 날씨에도 건강하게, 꾸준하고 오래가는 블로깅 하시기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8/08/09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은 근성이지요^^
    포스팅을 잊지 않고 있다면 진정한 블로거랍니다.

  8.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2008/08/10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 장수하세요. ^^ ㅎ
    위에 아크몬드님도 근성 블로거 ㅋ

  9.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2008/08/10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지간하면 주 5일근무에 맞춰서 포스팅을 할려고 합니다. -_-a
    (요즘은 포스팅 꺼리가 쌓여있어서 토,일도 한다는...)

  10. Favicon of http://tagadget.com BlogIcon tagadget 2008/08/11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가는 이야기입니다. 잘 봤습니다. 오래남는 놈이 강하다 ,,,말 되는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