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쉰내가 나는 떡밥이죠.  4인치 아이폰, 7인치 아이패드가 나온다는 루머는 이미 작년에도 있었고 기정사실처럼 연말에 아이패드 7인치가 나온다고 했다가 나오지 않아 황당했었죠

갤럭시탭 7인치가 나왔을때 스티븐 잡스는 스마트폰으로 쓰기에는 너무 크고 아이패드로 쓰기에는 너무 작은 크기라며 7인치를 혹평했습니다.  그때 블로거들 7인치가 정답이라느니 아니라느니 하면서 엄청 싸우던데요. 다 부질없는 짓입니다.
크기가 표절도 아니고 결국 애플도 팔다 팔다 안팔리면 이전 처럼  크기만 살짝 키우거나 줄이거나 해서 다양한 크기의 제품 포토폴리오를 만들것이 뻔한 것 아닌가요

물론 스티븐 잡스가 한 7인치 저주의 말이 있기에 스티븐 잡스가 살아 있었다면 7인치 아이패드가 나오긴 힘들었을것이고 나온다고 해도 먼저 사과부터 해야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스티븐 잡스가 사망한 후 팀쿡이 선장이 된 후에는 크기에 대한 제약이 어느정도 느슨해 졌습니다


한 산업관계자에 따르면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아이패드 미니에 대한 언급을 했습니다. LG디스플레이와 지금 논의중인데  조만간 5인치 아이폰과 7.35인치 아이패드를 생산예정이라고 하네요

또한 전자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1억대 판매량을 목표로 내년에 2종의 아이패드를 순차적으로 출시 한다고 합니다.
기존의 아이패드의 해상도를 4배나 향상한 아이패드3를 1분기에 공개할 예정이며 7인치급 아이패드 미니를 3분기에 출시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3는 XQGA(2048 X 1536)해상도로 LG디스플레이, 삼성전자, 샤프가 패널을 공급한다고 하는데 LG디스플레이 주가 좀 오르겠네요. 그러나 맨날 이렇게 하청만 받아서는 크게 성장하기 힘듭니다. 또한 애플이 워낙 단가 후려치기 잘해서 매출액은 오르겠지만 순이익은 쥐꼬리만할 것 같네요.

아이패드 미니 7인치는 아이패드에 적합하지 않다고 스티븐 잡스가 말했지만 최근의 7인치 킨들파이어의 판매량이 급속하게 늘면서 대응차원에서 내놓을 것 같습니다.  제 예상대로 자기들이 한 말이 있어도 다른 제품이 크게 판매되면 슬그머니 7인치 내놓을 것 같더니 결국은 내놓는군요.  킨들파이어가 아닌 갤럭시탭 7인치가 대박 났어도 애플은 7인치 아이패드 내놓았을 것입니다.

사과를 하면서 인정을 하는데는 자존심은 상하겠지만 돈은 엄청난게 벌리기 때문에 기업의 생리상 시장 흐름에 따라갈 수 밖에 없죠. 다만 애플의 제품들은 시장흐름을 따라가는게 아닌 시장흐름을 바꾸는 혁식적인 제품들인데 시장흐름을 따라가는 것은 애플이미지에 크게 좋아 보이지는 않네요.

7인치 아이패드 미니 내놓으면서 어떤 변명을 할 지  왜 7인치를 폄하했는지에 대한 대답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네요.
아무튼 아이패드 포트폴리오가 더 넓어지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nywander.tistory.com BlogIcon 완더 2011.11.16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5가 빨리 나왔으면 좋겠네요. 보통1년인데...벌써 루머가 나오고 있으니 ...아닐걸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또 기다려보게 되네요.

  2.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1.11.16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애플은 혁신인데.... 정말 어떤 변명을 늘어놓을까요??ㅎㅎㅎ

  3. 아이패드7 2011.11.16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의 근거없는 사이비 기사 믿지 마세요. 7인치는 절대 나온다니까요.. ^^;
    애플은 심지어 소비자선호도도 조사 안한다는 이상한 기업인데 그 애플이
    킨들이 잘 나간다고 대응제품을? 이제 막 출시한 제품때문에? 어림없습니다..

    아이패드는 자체 생태계를 가지며 태블릿의 대명사가 됐습니다
    설사 킨들이 잘 나간다고 한들 그건 안드로이드 내부의 경쟁이지 애플과의 경쟁이 아닙니다
    정작 경쟁이 극심하여 저가폰출시가 절실한 아이폰조차 3GS로 버틸 정도로
    아이폰의 명품이미지는 어이없게도 잘 유지되고 있습니다

    7인치는 아이폰5처럼 애플제품구입을 저지하려는 언론의 음모일 뿐입니다
    (몇몇 친삼성언론이 있는데 그건 댓글 보시면 아실겁니다.. 전x신문, 해xx경제등등)

    지금 대응제품을 내기에 바쁜건 애플이 아니라 카피캣 삼성입니다
    킨들이 나오면서 안드로이드 태블릿 가격경쟁은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거든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1.11.16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루머라는 단서도 있긴 하지만 이 이야기가 납품업체인 LG디스플레이쪽에서 나온것 같더라고요. 보통 이런쪽에서 나오면 그대로 나오긴 하는데 맹신하긴 힘들지만 신빙성은 높다고 봐요. 개인적으로는 다양한 크기의 제품이 나왔으면 해요. 그게 소비자나 애플이나 모두 좋을 것 같아요

  4. hOOn 2011.11.16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놈의 관계자…. 관계자….. 관계자….
    세상에 무슨 관계자라 그리 많은지요.. 애플 신제품 출시때마다 관계자라며 루머를 양산해내던 사람들이 누구인지는 밝혀지지도 않고, 애플의 신제품은 그런 관계자들의 발언 내용과는 많이 달랐죠.. 이제 그만 당할때도 되지 않았나 싶어요..

    애플 제품은 iMac, MBP, Pro 에서 보여주듯이… 디자인이 단일화되어있고, 타사처럼 새로운 제품 라인이 쉽게 만들어지거나 없어지지 않고, 같은 디자인으로 수년을 유지합니다. 그간의 행보를 보아오면, 애플에서 삼성처럼 다양한 사이즈의 제품을 찍어낸다는건 좀 생뚱맞죠…

    이제 언론이나 그 유명하신 관계자들의 말에 그만 휘둘릴때도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1.11.16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건 협력업체쪽에서 나온이야기라서 보다 신빙성이 있지만 루머라고 해도 그 루머로 인해 애플이미지의 타격보다는 관심꺼리를 계속 던져주기에 애플입장에서도 좋은 것 아닐까 하네요. 뭐 이게 루머인지는 내년 상반기에 밝혀질것 입니다. 분명 작년 연말에도 아이패드 7인치 나온다고 했긴 했어요. 그 언론사가 전자신문인데 올해도 연말 특집같아 보이기는 하네요

  5. Favicon of http://monday1.tistory.com BlogIcon 맥브라이언 2011.11.16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하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1.11.16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나와봐야 아는거죠 ^^ 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