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플래쉬를 잘 터뜨리지 않습니다. 야간에도 플래쉬를 터트리기 보다는 ISO값을 올려서 사진을 많이 찍습니다.
특히 인물사진은  거의 안터트립니다.  내장형 플래쉬를 쓰는 분들이라면 야간에 인물사진을 찍고  적잖히 실망하셨을것입니다.
사진을 출력하거나 카메라 LCD창으로 보면   백인이 떡하니 나오기 때문입니다.
플래쉬 터트린 사진을 보면 얼굴이 하얗게 나와서  마치 백인처럼 혹은 평면적인 모습으로 나오기 때문이죠.
그런 사진을 찍느니  차라리 가로등이나 조명밑에 서게 하고 ISO값을 올려서 찍습니다.

그러나  외장형 플래쉬를 햣슈에 장착하고 쓰는 분들은  멋지게 찍죠. 차이는 바로 디퓨져에 있습니다.
외장형 플래쉬에는 디퓨저로 플래쉬의 직선광을 확산광으로 부드럽게 만듭니다.   플래쉬 직선광이 백열등이라면  디퓨져를 이용한 사진은 형광등밑에서 찍은 자연스러운 모습이 나옵니다.   또 하나 외장형 플래쉬는  벽,천정바운스를 할수 있습니다.
벽이나 천정으로 플래쉬빛을 날려서 벽,천정을 맞고 나온 빛을  인물의 얼굴에 떨어뜨려 좀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사진을 야간이나 실내에서 찍을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http://www.advance-lab.com/photo/flashPortrait.jpg


위의 사진을 보면 그 차이를 확실히 알수 있습니다.  왼쪽이 그냥 플래쉬 직선광으로 찍었을때고 오른쪽이 디퓨져를 사용한 경우입니다.  이런 사진을 찍기위해 외장형플래쉬를 사기에는 주머니 사정이 여유롭지 못한 분들은  구매를 못합니다. 저 또한  카메라에 크게 돈 들이고 싶지 않기도 하지만   보통20만원에서 30만원하는 외장형 플래쉬가 고가인편이라서 쉽게 구매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가끔은  외장형플래쉬 하나 있으면 좋겠다 할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디퓨져 기능때문에 사기도 그렇구요. 그래서 인터넷에 뒤져보니  내장형플래쉬 즉 팝업플래쉬에도 디퓨져를 쓸수 있는
제품이 있긴 있더군요.





저는  반투명 필름통 잘라서 플래쉬에 장착하고 쓰고 있었지만  남새스럽고 큰 효과도 없는것 같아  그냥 버렸습니다.
해외유저분들중에는  이런 방법도 쓰는 분도 있더군요. ㅠ.ㅠ

그런데 정말 색다른 제품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베이비디퓨져(http://www.babydiffuser.com/) 라는 제품인데 오호 이거다.라고 생각이 들더군요.
베이비디퓨져는  디퓨져기능과 천정,벽바운스를 내장형 팝업플래쉬로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외장형플래쉬 기능을 대부분 가능하다고 하니 혹하더군요. 

집으로 모셔왔습니다. 



메뉴얼이 들어 있는데 아주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어 사용법과 활용법 그리고 팁까지 있더군요.



그리고 깜찍한 지퍼가 달린 지갑같은 가방이 있더군요.  베이비디퓨져를 담는 케이스입니다. 앞에 지퍼에는 SD카드 같은거 넣으면 좋겠더구요.  제품은 저 안에 들어 있는데 지퍼가 아닌 찍찍이로 되어 있습니다.


이게 베이비 디퓨져입니다.  파란비닐은 스크래치 방지용인데 뜯어내면 됩니다. 오른쪽은  소니계열 디카에서 사용하는 젠더입니다. 집에 코니카미놀타(지금은 소니에 합병)디카가 있는데  핫슈에 저걸 꽂아서 끼우니 딱맞더군요.


뒷부분입니다. 이제품은  상하 좌우로  디퓨져를 움직일수 있습니다. 기존 제품들은 고정형인데 이건  상하좌우로 움직일수 있는게 큰 매력입니다. 그 비밀은 저  연결고리에 있습니다. 아이디어가 좋더군요. 다만  너무 힘줘서 움직이면  부셔져버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좀 했는데 실제로 써보니 튼튼하더군요. 


이렇게 옆으로 움직일수 있습니다. 자세히 보시면 연결고리에 보면 우둘툴툴한 점이 있는데 저 점때문에 디퓨져가 여러각도로
고정할수 있습니다. 그냥 톡톡톡 움직이면 됩니다.


파란비늘을 제거 했습니다. 







제가 쓰고 있는 니콘 D40에 직접 달기위해 카메라를 바꿨습니다. 카메라가 없어서  폰카로 찍엇습니다.

먼저  카메라 맨곡대기에 있는  핫슈커버를 듣어냈습니다.  뒤로 잡아빼면  빠집니다.



빼면 이렇게 나옵니다.  카메라와 연결하는 단자들이 있네요.





그곳에 뒤로부터 제품을 넣어주면 됩니다. 아차 사진에는  팝업플래쉬가 들어가 있는데  팝업플래쉬를 강제로 열리게 한다음
(여는 방법 모르시면  AUTO에 놓고  렌지를 가리고 셔터를 살짝 누르면 팍~~ 하고 올라옵니다) 팝업플래쉬 사이로 집어넣고 장착하십시요.



이런식으로요.


이렇게 앞으로 뉘울수도 있구요.


옆으로 움직일수도 있습니다. 옆으로 움직일때는 벽바운스를 이용할때 사용합니다. 자세한 사용법은 다음에 적기로 하구요.





이 제품이 좋은점은  디퓨져 패널이 3개가 있습니다. 


1. 옴니디퓨져

이 방식은 보통의 디퓨져 방식입니다. 맨위의 인물사진처럼 이렇게 해놓고 찍으면 인물이 하얗게 되는것을 방지할수 있습니다.
플래쉬광의 직사광을  확산광으로 만들어서 제품이나 인물의 번들거림과 하얗게 되는 모습을 부드럽게 해줍니다.




2. 벽바운스

이 건 하얀천을 대고 있더군요. 이건  옆으로 45도각도로 돌려  벽을 이용한 바운스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플래쉬 빛이 저 하얀천을 대리고 반사되어 근처의 벽을 강타한후에 벽에 맞은 빛이 다시 인물이나 피사체에 도달합니다.
내장형플래쉬다보니  광량이 부족하니  벽은 좀 가깝게 있어야 좋은 효과가 나올수 있습니다.



3. 직광 천정바운스

저는 이거 첨에 봤을때 왜 거울이 들어 있나 했습니다. 이에 붙은 고추가루 띄어내라고 거울이 달려 있나 했습니다.
그런데 메뉴얼을 보니  거울이 아니더군요. Half-Mirror라고 하네요. 빛을 직사광으로 통과도 시키고  디퓨져각도를 45도로 앞으로
숙여서 천정바운스까지 하면  직사광과 천정바운스광까지 동시에 피사체에 투여합니다. 이 기능은 직접 사용해봐야 어떤효과인지
알수 있을듯 하네요.



위 3개의 디퓨져 패널 3개로 각각의 특성을 사용할수 있고 조합하면 시너지효과도 나온다고 하는데 직접 사용해보고 글을
다시 올려봐야겠네요.




다 사용후 케이스에 넣을때 케이스 안에 보니  무슨 띠가 하나 있더군요.  맨 뒤의 패널인  하프미러패널과  연결고리가 부딪혀 스크레치가 날까봐 저렇게 분리할수 있게 해놓았네요.  세심한 배려네요. 

앞으로 야간에 풍경,야경사진만 찍었는데  이젠  술자리나 어두운 음식점에서도 내장형플래쉬 당당하게 써야 겠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eon 2008.10.13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속았다! 저 광고 남자... 안쓴 사진땐 무표정하더니 쓴 사진땐 살짝 웃는다!

  2. canon 2008.10.21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좋은데요...하나사야겠습니다...

  3. 정석환 2017.02.17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거다! 하고 클릭해보니 오래된 글이었군요. 외장플래시가 너무 번거로워서 일단 작은 걸로 바꾸고 이런 제품 꾸준히 찾아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