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7씽큐를 지난 2주 동안 체험을 해봤습니다. 여러 기능 중에서 카메라 기능에 대해서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G7 ThinQ는 V30과 비슷한 외모를 지녔지만 세로로 좀 더 길쭉해서 그림갑이 더 좋습니다. AP는 더 좋아졌지만 V30의 OLED 디스플레이와 달리 IPS LCD 디스플레이를 사용했습니다. 


G7  씽큐  듀얼 카메라 / 광각 1,600만 F1.9, 화각 107도) + 일반 1,600만 (F1.6, /화각 71도, OIS) 소니 IMX351

LG G7 씽큐가 사용하는 듀얼 카메라는 LG V30과 동일한 듀얼 카메라 모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달라진 점은 후면 듀얼 카메라가 가로가 아닌 세로로 달려 있습니다. V30는 부엉이 눈처럼 보였는데 세로로 배치하니 거북함이 줄어 들었네요. 진작에 이렇게 세로로 배치를 하죠. 

광각 카메라의 화소수가 1,300만화소에서 1,600만 화소로 올라갔다는 점이 달라졌습니다. 광학 카메라 화각도 120도에서 107도로 줄었습니다. 줄어든 이유를 생각해보니 세로로 배치한 것도 그렇고 120도는 손가락이 카메라에 나오는 경우가 많아서 화각을 좀 줄인 것 같네요 

소프트웨어 적으로 달라진 점은 어두운 곳을 밝게 담는 슈퍼 브라이트 기능과 아웃포커스 기능이 추가된 점이 다릅니다. 동일한 하드웨어를 사용했지만 소프트웨어 튜닝 기술이 좀 더 좋아졌습니다. 그럼에도 전체적인 사진 결과물은 V30과 비슷하면서도 살짝 다릅니다. V30은 노출 정확도에 좋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반면 저조도에서 노이즈가 거북스럽다는 평이 있었고 전면 카메라에 대한 불만이 많았습니다. 

그럼 G7씽큐는 어떨까요? 지난 2주 동안 G7씽큐로 다양한 사진을 촬영해 봤습니다. 


LG G7씽큐 다양한 카메라 기능들 

LG G7씽큐는 가로/세로 비율이 18.9 : 9라서 세로로 길쭉길쭉합니다. V30이 18 : 9인데 반해 0.9가 세로로 더 길어졌습니다. 세로로 길어서 그립감이 더 좋아졌습니다. 또한 시네마스포크 같은 가로가 긴 영상물을 볼 때도 좋습니다. 카메라를 실행해보니 화면 전체를 채우는 모습이 아주 시원시원합니다. 단 세로로 촬영한 사진은 너무 길어 보입니다. 


길어도 너무 길죠. 다행스러운 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상하가 잘려서 보기 좀 더 편합니다. 


반면 가로로 촬영하면 시원스러운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듀얼 카메라의 광각 카메라로 촬영을 하면 파노라마 사진의 느낌도 납니다. 


설정에 들어가면 해상도와 사진의 가로, 세로 비율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FullVision를 누르면 꽉찬 화면 즉 가로 세로 비율이 18.9 : 9의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은 4K 촬영이 가능하며 FHD는 60fps 부드러운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HDR 모드를 자동, 항상 켜기, 끄기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라이브 포토 기능이 새롭게 선보였는데 라이브 포토는 촬영 전 후의 순간을 동영상으로 담는 기능입니다. 


동영상 해상도입니다. 


LG G7씽큐의 모드를 눌러보면 뭔가 많이 사라진 느낌입니다. 단출하네요. 전문가모드, 시네비디오, 음식, 슬로모션, 파노라마와 새로운 기능인 플래시 점프컷이 추가 되었습니다. 


V30과 비교하면 정말 많이 단출해졌습니다. 스냅 무비, 매치 샷, 그리드샷, 가이드 샷, 팝아웃 기능이 사라졌습니다. 사실 이 기능들은 신기한 기능이긴 하지만 거의 사용하지 않는 사진 모드입니다. 사용 빈도가 낮은 기능은 다 삭제했나 봅니다.


필터나 모드 버튼을 투르면 화면 왼쪽 상단에 내려받기 메뉴가 있습니다. 


눌러보니 LG 스마트월드로 전환이 되고 타임랩스와 360 파노라마 기능이 있네요. 이걸 다운 받으니 모드 버튼을 누르니 타임랩스와 360 파노마라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LG전자가 카메라 모드를 통해서 다양한 사진 촬영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방식으로 바꿨나 봅니다. 지금은 2개 밖에 없는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서 새로운 기능을 계속 추가할 듯 합니다. 

LG전자의 요즘 스마트폰 행보를 보면 사후관리에 중점을 두는 느낌입니다. 쓰던 폰 반납하고 G7씽큐를 구매하면 보상 판매도 하고 V30은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서 V30씽큐로 대규모 기능 업그레이드를 해주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기본 카메라도 소비자가 원하거나 좋은 기능이나 아이디어가 있으면 수시로 LG스마트월드를 통해서 새롭고 재미있는 카메라 기능을 추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G7씽큐 기본 카메라 앱을 실행하면 하단에 왼쪽부터 Q렌즈와 아웃포커스, AI 카메라가 있습니다. Q렌즈는 네이버 스마트 렌즈와 비슷한 기능으로 피사체를 촬영하면 비슷한 이미지를 핀터레스트에서 찾아줍니다. 이미지로 이미지 검색을 하는 기능입니다만 아직 기술이 고도화되지 않아서 많이 이용할 것 같지는 않네요. 또한 비슷한 기능인 구글 렌즈가 있어서 구글 렌즈를 더 많이 애용할 것 같습니다. 

아웃포커스는 G7씽큐 카메라 기능 중에 가장 만족스러운 기능 중 하나입니다. 솔직히 큰 기대를 안 했는데 생각보다 아웃포커싱 사진 결과물이 꽤 좋네요. 


왼쪽은 그냥 촬영한 것이고 중간은 아웃포커스를 살짝 올리고 맨 오른쪽은 최대치로 올린 것입니다. 아웃포커싱 효과를 조절할 수 있어서 좋네요.  


아웃포커스 효과를 잘 조절하면 인위적이지 않은 배경 흐림(아웃포커스)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아웃포커싱 기능은 인물 사진 촬영할 때 좋으며 가장 좋아하는 기능 중 하나입니다 


전문가 사진 모드에서 수동초점으로 바꾼 후 접사 촬영을 해도 아웃포커싱이 잘 됩니다. 많은 분들이 LG전자 스마트폰 카메라의 전문가 촬영모드를 간과하는데 조금만 배우면 스마트폰으로도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습니다. 

 LG V30의 전문가 사진 촬영 모드 사용법 글을 참고하셔서 G7 씽큐도 전문가 사진 촬영 모드를 활용해 보세요



AI 카메라는 LG전자 스마트폰에서만 제공하는 기능으로 인공지능이 상황과 사물을 인식해서 적절한 필터를 추천하는 기능입니다. 예를 들어 AI 카메라를 터치한 후 꽃에 갖다 되면 꽃이라고 인식을 하고 꽃 모양의 아이콘이 하단에 뜹니다. 꽃 아이콘을 터치하면 적절한 필터를 추천합니다. 


이런 식으로 상황에 맞는 추천 필터가 나오는 기능입니다.


필터 결정을 잘 못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기능이긴 한데 인스타그램의 다양한 필터도 있고 라이브 필터를 선택한 후 여러 필터 중에 가장 맘에 드는 필터를 선택하는 기능을 단지 자동 추천 정도만 해주는 것이라서 많이 사용하지도 만족감도 높지 않습니다. 이런 필터 기능도 좋긴 한데 AI 기능을 더 진화시켜서 구도까지 추천하는 기능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2주간 체험해본 LG G7씽큐 듀얼 카메라

그럼 본격적인 G7씽큐 듀얼 카메라 사진들을 보면서 제 체험담을 소개하겠습니다.


 107도 화각의 광각 카메라의 사용빈도가 더 늘어나다

 일반 1,600만 (F1.6, /화각 71도, OIS)


광각 1,600만 F1.9, 화각 107도) 

광각 카메라 화각이 V30 120도에서 107로 줄어서 좀 불만이었습니다. 이왕이면 좀 더 넓게 보여주고 싶은는데 화각이 13도 줄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사용해보니 광각 화각이 딱 적당하더군요. 파노라마 느낌도 살짝 들면서 일반 화각 느낌도 납니다. 실용적인 화각이자 우리 인간의 두 눈이 보는 화각 보다 살짝 넓어서 편안하면서도 쾌적한 화각입니다. 



그래서 촬영한 사진의 8할이 광각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단 세로 모드에서 18.9 : 9 비율의 풀비젼 비율로 촬영하면 너무 길게 나와서 일반 화각으로 촬영합니다. 107도 화각 꽤 꽤 유용한 화각입니다. 바람이 있다면 화각만 변경할 수 있는 기능이 있으면 어떨까 합니다. 사진 확대가 아닌 좌우 화각만 늘렸다 줄였다 하는 기능이요. 


LG G7씽큐의 사진 색감은 사실적입니다. 채도도 콘트라스트도 적당합니다. 


색감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양한 필터를 이용해서 촬영할 수 있습니다. 


광각 카메라는 여행 사진, 풍광 사진 촬영할 때 아주 좋습니다. 다만 근거리 피사체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원거리 피사체가 가득한 풍경 사진을 디지털 줌을 하거나 사진을 확대할 경우 수채화 그림 같은 느낌의 수채화 현상이 있네요. 따라서 풍경 사진을 디지털 줌이나 촬영한 사진을 크게 확대해서 크롭하는 것은 비추천합니다. 


야간 사진에 강한 LG G7씽큐

어두운 곳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촬영할 수 있으려면 조리개 개방 수치가 높거나 ISO 수치를 올려주면 됩니다. ISO라는 빛의 감도를 올려주면 적은 빛으로도 흔들리지 않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지만 노이즈가 자글자글 생깁니다. 반면 조리개 개방 수치를 올리면 노이즈가 없으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G7 씽큐는 일반 화각 카메라의 조리개 개방 수치가 F1.6이고 광각은 F1.9로 조리개 개방 수치가 아주 높습니다. 따라서 야간 사진이나 어두운 실내 같은 빛이 적은 곳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또한 노이즈도 많이 줄어서 광각으로 촬영해도 노이즈가 많이 보이지 않습니다. V20 때만 해도 광각 카메라로 저조도(어두운) 환경에서 사진 촬영을 하면 노이즈가 자글자글 했는데 G7씽큐는 많이 개선 되었네요


<G7 씽큐 일반 화각 F1.6 / 1/15초, ISO 600>

일반 화각으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이 사진을 확대해 봤습니다. 

노이즈가 안 보입니다. 거의 안 보입니다. 노이즈 억제력이 무척 좋아졌습니다.




LG G7씽큐 카메라는 어두운 곳에서 더 빛을 발합니다. 바로 슈퍼브라이트 기능 때문이죠. 일반 사진의 무려 4배나 밝은 슈퍼브라이드 모드를 지원합니다. 이는 광각, 일반 화각 모두 지원을 합니다. 설정에서 슈퍼브라이트 모드와 HDR 모드를 자동으로 놓으면 어두운 곳에서 카메라 앱을 실행하면 하단 오른쪽에 초승달과 별 모양의 아이콘이 자동으로 뜹니다.  그리고 화면이 확 밝아집니다. 

같은 사찰 전각이지만 슈퍼 브라이트 모드를 켜고 광각으로 촬영하니 해질녘의 어두운 사찰 전각이 낮 사진처럼 찍혔습니다. 


위위 사진은 슈퍼브라이트 OFF, 위 사진은 슈퍼브라이트 모드 ON입니다. 보시면 그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습니다. 


어두운 서울극장 H관입니다. 영화관이다 보니 실내가 너무 어두워서 큰 기대를 안하고 새롭게 변신한 서울극장을 소개하기 위해서 광각을 지원하기 때문에 미러리스 대신 G7씽큐를 들고 촬영했습니다. 솔직히 노이즈 자글자글한 사진이 나올 것 같아서 큰 기대를 안 했는데 놀랍게도 노이즈도 많이 보이지 않고 선명한 사진을 담아내네요.

어두운 곳에서 G7씽큐는 더 빛을 발합니다. 기대 이상입니다. G7씽큐에서 가장 좋은 기능은 아웃포커스와 이 슈퍼브라이트입니다. 



어두운 카페에서도 쨍한 사진을 담고 어두운 야경 사진도 아주 잘 담습니다. 바로 위 사진을 보면 연등 사이에 작은 초승달이 보입니다. 초승달도 뭉개지 않고 아주 잘 담습니다. 


연등 사진들은 노출 맞추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연등은 너무 밝아서 연등에 노출을 맞추면 연등만 환하고 주변은 어둡게 나옵니다. 그래서 DSLR이나 미러리스 사용자들은 연등이라는 피사체 노출 때문에 고생을 합니다. 그러나 G7 씽큐는 HDR 모드와 슈퍼브라이트 기능을 활용해서 야간 사진의 노출도 정확합니다. 너무 노출 정확도가 좋아서 들고 있던 DSLR을 내려 놓고 G7으로만 촬영했네요. 밤의 사진 깡패 G7씽큐네요


노출관용도 즉 다이나믹레인지의 부족함도 HDR 모드로 촬영을 하면 부족함을 채울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노출 편차가 심한 청계천 다리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HDR로 촬영하니 어두운 곳도 밝게 담네요


노출 편차가 심한 사진도 모든 곳이 눈에 쏙쏙 잘 들어오게 잘 담습니다. 


이 사진도 HDR 모드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찍자마자 작은 탄성이 나왔네요. 그림처럼 모든 곳이 선명하게 담겼습니다. 하지만 호불호가 갈릴 수 있습니다. G7씽큐의 HDR 사진은 살짝 하얀 우유를 뿌려 놓은 듯한 하얀 톤이 자박자박하게 깔려 있습니다.


보시면 HDR 모드로 촬영하면 약간 인위적으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상황에 따라 피사체에 따라서 HDR을 켜거나 끄고 촬영할 것을 권합니다. 그래서 HDR 자동으로 설정하고 촬영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HDR 모드가 무조건 정답은 아니기에 인위적으로 보이면 HDR을 끄고 촬영하세요. 


LG G7씽큐는 G6와 V30처럼 일체형 배터리 제품으로 방진, 방수가 가능합니다. 그렇다고 여름철 바닷가에서 시냇물에 풍덩 빠트려서 수중 촬영을 권하지는 않습니다. 삼성전자나 LG전자 방수폰을 판매하고 있지만 물속에 넣었다가 침수 피해가 생기면 무조건 소비자 책임입니다. 솔직히 좀 이해가 안 갑니다. 방수폰인데 방수가 되지 않아서 침수 피해가 발생하면 제품 결함이라고 생각되는데 제조사는 방수는 되지만 무조건 된다고 하지 않습니다. 수심에 따라 물속에 집어넣은 시간에 따라 유속에 따라 여러가지 환경에 따라서 방수가 안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다양한 환경 때문에 방수폰이지만 침수 피해를 받을 수 있고 수십 만원이 훅 하고 날아갈 수 있습니다. 그럼 방수폰을 왜 만들었냐? 라고 반문할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생활 방수와 함께 잘못해서 변기나 세면대에 스마트폰을 떨궜을 때 일반폰은 바로 사망할 수 있지만 방수폰은 빨라 건지면 구할 수 있는 생활 방수 정도로만 활용하는 제품으로 사용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고 실제로도 그렇게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럼에도 전 위험을 감수하고 청계천 물에 풍덩 넣었습니다. 

아주 선명하게 잘 담기네요. 하지만 다시 청계천 물에 빠트리고 싶지는 않네요. 2번 정도 청계천 물에 빠트리고 집에와서 충전이 됐다 안 됐다 하는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순간 식겁했습니다. 침수된건가? 그렇게 몇 시간을 마음 고생을 하다가 충전구에 있던 습기가 다 날아갔는지 8시간 지나니 충전이 아주 잘 되네요. 다시는 방수 테스트 안 하고 싶네요. 방수폰이라고 맹신하지 마시고 생활 방수 정도로만 활용하세요. 


많이 개선된 전면 카메라. 그러나 여전히 배고프다


요즘 셀카 정말 많이 찍습니다. 하지만 찍는 사람만 찍지 셀카 찍지 않는 사람은 거의 안 찍습니다. 하지만 여자 분들은 필수 사진 장르가 셀카입니다. 셀카는 전면 카메라로 촬영합니다. LG V30은 전면 카메라가 부실하다는 소리가 많았습니다. 수채화 현상이 나와서 비판을 많이 받았습니다. 이는 LG전자가 전면 카메라에 대한 중요성을 간과하는 것 같네요. 점점 셀카를 많이 찍는 추세인데 좀 더 좋은 카메라 모듈을 넣어주면 어떨까 하네요. 

그렇다고 너무 좋으면 솜털이나 땀구멍까지 보여서 좋지 못할 수도 있죠. 적절하게 좋은 전면 카메라가 좋죠. 그럼에도 전면 카메라는 후면 카메라 성능보다 못합니다. 그래서 효리네 민박에서 아이유는 후면 카메라로 셀카를 찍는 묘기를 보여줍니다. 

그럼 G6씽큐는 어떨까요? 먼저 전면 카메라가 V30보다 좋아졌습니다. G7씽큐는 전면 카메라가 800만 화소로 300만 화소가 올랐고 조리개도 F2.2에서 F1.9로 좋아졌습니다. 화각은 좀 더 줄어든 80도입니다. 화각이 G6는 100도, V30은 90도에서 G7는 80도로 계속 줄어드네요. 

전면 카메라도 Q렌즈, 아웃포커스, AI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면 카메라에 아웃포커스 기능을 이용해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터치한 곳에 초점이 맞으면서 앞과 뒤의 피사체를 흐리게 합니다. DSLR이나 미러리스에 비할바는 못되지만 생각보다 자연스러운 아웃포커스를 제공합니다. 


얼굴 보정과 다양한  필터 기능도 있습니다. G7씽큐에 새로 추가된 기능도 있습니다. 얼굴 모양의 아이콘을 누르면 


다양한 얼굴 꾸미기 효과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SNOW 사진앱의 기능과 비슷한 기능입니다. 


그럼 전면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들을 보죠. 일단 V30보다는 좋습니다. 화소수도 조리개 개방 수치도 더 좋아졌습니다. ,수채화 현상도 사라졌습니다. 

꽤 개선이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크게 만족하지는 못합니다. 준수한 정도로 올라갔지만 좀 더 좋아졌으면 하는 생각이 드네요. 



사진 갤러리의 큰 변화

사진 갤러리가 크게 변했습니다. 이전에는 단순히 사진과 동영상 저장 창고 역할만 했는데 갤러리 앱을 실행해서 보니 장소별, 촬영 모드별, 태그, 날짜 별로 정렬해서 보여줍니다. 진작에 이렇게 바뀌죠. 정말 좋네요. AI 카메라로 촬영하면 사진에 자동으로 태그를 붙여서 정렬을 해줍니다. 장소는 GPS 데이터를 이용하는 것 같고요. 다양한 촬영 모드 별로 정렬해서 보여주는 점도 좋네요. 



갤러리 상단을 보면 앨범, 사진, 추억, 플레이가 있습니다. 앨범은 태그, 촬영모드, 장소, 폴더 별로 정렬을 해줍니다, 사진을 누르면 날짜, 월, 년 별로 정렬해서 보여줍니다. 추억에는 출사나 여행을 갔다오면 내가 G7으로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을 이용해서 사진 및 동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줍니다.

플레이는 사진과 동영상을 이용해서 GIF 파일, 동영상, 콜라주를 만들어 줍니다. 이리저리 살펴보다가 갤러리에서 구글의 손길이 많이 느껴졌습니다. 이 모든 것이 구글 포토에 있는 기능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G7씽큐는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이 달려 있습니다. 구글과의 협력이 꽤 많은 폰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갤러리에 구글 포토의 기능이 들어가 있네요. 

지난 2주 동안 체험핸 본 LG G7씽큐의 카메라는 V30의 아쉬운 점인 전면 카메라가 개선이 되었고 광각 화각을 줄여서 좀 더 실용적인 화각으로 전환했습니다. 슈퍼브라이트 모드와 밝은 조리개로 야간 사진의 강점이 더 커졌습니다. 노출 정확도도 좋고 HDR 모드는 호오가 있지만 만족스럽습니다. 그러나 AI 카메라는 건물, 음식 사진에는 강점이 있으나 좀 더 개선할 부분도 많습니다. 또한 Q렌즈와 구글 렌즈 기능이 비슷해서 혼란을 주는 느낌도 있습니다. 아웃포커스 기능은 정말 기대 이상으로 좋네요

<LG전자로부터 제품을 무상 제공 받아서 아무 간섭 없이 작성한 리뷰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