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가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80년대만 해도 한국 청소년들은 홍콩 영화 배우들에게 푹 빠졌습니다. 70년대만 해도 성룡이나 이소룡 같은 쿵푸 액션 배우만 있는 줄 알았던 홍콩이 쌍권총과 무협 사극을 들고 등장하면서 다양한 홍콩 스타들이 한국 청소년을 홀렸습니다.

왕조현, 주윤발, 장국영, 유덕화, 알란 탐 등등 정말 다양한 홍콩 배우들이 영화 잡지를 장식했습니다. 이때 나온 용어가 홍콩 4대천왕입니다. 여명, 장학우, 곽부성, 유덕화는 10대 여학생의 심장을 훔쳤다고 할 정도로 인기가 대단했습니다. 

홍콩 영화하면 오로지 한 장르인 쿵푸 영화에서 탈피해서 '홍콩 느와르'와 무협 사극 영화가 큰 인기를 끌면서 홍콩의 문화 웨이브가 한국을 물들였습니다. 홍콩 영화의 장점은 뛰어난 액션이었습니다. 할리우드가 물량 공세와 뛰어난 특수효과와 CG로 액션 영화를 만들었지만 홍콩 액션 영화들은 투박하지만 몸을 사리지 않는 몸빵 액션이 참 많았습니다. 저걸 어떻게 촬영했지?라고 할 정도로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들이 참 많았고 몸을 이용한 창의적인 액션도 참 많았습니다. 

예산이 적어서 같은 액션을 여러 카메라로 여러 각도로 촬영한 후 이어 붙여서 액션을 뻥튀기해서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주인공이 쌍권총을 탄창을 갈지 않고 무려 30발 이상 쏘는 괴이한 모습도 보여주죠. 리얼리티 액션이라기 보다는 판타지 액션이었습니다. 여기에 한 영화가 뜨면 수 많은 아류작이 쏟아져 나오는 자기 복제에 대한 피로감 때문에 많은 비판을 받고 결국 홍콩 영화는 자기 복제로 멸망을 합니다. 

이 쌍권총 액션이 물려갈 때 나온 영화가 <지존무상>입니다. 


겜블러 장르를 개척한 홍콩 영화 <지존무상>

1986년 듣도 보도 못한 배우들이 주연을 한 홍콩 영화가 영등포, 미아리 등에 있는 2류 극장인 대지, 명화, 화양 극장에서 개봉을 합니다. 이 영화는 2류 개봉관에서 개봉할 정도로 인지도가 낮은 배우들이 출연한 홍콩 느와르 영화였습니다. 그러나 이 영화 입소문을 타고 장기 상영을 하더니 1987년에는 모든 국민이 알 정도로 인기 스타가 됩니다.

그 영화는 바로 <영웅본색>입니다. 주연이었던 주윤발, 장국영, 적룡의 인기는 하늘을 찔렀고 이듬해인 1987년에 개봉한 <영웅본색2>편 홍보를 위해서 주윤발이 한국에 내한해서 지금은 사라진 영등포 명화극장 일대를 마비 시킨 일이 발생한 후 홍콩 영화는 할리우드 영화를 대적하는 하나의 문화 세력으로 한국을 점령했습니다.

그러나 홍콩 흑사회라는 조폭에 휘둘려서 주윤발이 마구잡이로 홍콩 느와르 영화에 출연하면서 피로감이 몰려 올 때 색다른 소재, 색다른 장르의 영화가 한국에 개봉합니다. 이 영화가 바로 <지존무상>입니다. 80년대 홍콩 영화를 대변하는 3개의 영화가 있었는데 그 하나가 쌍권총 액션으로 대변되는 <영웅본색>과 왕조현으로 대변되는 <천녀유혼>이었습니다. 또 하나는 포커라는 도박을 소재로한 겜블러 영화인 <지존무상>이었습니다.

친구들은 1989년에 개봉한 <지존무상>을 마르고 닳도록 칭찬했지만 전 이 영화를 보지 못했습니다. 3류 동시 개봉관에서 하루 종일 봤다는(당시 3류 개봉관은 좌석제가 아니라서 빈 자리가 있으면 하루 종일 관람할 수도 있었음) 친구가 있었지만 전 이상하게 이 영화를 보지 못했습니다.

개봉한 지 30년이 되어가는 <지존무상>을 드디어 봤습니다. 기대가 참 많이 되었습니다. 


아삼(알란 탐 분)과 아해(유덕화 분)는 어렸을 때부터 친구인 사이로 둘 다 도박꾼이자 사기 도박의 최고봉입니다. 빠른 손 재주와 함께 각종 사기술로 도박계를 주름 잡습니다. 그러나 돈 많은 도박꾼들만 사기치는 나름 정도가 있습니다. 아삼과 아해는 미국에서 카지노 운영팀에 있는 용 형님이 도와 달라는 호출을 받습니다.

용 형님은 자신이 관리팀으로 근무하는 카지노에서 며칠 전부터 돈을 따는 일본인들의 사기술을 밝혀 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아삼과 아해는 CCTV를 통해서 이들의 행동을 관찰하고 직접 같이 포커를 치면서 그들의 행동을 유심히 살펴 보더니 바로 사기 방법을 용 형님에게 알려줍니다. 

이 미국에서 아삼과 아해는 갑부집 딸인 카렌(진옥련 분)을 만납니다. 철 없어 보이는 카렌에 반한 아삼(알란 탐 분)은 아해(유덕화 분)과 함께 카렌에게 다가가서 함께 미국 생활을 즐깁니다. 그렇게 아삼과 카렌은 가까워지고 홍콩으로 귀국합니다. 


미국에서 아삼 때문에 발각된 사기 도박단은 일본의 미야모토 집안입니다. 미야모토는 일본에서 카지노를 운영하면서 원정 사기 도박을 일삼다가 아삼에게 걸립니다. 이에 미야모토는 조직원을 동원해서 아삼을 살해하라고 지시합니다. 

당구를 치던 아삼은 미야모토 조직원들에게 죽을 위기에 놓였을 때 아해가 득달같이 달려와서 아삼을 구합니다. 이 과정에서 아해는 칼을 막다가 팔을 다치게 되고 사기 도박을 할 수 없게 됩니다. 아삼은 도박을 그만 둔다는 조건으로 카렌과 결혼을 합니다. 


아해는 더 이상 도박으로 돈을 벌 수 없게 되자 마지막으로 크게 한 탕하고 보보(관지림 분)과 함께 브라질로 떠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그 대상이 마야모토 집안입니다. 아해는 아삼을 찾아가 마지막으로 도와달라고 부탁을 하지만 아삼은 도박을 할 수 없다면서 아해의 부탁을 거부합니다. 

아해는 홀로 마야모토 집안과 큰 돈을 놓고 도박을 한 후 그들의 돈을 땁니다. 아해에게 속아서 분해하던 마야모토 집안은 아삼의 아내인 카렌을 납치합니다. 아해는 자신 때문에 카렌이 납치되었다고 생각해서 카렌을 구하기 위해서 홀로 마야모토 집안 저택으로 들어갑니다. 마야모토는 3잔 중에 2잔에 독이 있다면서 독이 없는 잔을 마시면 카렌을 풀어주겠다고 제안을 합니다. 그렇게 아해는 잔을 비우고 카렌을 데리고 마야모토 저택에서 나옵니다. 


짜임새 없는 스토리와 겜블러 영화라고 말하기 아쉬웠던 <지존무상>

좀 놀랬습니다. 홍콩 영화들은 스토리의 짜임새가 좋은 영화들이 많지 않긴 하지만 그럼에도 유명한 영화이자 홍콩을 대표하는 영화인데 이렇게 스토리가 허술하고 재미가 없어서 놀랬습니다. 특히 영화 초중반까지 별 다른 내용이 없습니다. 유일하게 카렌을 속이기 위해서 한 생일파티 장면이 기억에 남지 다른 스토리는 평범하네요. 

여기에 영화 후반 클라이막스 장면과 마지막 장면도 신선하긴 하지만 워낙 반전 영화가 많은 요즘에 보면 쉽게 눈치를 챌 수 있어서 긴장감이 좀 떨어집니다. 그러나 이건 2018년 기준이고 89년 당시 기준으로 보면 후반 반전은 당시로는 센세이션 했을 듯 하네요.

그럼에도 전체적인 스토리는 약간의 작위성이 느껴집니다. 홍콩 영화는 은근함 보다는 대놓고 의리를 외치는 투박함이 있는데 지존무상은 의리라고 대놓고 말하지 않고 살며시 귓속말로 이게 의리야라고 말합니다. 이게 색다르긴 하지만 너무 힘이 없어서 잘 들리지 않습니다. 

영화 <지존무상>도 80년대 홍콩 영화의 기치인 의리를 담고 있는 영화로 아삼과 아해의 우정을 그리는 부분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친구들도 많았습니다. 저에게 지존무상 이야기를 해주던 친구는 친구의 아내를 구하기 위해서 자신의 목숨까지 걸고 구하는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그러나 전 <지존무상>이 참 지루한 영화로 보여지네요. 

몇몇 장면은 꽤 인상이 깊긴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지루함을 날릴 구석이 많지 않습니다. 먼저 액션이 너무 적습니다. 총격전과 액션이 있긴 하지만 거의 없다고 할 정도로 적습니다. 하지만 <지존무상>은 액션 영화가 아닌 겜블러 영화로 봐야해서 큰 불만은 없습니다. 포커 게임을 할 때의 쪼는 맛만 좋으면 됩니다. 


< 포커 카드를 보고 있는 사람작성자: Kaspars Grinvalds  / 셔터스톡>

그런데 포커 게임을 하는 장면도 생각보다 많지 않습니다. 영화 초반 전문 사기 도박꾼을 잡는 과정이 나오고 중반까지 포커를 하는 장면이 없다가 영화 후반 클라이막스에 큰 돈을 건 포커 게임이 열립니다.

마야모토 집안과 벌이는 1대 1 포커 게임이 쪼는 맛을 제공해 줄 알았는데 쪼는 맛이 없습니다. 먼저 포커의 룰을 모르는 사람들은 아삼과 마야모토가 든 포커가 뭘 의미하는 지 누가 더 좋은 패를 가지고 있는 지를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영화는 포커를 모르는 관객을 위해서 주변인물이나 대사 또는 인물들의 표정을 통해서 누가 더 좋은 패를 가지고 있는 지를 암시해 줘야 합니다. 

<지존무상>은 이게 없거나 약합니다. 물론 표정을 숨기는 것이 포커페이스이고 그게 포커 승부의 진면목이긴 하지만 그럼에도 누가 더 좋은 패를 가지고 있는 지를 알 수 있는 알 수 없어서 시종 무상하게 보게 되네요. 쪼는 맛은 없지만 후반 반전은 예상 했음에도 좀 놀랍습니다. 이 놀라움은 반전에 대한 놀라움도 있지만 묘한 결말에 대한 놀라움도 있습니다. 


결말의 생뚱맞음에 당혹스럽기까지 하네요. 꼭 구도를 사랑과 의리의 대결로 삼아야 했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의리와 사랑을 모두 챙길 수 있었지만 감독은 둘 중 하나를 강조하고 싶었나 봅니다. 좀 억지 강요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89년 당시에는 알란 탐이 유덕화 보다 더 유명해서인지 실질적인 주인공인 아삼을 알란 탐이 연기를 합니다만 지나고 보면 유덕화 관지림 커플이 더 인기를 끄는 스타가 되었네요. 실제로 유덕화와 관지림은 이 영화 <지존무상>으로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빅스타가 됩니다. 

영화 연출도 딱히 좋아 보이지 않네요. 


홍콩 도박영화의 시조새였던 <지존무상>

<지존무상>이라는 도박 영화의 큰 성공으로 도박 영화들이 엄청나게 나옵니다. 홍콩 영화들은 뭐 하나 대박나면 자기 복제를 거듭하다가 파멸합니다. 주윤발이 주연했던 도신 시리즈와 도성풍운 그리고 도신을 패러디한 도성 등 도박 영화가 한때 참 많이 나왔습니다. 도박을 좋아하지 않고 할 줄도 몰라서 본 영화들은 거의 없습니다. 

그럼에도 홍콩 영화의 새로운 소재를 개척한 의미가 있는 영화가 <지존무상>입니다. 제가 혹평을 좀 했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현재 기준이고 수천 편의 영화를 본 지금의 저와 본 영화가 1천 편도 안 되었던 10대의 제가 봤으면 느낌이 또 달랐을 겁니다. 그럼에도 전체적으로 긴장감이 없는 점이 아쉽네요. 홍콩하면 자극적인 영상과 스토리가 청춘들에게 잘 먹혔는데 이 강렬함은 없네요. 그러나 유덕화가 독이 든 술잔을 고르는 시퀀스는 아주 인상 깊습니다. 

별점 : ★★★

40자 평 : 사랑과 우정 중 우정에 배팅을 하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