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초까지 많은 사람들이 사용했던 레코드판을 재생할 수 있는 턴테이블이 큰 인기였습니다. 턴테이블이 인기인 이유는 카세트 테이프보다 크다는 점도 있죠. 그래서 카세트 테이프를 선물하는 것 보다 돈을 좀 더 보태서 레코드판을 선물하는 것이 더 좋았습니다. 또한, 휴대할 수 없어서 한적한 날 집에서 레코드판 틀어 놓고 빗소리를 듣던 그 여유도 좋았습니다. 

그러고 보면 음악이라는 것이 주인공인 시대는 레코드판 시절이 끝이였습니다. 카세트 테이프와 CD가 나오면서 음악을 언제 어디서나 듣게 되다 보니 음악이 주연이 아닌 조연 또는 엑스트라로 떨어졌습니다. 레코드판은 달랐습니다. 오로지 음악 감상을 오롯하게 해야 했습니다. 딴 일을 해도 되지만 금방 A면 재생을 다하면 B면으로 빈대떡 넘기듯 넘겨줘야 했으니까요.

그런데 최근에 레코드판을 사서 턴테이블로 듣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복고라고 할 수도 있지만 레코드판이 주는 음악의 힘을 다시 느끼고 있는 분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네요. 그런데 아주 신기한 턴테이블이 킥스타터에 올라왔습니다.


핀이 보이지 않는 신기한 Wheel 레코드 턴테이블 

보통 턴테이블은 레코드판 위에 나 있는 요철을 턴테이블 핀을 올려서 소리를 재생합니다. 따라서 턴테이블은 필연적으로 레코드 핀이 달린 턴테이블 암이 필요합니다. 이 턴테이블 암은 레코드판을 가리기 때문에 싫어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 Wheel 턴테이블은 암과 핀이 모두 없습니다. 생긴것도 레코드판처럼 둥글게 생겨서 멀리서보면 레코드판으로 보일 정도입니다.


그렇다고 암과 핀 없이 재생되는 것은 아닙니다. 약간의 트릭처럼 암과 핀이 Wheel 턴테이블 속에 들어가 있습니다. 적외선 센서를 이용해서 레코드판 위치를 식별하고 재생합니다. 따라서 A면이 보이게 올려 놓으면 B면이 재생됩니다. 

그러나 레코드판이 돌아가는 것을 깨끗하게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또한, 다른 턴테이블과 달리 위 사진처럼 수직으로 세워서 재생할 수도 있습니다.
벽장이나 책장 중간에 놓고 사용이 가능합니다. 


Wheel은 레크드판처럼 생겨서 조작 버튼 대신 가운데 있는 판 끼우는 홀더 같은 곳을 좌우로 또는 눌러서 재생 멈춤, 다음곡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음성출력은 3.5mm 오디오잭으로 헤드폰 출력과 라인 출력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출처 : https://www.kickstarter.com/projects/865809794/wheel-by-miniot?ref=video

신고
썬도그
하단 박스 
카카오스토리 구독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