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물건을 잘 못버리는 병아닌 병이 있습니다.  최근에 어느 신문기사를 보니 물건을 못버리는것도
병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내방은 항상 잡동사니가 많습니다. 책장이 넘칠정도로 책이 많은데요. 책의 반은
예전 PC잡지입니다. 정말 컴맹시절에  친구에게 구박한번 받고 독기품고 매달 PC잡지를 사 봤습니다.
처음에 너무 어려운 난위도의 PC라인을 집었다가 PC사랑을 즐겨봤다가 하우PC를 봤다가 이젠
잡지를 사다 보지 않습니다. 이제 머리가 굵어진건지  잡지들 내용도 딱히 볼만한것도 없고  예전처럼 부록을
좋은거 주지도 않더군요.(ㅠ.ㅠ)

언젠가는 정리해서 버려야겠죠.  얼마전에 산 복합기 캐논 PIXMA MP610를 보다가
 이 잡지들을 훌어보면서 스캔해볼까 하는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10년전의 일기.. 아니 10년전 PC잡지를 꺼내 봤습니다.  그 어느분야보다 PC와 인터넷쪽 발달을 지켜보면  세월무상이 입에서 절로 나옵니다.

그 98년 2월호 PC라인을 소개해보겠습니다.

98년은 IMF 그늘이 막 드리운 시기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텔CPU 333Mhz에 64메가 램, 6.4기가 하드 17인치 모니터등을 합하여  토탈
4백3십3만원 우후후!!    제가 처음으로 산 컴이 세진진돗개였는데 가격이 2백만원정도 했습니다.  조립PC가 이닌 브랜드PC중에서 가장 싼 제품이었는데 그떄 대단했죠. 강호동이 선전하고 건물하나를 전부 세진으로
도배해서 국민들에게 PC보급율을 올렸던 기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미로운 조사내요. 10년전에  익스플로러4.0과 넷스케이프 4.0의 싸움이 있었네요. 저 당시만해도 넷스케이프
대단했는데 익스플로로 5.5 이후로 익스의 승리로 대세가 정해지고 넷스케이프는 사라집니다.
지금은 그 피를 이어받은 파이어폭스가 있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98년 초반의 게임순위입니다.  밤새 디아블로했던 기억이 납니다.  아직은 스타크래프트가 발매되지 않았던터라  스타크래프트가 없습니다. 하지만 발매후 지금까지 아직도 게임순위에 스타크래프트가 있습니다.
대단한 게임이죠.  저 밑에 대항해시대3도 기억납니다.  탕헤르인가에서 물건떄다가 다른도시에 팔던 기억이
그리고  심심하면  아무술집에나 들어가서 다이스와  블랙잭을 했었는데요. 
허!  봉이왔군 으로 반겨주던 동료들도 기억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지도 디카를 생산했었군요. 몰랐었네요. 하기야 잡지뒤져보니 샤프도 했구 HP도 디카생산했었습니다.
제 첫디카가 바로 HP디카였습니다 20만원주고 몇번찍다 말았습니다.
액정이 180도 돌아가는군요. 저당시에 회전 LCD창이라 놀랍군요. 무려 124장을 저장할수 있다고 합니다.
쩝 화소수는 부끄러운지 나오지 않았네요. 아마 30만화소가 아니였을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년전 컴부품가격인데 보면은  CPU나 모니터가격은 지금과 비슷합니다. 물론 성능은 비교못하지만요
요즘은 컴퓨터 50만원이면 쓸만한것 살수 있는데 가격하락의 주 요인을 보니 하드가격이 무척싸졌구 
VGA카드와 사운드카드가 통합보드의 출현으로 보드가격에 흡수되어 버렸습니다. (뭐 매니아분은 따로 사시겠지만) 그리고 마더보드가격도 무척싸졌구요. 다 대만보드업체들 덕이기도 하네요.

프린터 가격도 무척 착해졌네요 요즘은 5만원짜리 프린터도 있던데  저도 저당시에 HP 610JET을 20만원주고
샀는데 별로 써보지도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8년 인기싸이트입니다. 대부분 외국싸이트인데요. 국내싸이트는 별로 없었습니다. 이제막 ADSL이 보급되던
시절이라서요. 이 이후에 폭발적인 성장을 하게 됩니다.


10년전 인터넷모뎀 연결해서 하던 생각이 나네요. 컴으로 동아리 홈페이지 만들고 네띠앙에 모뎀으로 올리던
모습들 HTML책 하나 끼고서 출퇴근 하던 모습들   PC통신에서 영퀴(영화퀴즈)를 하던 모습들  정말 유치한
퀴즈지만 그래도 재미있었어요.  그 시절엔  인터넷하는 사람들은 어느정도 선민의식같은게 있어서
서로서로 존중해주는 문화가 있었죠. 일탈의 행동이 있으면  정화할려는 모습도 강했구요.
그 시절이 인터넷은 느려도 그리워질떄가 많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ybreaker.info BlogIcon daybreaker 2008.03.13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토탈 어니힐레이션이 1위인 때가 있었군요! ㅠ_ㅠ
    제가 그 게임을 대략 2006년까지 플레이했더랬죠. 지금은 후속작인 수프림 커맨더를 합니다만 해외 교환학생 나오면서 맥북프로만 들고나온지라 게임을 못하고 있죠;;

    저 네스케이프 점유율을 Firefox가 차지하고 있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13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폭 점유율 점점 올라갈거예요. 우리나라 웹개발자들이나 고객들이 너무 익스환경만 구축해서 문제죠.
      관공서 홈페이지는 파폭으로 거의 힘들어서 원

    • 츀ㅋ 2008.03.17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탈이 스타보다 먼저출시했고 스타의 출시를 밀어버린 게임이죠...당시로는 최고의 전략시뮬이였죠...스타나오고서도 한동안 토탈에 밀려서 맥을 못추었죠...그리고 저도 오래전에 피씨잡지를 많이샀었는데 08년도 2월 피씨라인 지금 찾아보니 있어요...ㅎ 감회가 새롭네요...

  2. Favicon of http://agony00.tistoy.com BlogIcon 까칠맨 2008.03.14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니텔로 넷스케이프 접속하여 이너넷! 세상 돌아다니 던 생각이 납니다. ^^
    출근해야 하는데..새벽에 모뎀 접속해서...
    사진 하나 보는데도 2분....ㅡ,.ㅡ 그래도 좋았던...ㅋㅋ

  3. 글랜워스 2008.03.14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기로 이미지 파일 하나 받는데 라면이 익던 시절~
    ㅋㅋㅋ

    파폭으로 보면 폭파되는 홈피가 많죠. 쓰기가 굉장히 애매하죠.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14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나마 다행인것은 점점 웹표준으로 가는 관공서 홈피가 많아지더군요. 최근에도 한국영상자료원에 질의했더니
      조만간 웹표준으로 새단장한다고 들었습니다

  4. Favicon of http://raingallery.kr BlogIcon 장대비 2008.03.14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의 넷스케이프브라우져..
    새롬데이타맨의 파란 화면이 생각납니다.
    한줄식 로딩되는 여자 연예인 사진을 보기위해 전화비 나가는줄도 모르고 붙들고 있었죠^^
    전 주로 일본 배우들 사진을..PC통신 대화방에서 하던 영퀴라면 혹시 출제자가 'ㅌㅇㅌㄴ'
    이러면 '타이타닉'이렇게 하던거 맞나요?

    버리지 못하는 것도 병이라는 뉴스기사는 포털사이트에서 저도 본적이 있습니다.
    그 때 많은 공감을 받은 댓글을 보니 이젠 별걸 다 병으로 만들어 사람을 정신병자 취급한다는
    내용이더라구요^^
    저도 뭘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입니다.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14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슷해요. 퀴즈출제자가 힌트 하나씩 던저요. 감독이름이라던지 배우이름 그러다 아무도 못맞추면 초송을 나열하고
      ㅎㅎ 잼있었어요. 그러게요 별게 다 병이예요.
      그렇게 보면 병하나도 안걸리고 중독 하나도 없는사람이 병이 아닌지 ㅠ.ㅠ

  5. 지나다 2008.03.15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퀴가 한가지 방식은 아니였죠. 영퀴방에선 힌트 달라는 걸 "설탕 주세요"라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타이타닉이면 ㅌ*** 아님 타*** 이런 식으로 * <- 이게 설탕 ^^; 그땐 영퀴방서 상위 랭커였는데 요샌 한달전에 본 영화도 기억이 안나니 이거 뭐..;

    피시통신 시절의 채팅방은 정감어린 시골 마을 같은 분위기였어요. (하이텔 빼고 ㅋ) 독수리들에게도 친절했고 가끔 대화가 무르익어 새벽에 속 깊은 얘기가 오갔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다 초고속 인터넷의 보급과 함께 분위기가 확 달라졌죠. 기존 온라인 사람들로 정화 시킬 수 없는 엄청난 머릿수가 대거 유입되고 거기에 인터넷의 익명성까지 보태졌으니 어련했겠어요. (그 시절에 주민번호생성기는 필수 유틸?) 별로 오래전도 아닌 이런 옛날 얘길 가끔 볼 때마다 그리워져요.

  6. Favicon of http://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8.03.17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4MB 램이 288,000원!! ㅋㅋㅋ 이럴 때 '격세지감'이라는 말을 써야겠죠?? ㅎㅎㅎ

  7. 잘봤습니다. 2008.03.17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마다 다르겠지만...ㅋ 전 90년대 컴퓨터 정도가 딱 좋았던것 같아요.ㅋ

    그때는 컴퓨터 쓰는 사람도 지금처럼 많지는 않았는데...^^;

  8. BlogIcon TISTORY 2008.03.17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로 문의를 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FirefoX 2008.03.17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8년도 피씨라인이라...
    광고며 피시부품시세 그리고 기사들.
    망해버린 부품유통사나 개발사 이름도 보이고 지금 다시 보니 새롭네요.

    저도 예전에는 자주 구입하던 잡지였는데 아직도 나오나??

    참고로 전 넷츠고라는 피시통신사를 이용했었는데 IE를 이용한 브라우져를 사용해서 그거 이용했었죠.
    지금은 파이어폭스로 돌아다니지만..ㅎㅎㅎ

  10. Favicon of http://www.mgoon.com/view.htm?id=1443257 BlogIcon 재벌2세 모임 2008.03.17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하
    재미있게 잘 읽고가요

  11. 옆집토토로 2008.03.17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팬티엄2 가격이 3~4백만원이라니... 10년전 3~4백만원이면 요새 가치로 따지면 대체 얼마야~ 흠냐... @@; 동생이 엊그제 컴터 새로 샀다는데 60만원 들었으니...

  12. 음... 2008.03.17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크래프트는 97년에 이미 발매되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었는데요...
    제가 참 특이하게(?) 그리고 뒤늦게(?) 스타크래프트에 빠졌는데,
    그때가 딱 '1998년 1월 1일'이었거든요.

    이미 그때 고등학교 교실에서는 스타크래프트에 대해 모르면 거의 왕따되는 수준이었죠.
    단지 당시에는 'TOP'게임이 아니었다는 것 뿐, 사실상 TOP에 근접하고 있었는데,
    저기 순위에 안나왔다는 사실이 놀랍군요.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17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한글정품게임은 좀 늦게 나오고 저때 립버젼으로 하던 기억이 나긴해요. 스타는 PC방이 키워준 게임이기도 하구요.

    • 지나가다 2008.03.18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닌데요.. 예전 PC PLAYER라는 잡지를 보시면 98년 3월호에 스타크래프트 베타버젼 체험기에 관한 글이 있습니다.. 97년은 토탈이 꽉 잡고 있던 시기가 맞아요.

      혹시나해서 지금 98년 4월 PC CHAMP(지금은 폐간된 PC POWER Zine의 예전 이름이었죠)를 꺼내서 봤는데요, 98년 4월 게임 발매 스케쥴에 스타크래프트 이름이 있습니다. 그리고 스타크래프트가 출시되자마자 TOP에 오른 것은 98년 6월경이네요. (PC CHAMP 기준)

      글을 쓰신 분께서 조금 착각을 하신 것 같네요.. 98년이 아니라 99년 1월 1일이 아니었을까요? ^^a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18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 그렇군요. 아 헤깔려 헤깔려 하여튼 전 한글정품 발매6개월전부터 해봤어요. 신나게 연습하다 피씨방에서 할때 친구들을 가지고 놀았죠

  13. 부르토스 2008.03.17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사실 추가 입니다..
    그당시 우리나라에서도 넷스케이프가 가장 일반적으로 쓰였죠..
    윈도우셋팅 하다가 익스플로우는 배제 하고 까는 것이 일반적이였습니다..
    이게 역전 된것이 이유가 있죠...
    바로 넷스케이프의 유료화 선언이었죠...
    거의 세계의 70~80%가 네스케이프를 섰는데..유료화선언이유 대부분의
    유저는 익스플로우로 돌아 셨죠...조금 느려도 공짜(?) 쓴다는 이유 였습니다..
    뭐 저도 그중에 하나였고요...
    그에 놀란 네스케이프가 1년후인가 6개월후인가 기억이 가물가물 한데 다시
    무료화선언을 했죠..문젠 그후에는 윈도우 깔면서 자동으로 브라우져 셋팅에주는
    맞에 들인 유져들이 네스케이프를 않쓰기 시작 했다는겁니다...
    사실 잼있는건 전체 적인 속도를 보면 비슷하게 나오는데..
    로딩속도가 네스케이프가 훨씬 빨랐습니다... 그래서 네스케이프쓰던 사람들이 네스케이프를
    많이 썼는데 익스플로우는 로딩속도는느렸지만 실행하고 나서는 네스케이프보다 빨랐거든요
    체감상으로는 네스케이프가 빨랐지만 전체적으로는 비슷하답니다..
    (그때 직원들과 내기를 하면서 밝혀진거죠 동일한 컴에 네스케이프와 익스플로우를 실행시키면서
    체크 햇습니다.)
    결국 익스플로우를 써본유저들이 다시 무료화 선언 이유 네스케이프를 써본 결과..
    좋은게 없더라 였습니다..그리고 윈도우 98나오면서 자동 셋팅이 됐죠 익스플로우가...
    결국 네스케이프를 쓸려면 블라우져가 있는대도 불구하고 다른블라우져를 셋팅하는것이 싫었죠..
    용량도 늘어 나고 필요 없는 블라우져 까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결국 네스케이프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기 시작햇죠?
    (지금도 있나요 네스케이프???)

  14. IMF 2008.03.17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전 가격표라서 그렇기도 하지만 98년 2월호의 통신판매 부품가격은 그당시 외환위기(IMF)로 환율이 급등했던 시기라서 정상적인 가격은 아니었습니다.통신판매뿐 아니라 용산에 나가 직접 구매해도 환율이 급등하여 2-3배 오른 가격의 부품도 많았습니다.그래서 그 시기에는 업그레이드나 컴퓨터 구매를 하지 않고 중고 PC를 구입하는 경우가 많았답니다.

  15. 환자 부인 2008.03.17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건 못버리는거 병자 맞는거 같아요. 그런건 제발 결혼전에만 해주십시오.
    결혼하고도 10년전 잡지며 MS-DOS책을 안 버리는...울 남편.
    12평 방을 가득 채우고도 모자라 베란다 안방 거실까지 남편의 책과 기계들로
    가득찬 우리 집. 한번씩 주변 사람으로써 아악~! 하게 됩니다.

    제발 정리 좀 하며 삽시다.

  16. 이기영 2008.03.17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아이들 넷스케이프 써본사람 없을듯 익스플러로가 키워팔기때문에 아마도 넷스케이프가 망한지도 저도 조립식cpu233 150만원에 삿었는데 게임은 스타크래프트,포트리스,2D rpg,툼레이더등 했었고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17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네스케이프 폰트가 맘에 안드어서 처음부터 익스썼어요 익스3.0부터 썼는데 좋더군요. 확실히 유료화 이후로 망한듯해요

  17. 이기영 2008.03.17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책정도는 안버려도 무난하고요.. 병까지는 아니에요.. 다른 예를들어서 아이스크림먹고 막대기 안버리고 모아둔다든지 맥주캔,등등 이런거죠

    • Favicon of http://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3.17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저는 이유가 없어요. 책모으는게 취미도 아니고
      그냥 쭉 가지고 있다가 어느날 문득 왜이리 컴 잡지가 많어 헉 글고보니 이제 10년됐네..이정도예요. 그래서 쭉 한번씩 보다가 버릴려구요. 재미있는것은 남겨두구요.

  18. 달려옹 2008.03.17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10년 겨우지났는데...

    세상이 몰라보게 변했군요...

    천리안에서 모 물어보면 모두 친절했는데..

    그분들은 지금 다 뭘하고 사실까요??ㅋ

  19. 하프 2008.03.18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으 그 때 영퀴 단방퀴의 기억이 새록새록. ㅠㅠ

  20. 장민관 2008.03.18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탈, 미스, 원숭이섬 3, 디아블로, 대항해시대3..
    이런 주옥같은 명작게임의 이름들이....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