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복잡해지면 질수록 필요한 전문 인력이 늘어나게 됩니다. 이런 복잡다단한 세상을 방증하듯 1인 사업가, 프리랜서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 1인 사업가를 위한 공유 오피스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1인 사업가들은 모든 것을 혼자 해야 합니다. 이중에서 가장 골치 아픈 것이 세무 관련 업무입니다. 

보통 1인 사업가, 1인 기업을 운영하는 분들은 이런 세무 관련 일을 세무 대행업체에 맡겨서 처리합니다. 이게 가장 보편적이고 현명한 일이죠. 그러나 세무대행업체에 세무 관련 일을 맡기더라도 관련 지식이 조금이라도 있는 1인 사업가가 좀 더 세밀하게 세무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지식을 쌓다 보면 나중에는 세무 대행 업체 대신에 자신이 직접 세무 신고를 해서 돈을 아낄 수 있겠죠. 

이 1인 기업인, 1인 사업가, 프리랜서를 위한 세무 초보서가 <알아두면 돈 되는 1인 기업 세무과외>입니다.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베가북스에서 나온 <알아두면 돈 되는 1인 기업 세무과외>는 국내에서 아주 유명한 '삼일회계법인'에서 7년 간 근무 후 '대주회계법인'에서 근무 중인 13년 차 공인회계사 박순웅이 쓴 1인 기업을 위한 세무 초보서입니다. 

고백하자면 전 세무 맹입니다. 연말 정산을 왜 하는지도 모르고 직장을 다녔고 연말 정산을 할 때면 직장 상사나 동료에게 이걸 왜 하는 거지?라고 물어도 자세하고 정확하게 대답해주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매년 2월이 되면 누구는 연말 정산때 얼마를 환급받았다느니 누구는 더 내야 한다느니 하는 소리를 멀뚱하게 바라봤습니다.  한 번은 내가 연말 정산 후 세금 환급이 가장 적다는 소리를 듣고 부끄러워하기도 했습니다. 그냥 가장 적다고 지목하니 부끄러워졌죠. 지금 생각하면 참 멍청한 행동이었습니다. 적게 소비하고 많이 저축했으니 칭찬받을 일임에도 아무것도 모르니 부끄러워했네요. 

지금도 많은 신입 사원들이 연말 정산을 잘 모를 겁니다. 큰 기업이야 연말 정산 강의를 통해서 배울 수 있겠지만 중소기업은 누가 자세히 알려주지 않습니다. 또 크게 관심들도 없습니다. 그러나 약 하루만 세무에 투자하면 연말 정산으로 더 많이 환급 받는 방법을 알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세무는 복잡하지 않습니다. 몇 가지만 알면 되니까요.

마찬가지입니다. 세무가 숫자가 나오고 여러가지 전문 용어가 나와서 복잡하고 어렵다고 하지만 기본 개념만 있으면 아주 어렵지 않습니다. 특히 세무 대행 업체와 수시로 연락을 할 때도 전문 용어를 이해하고 말하면 서로의 신뢰가 높아질 겁니다. <알아두면 돈 되는 1인 기업 세무 과외>는 1인 기업을 운영하는 분이나 프리랜서 분, 홀로 카페를 운영하시는 카페나 음식점을 운영하는 분들과 신입 사원에게 큰 도움이 되는 세무 기초 지식이 가득한 책입니다.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책은 340페이지로 꽤 두껍습니다. 그러나 내용이 워낙 쉽다 보니 아주 잘 읽힙니다. 특히 저자가 '나혼밥'이라는 가상의 캐릭터를 만들고 '나혼술'과 '나혼술'이 결혼을 하는 스토리텔링을 집어넣어서 쉽게 소개를 하고 있습니다. 

총 6개의 파트로 나눠서 소개하는데 파트 1에서는 왜 세무와 회계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소개를 '나혼밥'이라는 캐릭터를 통해서 소개를 합니다. 1인 기업은 약 80%로 생각보다 많은 기업이 1인 기업입니다. 이분 들을 위한 소개를 시작하면서 파트2 '죽을래, 회계할래?'부터 본격적인 세무 관련 지식을 소개합니다. 복식부기의 개념을 기장도사님을 만나면서 회계의 본질 및 복식부기를 배웁니다. 자본주의의 꽃이라고 하는 복식부기에 대한 쉬운 언어로 설명하는데 개념 잡기 참 좋네요. 덕분에 복식부기가 중요한 줄만 알았지 왜 중요한지 몰랐는데 잘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단식부기와 차이점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복식부기 의무자와 아닌 분들의 차이점을 소개하면서 복식부기 의무자가 아닌 분들도 복식부기를 하면 세금 혜택이 있다고 하네요. 몰랐던 내용들이 쏙쏙 들어옵니다. 

파트3 '기본 개념 익히기'에서는 법인의 개념과 종합소득세의 누진세율과 종합과세, 분류과세와 원천징수와 분리 과세의 차이점 및 부가가치세에 대한 개념을 소개합니다. 이 책은 절세에 대한 소개도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꼼수를 써서 절세를 하거나 거짓으로 장부를 작성해서 세금을 덜 내는 탈세법을 알려주지 않습니다. 시종일관 절세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만 꼼수를 통한 절세가 아닌 소득을 종합과세로 분류할지 아니면 분류과세로 분류할 지에 대한 조언을 해줍니다. 상황에 따라서 1인 기업에 따라서 종합과세로 해서 세금을 줄이는 방법이 있고 분류과세로 분류해서 절세를 할지에 대한 조언을 해줍니다. 따라서 이 책은 꼼수의 절세법, 탈세법을 담고 있지 않습니다. 세금 관련 지식을 쌓고 2가지 과세법을 선택해야 할 경우 어떤 경우가 더 적게 세금을 내는 지를 알려줍니다.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파트4에서는 소득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자/배당소득, 근로소득, 연금소득 과세방법과 사업소득 및 기타 소득 과세 및 종합소득세 산출 구조와 소득공제와 세액공제 개념도 소개합니다. 몇 년 전에 정부에서 소득공제 대신에 세액공제를 한다고 해서 많은 사람들이 반발을 했습니다. 그 이유를 몰랐는데 이 책에서 신문 기사를 인용하면서 자세히 소개하네요. 소득공제는 소득에 대한 공제를 해주는 것이고 세액공제는 낼 세금에 대한 공제를 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많이 내는 즉 소득이 많은 분들은 소득공제가 더 낫다고 하네요.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이 파트4에서는 1인 사업가들이 가장 허술하게 생각하는 가사경비에 대한 내용도 있습니다. 1인 기업을 운영하다 보면 이게 기업의 이익을 위해 쓰는 돈인지 내 생활을 위해서 쓰는 것인지 헛갈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자는 이 1인 기업 사장님의 개인적인 용도로 산 물건을 회사를 위해서 산 것처럼 거짓 기록을 하면 나중에 가산세를 내서 더 큰 금전적인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지금은 세무 관계가 전산 처리가 잘 되어 있어서 쉽게 파악할 수 있으니 꼼수를 부리지 말라고 합니다. 

월급이라고 하는 근로소득은 종합과세로 매월 원천징수를 통해서 세금을 떼어갑니다. 월급 받아보면 원천징수라는 세금을 매달 떼고 주죠. 이 원천징수로 미리 세금을 낸 후 내 월급으로 소비한 소비 내역을 증명한 후 부양 가족 수나 다양한 소득 공제를 통해서 소득을 줄여줍니다. 그렇게 소득 공제를 통해서 1년에 내가 번 근로소득이 원천징수의 기준이 되는 예상 소득보다 적으면 세금을 환급받고 소득공제가 적은 분 중에 소비를 적게 한 사람은 세금을 더 내야 합니다. 따라서 근로소득 이상으로 소비를 한 사람이나 부양 가족이 많거나 각종 소득공제 혜택이 많은 분들은 13월의 월급인 세금공제를 받게 됩니다.  7월1일부터 7천만원 이하 근로소득자는 도서 구입 및 공연비를 100만원까지 소득공제 한다고 하더라고요. 

연금저축이나 사적연금을 받는 은퇴한 노인 분들이 많죠. 이분 중에 연금액이 연간 1,200만원을 넘으면 종합과세로 처리합니다. 또한 예적금 이자소득이나 주식 배당소득이 연간 2,000만원 초과인 분들은 종합과세로 처리가 되네요. 

파트5. 부가가치세에서는 부가가치세의 개념과 부가가치세를 내는 이유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부가가치세는 소비를 한 최종 소비자가 내는 간접세로 물건을 공급하는 기업에서는 세금계산서를 발행을 통해서 소비자 대신 미리 세금을 내고 그걸 최종 소비자에게 받는 형태입니다. 기업 간의 거래는 세금계산서를 통해서 매출세액과 매입세액을 통해서 정확한 수익을 계산해야 합니다. 

그래서 간이계산서를 끊어서 주면 경리분이 아주 짜증내 했었군요.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파트6 백척간두에서는 지금까지 배운 회계 기장과 복식부기의 손익계산서와 대차대조표 그리고 소득세, 부가가치세에 대한 전체적인 내용을 정리해서 보여줍니다. 이 책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를 통해서 스스로 세무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 책은 세무를 잘 모르는 초보 기업가나 1인 기업가나 출판사의 인세나 강연을 하는 프리랜서 분들이 세무 개념을 잡지 못해서 의도하지 않게 세금 신고 누락을 하거나 같은 소득이라도 절세하는 방법과 용어를 알려주는 책입니다. 잘 몰라서 세금을 덜 냈다고 세무서에 하소연해봐야 세무서는 그걸 인정하지 않고 바로 가산세를 때립니다. 따라서 이 책의 절세 비법은 안 내도 되는 세금을 더 내는 가산세를 내지 않는 방법과 같은 소득이라도 종합과세나 분류과세 선택지 중에서 세금 덜 내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입니다.

저 같이 세무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분들을 위한 마중물 같은 책이죠. 이 책을 통해서 세무에 대한 개념을 정립한 후에 다음 단계의 세무관련 서적을 읽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하지만 아무리 쉬운 책이라도 한 번에 다 이해하기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책은 같은 내용이 계속해서 나옵니다. 반복학습 만큼 좋은 학습법도 없죠. 초반에 이해 못 하고 넘어간 부분도 후반에 또다시 다루기 때문에 가볍게 쭉쭉 읽어 내려갈 수 있습니다.

여기에 각 파트 뒤에 정리된 글이 나오기에 나중에 책을 다시 집어 들 때 정리된 부분만 다시 읽어서 개념을 다시 잡을 수 있습니다. 또한 중간고사를 통해서 개념 정립이 어디까지 되었는지 스스로 체크해 볼 수 있습니다.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중간 중간 도식화된 그래프를 통해서 세무 관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프가 많아서 이해도를 더 높일 수 있습니다. 아쉬운 점은 '나혼술' '나혼밥'의 결혼을 통해서 쉽게 설명하려고 유행어를 많이 넣은 것은 이해하지만 좀 과한 느낌이 있습니다. 또한 별 내용이 없는 농담도 좀 보이네요. 이 점을 빼면 세금에 대한 개념잡기 좋은 세무 이유식 같은 책입니다.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즐겨 듣는 라디오 경제 프로그램인 MBC 표준FM의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에서 세금 관련 이야기를 할 때 뚱하게 들었는데 이제는 이해를 하고 들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이 손경제라고 불리는 라디오 프로그램은 꼬박꼬박 챙겨 들을 것을 추천합니다. 

특히 프리랜서 분들에게 도움 되는 내용들도 많네요. 강연료 같이 주기적이지 않고 가끔 들어오는 소득도 주기적으로 강연을 해서 소득이 발생하면 기타소득이 아닌 사업소득으로 넣어야 하는 내용도 알게 되었습니다.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또한 강연료 같은 우발적으로 들어오는 기타소득은 증빙이 없더라도 70%의 필요 경비를 인정해 주는 것도 이 책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를  통해서 알았습니다. 전 그것도 모르고 받은 돈이 다 소득인 줄 알고 세금 신고 하려고 했네요. 강연이나 공연이나 프리랜서 활동을 통해서 얻은 소득에서 70% 이상 경비를 사용했다면 증빙 서류를 제출해서 소득을 더 줄일 수 있습니다. 


박순웅회계사가의 알아두면 돈 되는 1인기업 세무과외

쉽습니다. 쉬운 세무 개념서입니다. 세무 초보 분들에게 세무에 대한 개념을 확립해줄 수 있는 기본 개념서입니다. 나혼밥이라는 가상의 캐릭터를 통해서 1인 기업인들에게 필요한 세무 관련 기초지식을 전달하는 책입니다. 카페 사장님이나 음식점을 혼자 운영하는 분들이나 1인 기업을 계획하고 운영하는 사장님들이 읽어볼 만한 책입니다.


교보문고 : https://bit.ly/2KEs0IM

인터파크 : https://bit.ly/2z2f2A3

예스24 : https://bit.ly/2Kr0kb0

알라딘 : https://bit.ly/2KFLklR

반디앤루니스 : https://bit.ly/2IJbNgz

더 자세한 내용은 위 링크를 통해서 볼 수 있습니다. 


<베가북스로부터 무상으로 제공 받아서 아무런 간섭없이 쓴 리뷰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