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재미있다고 합니다. 모두 엄지척!을 외치는 영화를 보면서 왜 나는 엄지가 안 올라갈까 잠시 고민을 했습니다. 보는 내내 드립력은 좋긴한데 왜 이리 하품이 나올까? 하는 생각에 좀 고민을 했습니다. 영화가 끝나갈 때 남들이 재미있다고 해도 난 재미 없다고 느끼면 그걸 따라야지 객관에 목숨 걸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고 내 주관대로 봤고 그 결과는 편하게 판단해서 재미가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전작보다 재미 없는 것은 아니고 제작비가 전작의 성공에 힘입어 2~3배가 올라갔자만 재미는 전작과 비슷했습니다. 

데드풀2가 오늘 관객 동원 100만을 돌파했습니다. 파죽지세입니다. 하지만 전 심하게 말하면 그냥 집에서 밀린 드라마나 보는 것이 더 낫었겠다라는 생각을 하면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 데드풀2 광고 영상이 더 재미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데드풀2 초반은 참 지루하게 봤습니다. 좀 당혹스럽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재미있다고 쌍 따봉을 외치던데 왜 이리 지루하지? 이 지루함은 후반 액션 장면에서 살짝 줄어들긴 하지만 후반 액션도 생각보다 거대하지도 재미있지도 않았습니다. 전체적인 영화 스토리도 매력적이지 않았습니다. 오로지 데드풀의 입방정만이 시종일관 관객의 흥미를 유도합니다.

대사가 아무리 찰 지다고 해도 말로만 재미를 이끌 수 없죠. 영화가 끝나고 제 실망감은 좀 더 커졌습니다. 데드풀2 예고 영상물이 더 재미 있었습니다. 특히 밥 아저씨를 패러디한 영상물이 더 재미있다는 생각마저 드네요. 기대치가 컸나 봅니다. 기대치가 높다 보니 실망감도 크네요. 


데드풀2가 재미없었던 이유 3가지 

1. 단순한 스토리

액션 영화에 무슨 대단한 스토리를 원하냐고 하는 분들이 있을 겁니다. 네 압니다. 그렇다고 스토리가 단순해도 좋은 액션 영화가 될 수 없습니다. 스토리의 짜임새가 있고 예측불가한 스토리가 버무러져야 좀 더 맛깔스러운 액션 영화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면에서 스토리가 너무 단순합니다. 미래에서 아이를 죽이기 위해서 온 케이블이라는 인물은 터미네이터와 비슷합니다. 이 터미네이터를 막기 위해서 데드풀은 용병을 모집하고 케이블을 막기 위한 '엑스포스'라는 팀을 만듭니다. 

영화 <데드풀2> 초반은 좋았습니다. 죽고 싶어도 죽지 못하는 자신의 운명을 한탄하는 모습은 영화 <하이랜더>의 느낌도 들었습니다. 영원히 사는 삶에 대한 고민과 고통이 잘 보여서 좀 더 어두운 면을 보여주나 했지만 이런 흐름은 영화 중반부터 사라집니다. 사실 데드풀이 우울해하는 것은 어울리지 않죠. 그럼에도 영화 초반은 별다른 활약이 없어서 지루합니다. 단순한 스토리가 영화의 긴장감을 유지하지 못하고 지루함을 많이 이끌어 냅니다. 아무리 구강 액션이라는 데드풀의 찰진 드립도 순간만 웃길 뿐 큰 재미를 주지는 못합니다. 


2. 등장인물은 많아졌지만 액션은 그닥

<데드풀> 1편은 600억원이라는 저예산으로 만들어져서 등장하는 캐릭터가 많지 않았습니다. 600억이면 한국에서는 대작이라고 할 수 있지만 헐리우드에서는 저예산입니다. 스스로 저예산이라서 캐릭터들이 많이 나오지 않는다고 자학을 했습니다. 그러나 <데드풀>이 흥행에 크게 성공하자 예산은 2~3배로 늘었고 등장하는 캐릭터도 크게 증가합니다. 사실 전작에서는 엑스맨 캐릭터 2명만 나와서 좀 아쉬웠습니다. 

이번에는 엑스포스 팀을 이룰 정도로 다양한 캐릭터가 나옵니다. 전 어벤져스는 아니더라도 각 캐릭터들의 초능력 활약이 무척 기대 되었습니다만 예상과 다르게 활약하는 캐릭터는 크게 늘지 않았습니다. 도미노만 추가된 느낌이라고 할까요? 여기에 액션 장면도 잔혹함만 증가 했을 뿐 딱히 재미있지가 않습니다. 

이는 데드풀이라는 캐릭터의 문제이기도 합니다. 데드풀은 무언가를 움직이고 발사하고 하늘을 나는 능력이 없습니다. 특공대 출신 군인이라서 칼질과 총질과 무술 같은 투박한 액션만 추구합니다. 이런 액션은 초능력이 난무하는 영화에서는 큰 활약을 해도 주목도가 높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블랙 위도우'나 '캡틴 아메리카'처럼 강력한 피지컬 능력을 보여주면 좋으련만 <데드풀2>에서는 데드풀의 뛰어난 피지컬 능력 보다는 뛰어난 치유 능력만 보여주네요. 오히려 치유 능력이 메인 능력으로 사용하고 코미디 재료로 사용하는 모습이 액션면에서는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3. 드립력은 더 증가했지만 순간적 재미만 줄뿐 나중엔 별 감흥도 없다

데드풀은 아주 독특한 캐릭터입니다. 먼저 이 데드풀은 기존 슈퍼히어로들을 거론하면서 입으로 모두 까지 시전을 합니다. 남들만 까는 건 아닙니다. 자기 자신도 깝니다. 비아냥의 대가, 드립의 대가가 데드풀입니다. 게다가 스스로가 자신을 인지하는 캐릭터라서 관객을 보고 수시로 말을 겁니다. 이런 드립력은 시종일관 웃음을 줍니다. 특히 마블코믹스 슈퍼히어로물이나 데드풀 전작을 본 분들은 데드풀이 말하는 내용을 더 찰지게 이해할 수 있어서 기본 지식이 많을수록 웃음은 더 증가합니다.

하지만 이런 드립도 정도껏 해야지 너무 하다 보니 나중에 데드풀이 액션으로 보여주지 않고 드립으로 승부하는 모습은 입방정으로 느껴져서 재미가 뚝 떨어지네요. 


그럼에도 볼만 한 이유는 데드풀이기 때문

실망스럽고 지루함이 좀 느껴졌습니다. 이는 기대치가 높았는데 그에 미치지 못한 실망감과 전작의 신선함을 계속 유지하지 못한 점도 있습니다. 그러나 전작에 비해서 액션도 증가하고 자기 비하 및 수 많은 슈퍼히어로를 까는 드립력은 더 좋아졌습니다. 잔혹한 장면도 더 많이 늘었습니다. 고통도 유머로 승화하는 데드풀이지만 엄청난 고통은 그를 파멸시킬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한 점도 좋습니다. 드라마가 좀 더 강해졌다고 할까요.

다른 영화들에 비하면 이 정도 재미는 평균 이상의 재미를 주는 영화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특히 '라이언 레이놀즈'가 데드풀인지 데드풀이 '라이언 레이놀즈'인지 구분이 안 갈 정도로 캐릭터와 배우가 쫄쫄입 복처럼 타이트하게 붙어 있습니다. <데드풀2>는 영화 시작 전부터 배우의 한국 방문이나 패러디 예고편에서 시작된 영화입니다. 그 전체를 아우르면 <데드풀2>는 평균 이상의 재미를 주는 영화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다만 저는 신선미도 떨어지고 예상치에 도달하지 못한 재미가 좀 아쉽게 느껴지네요. 

쿠키 영상은 총 2개입니다. 이걸 4개로 해석한 분이 신기할 정도네요. 쿠키 영상은 재미는 있지만 역대급 쿠키는 아닙니다. 그냥 피식 웃을 정도입니다. 마블 영화에 길들여졌기 때문인지 스크롤 다 올라가도록 관객 반 정도가 뭔가 더 있겠지 하고 기다립니다. 물론 저도 기다렸는데 아무것도 없네요. 영화 스크롤 5분 정도 올라가는데 다 올라간 후 쿠키 영상 없으니 영화 끝나자마자 바로 나오는 쿠키 영상 2개 끝나면 바로 벌떡 일어나서 나가세요. 

별점 : ★★★

40자 평 : 2배로 늘어난 제작비 그러나 재미는 1배에서 멈추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